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한 글자로 본 중국 산시성

長安의 봄이여 秦의 영광이여

陕 - 중국을 세상에 알리다

  • 글 · 사진 김용한 | yonghankim789@gmail.com

長安의 봄이여 秦의 영광이여

2/4

“중원을 차지하라”

長安의 봄이여 秦의 영광이여

시안 성벽의 해자(垓字)는 강처럼 넓어 유람선이 다닌다.

長安의 봄이여 秦의 영광이여

한나라 경제의 무덤에서 출토된 흙인형

촉(쓰촨)에 갇혀 있던 유방은 명장 한신을 기용해 항우의 세 명장을 격파하고 산시를 얻었다. 관중과 촉의 풍부한 물자 덕분에 유방은 패왕 항우를 물리치고 한을 건국할 수 있었다. 다만 유방도 수도를 정할 때 갈등을 겪었다. 신하들이 관중파와 낙양파로 갈렸다. 화려한 문화를 꽃피우고 사방으로 탁 트인 중원은 수도로서 매우 매력적이었다. 그러나 논의를 최종 정리한 장량은 관중의 손을 들어줬다. “관중은 옥토가 천리에 펼쳐져 있고, 한 면만 막으면 동쪽으로 제후들을 모두 제압할 수 있습니다. 제후들이 안정되면 황하와 위수를 통해 도읍으로 천하의 물자를 공급하고, 제후들이 변란을 일으키면 물길을 따라 내려가니 쉽사리 군수품을 댈 수 있습니다. 이를 금성천리(金城千里)요, 천부지국(天府之國)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한나라 초기 아직 황실이 안정되지 않았을 때, 지방 제후들의 반란이 있었다. 그러나 장량의 혜안대로 관중의 중앙정부는 지방 반란을 수월하게 진압할 수 있었다. 최대, 최후의 반란인 오초칠국의 난을 평정한 후 한은 광활한 대륙을 통치하고 90여 민족을 융합해 한족을 탄생시키며 대제국의 위용을 뽐냈다.

그러나 흥망성쇠는 덧없이 흘러간다. 오래 나눠져 있으면 반드시 합쳐지고, 오래 합쳐져 있으면 반드시 갈라진다(分久必合 合久必分). 400년 한실이 쇠퇴하고 중국사에서 가장 치열한 군웅할거의 역사가 펼쳐진다. 유비·조조·손권의 삼국이 정립했지만, 세 나라의 국력이 모두 같지는 않았다. 중원을 차지한 조조가 단연 최대·최강의 세력이었고, 강동을 장악한 손권이 2등, 촉(쓰촨) 하나만 차지한 유비가 꼴찌였다. 가장 약한 세력으로 어떻게 가장 강한 세력을 꺾을 수 있을까. 제갈량의 타개책은 산시 공략이었다. 촉과 관중을 아우르면 다시 한 번 진한(秦漢)의 통일을 재현할 수 있다.

물량이 풍부한 위(魏)가 지구전으로 촉의 침공을 거듭 막아내자 제갈량은 아예 산시 남부의 오장원(五丈原)에서 농사를 지으며 주둔했다. 섬남(陝南) 지역을 실효지배하면서 틈만 생긴다면 바로 관중을 장악하고 여세를 몰아 중원을 차지한 후 천하를 통일한다는 원대한 구상이었다. 그의 전략은 틀림없었다.

그러나 촉의 승상으로서 나라와 대규모 원정군의 크고 작은 일까지 도맡아 처리하니 몸이 배겨낼 재간이 없었다. 결국 큰 별은 오장원에서 스러졌다. “공명은 여섯 번이나 기산으로 나아갔으나(孔明六出祁山前)” “출사하여 이기기 전에 몸이 먼저 가니(出師未捷身先死)” 제갈량은 산시성을 차지하려 애쓰다가 결국 산시성에서 생을 마감했다.



사마염의 진이 삼국을 통일하자마자 5호 16국의 난세를 맞았고, 수(隋)가 천하를 재통일했지만 기반이 다져지기 전에 고구려 원정, 대운하, 궁전 건설 등 무리한 사업을 한꺼번에 벌이는 바람에 역시 곧 망했다. 한나라 이후 진정한 안정기를 확립한 것은 당(唐)나라였다.



大唐長安의 영광

시안은 사각형 성벽이 온전히 남아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둘레 14km에 달하는 성벽 위에선 매년 11월 시안 성벽 국제 마라톤 대회가 열린다. 1993년부터 개최된 이 대회는 빼어난 유적을 십분 활용하는 문화상품이다. 마라톤이 힘든 일반인은 자전거로 성벽 위를 달린다.

한 초로의 미국인은 시안에 반해 영어교사로 일하며 살고 있었다. “저 성벽을 보라고. 눈요기용 관광지일 뿐인 베이징의 자금성에 비하면, 시안은 전통이 생활 속에서 살아 숨 쉬고 있는 곳이야. 스케일도 더 크고. 중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대도시야.” 시안 토박이 중국인은 자랑스럽게 웃으며 화답했다. “당나라 때의 장안성은 이보다 열 배는 더 컸답니다. 지금 성벽은 명나라 때 축소해 지은 것이에요.” 10배는 과장 아니냐고? 정확히 말하면 9.1배 컸다.

주·진·한·당 모두가 자랑스러운 역사다. 그러나 그중에서도 산시인들이 가장 자랑스러운 역사로 꼽는 것은 당나라다. 시안 시내 곳곳에 ‘대당장안(大唐長安)’을 기리는 흔적들이 있다. 시안인은 대당부용원(大唐芙蓉園)으로 나들이 가고, 쇼핑하러 대당서시(大唐西市)에 가고, 아프면 대당의원(大唐醫院)을 찾는다.

중국의 중심이 동부로 옮겨간 후 시안은 서쪽 변방이 되어 이름에 ‘서(西)’자가 붙었다. 그러나 당나라 때는 중국의 중심을 넘어 세계의 중심인 장안이었다. 만인의 입에 오르내리면 ‘장안의 화제’라고 할 만큼, 장안은 수도의 대명사였고 세상의 중심이었다.

우리는 고구려를 치고 백제를 멸망시킨 당나라에 대해 그다지 호의적이지 않다. 군기 빠진 군대를 ‘당나라 군대’라 부르고, 고구려를 치다 실패한 당태종을 수양제와 마찬가지로 여긴다. 그러나 당태종 이세민은 ‘막장 군주’ 수양제와 전혀 다르다. 그는 고구려 침공 이외에는 전쟁에서 져본 적이 거의 없고, 중국의 오랜 난세를 끝내고 태평성대의 대명사인 정관지치(貞觀之治)를 열었다. 덕분에 국력이 신장된 당나라는 화려한 성당기상(盛唐氣象)을 자랑할 수 있었다.

당의 영광을 뒷받침한 것도 산시다. 산시는 진왕(秦王) 이세민의 근거지였고, 부병제(府兵制)의 핵심이었다. 60% 이상의 부병이 수도권 관중에 집중돼 관중 이외의 모든 병력으로도 관중을 당할 수 없었다. ‘관중의 힘으로 사방을 다스리는’ 전략이 천하를 안정시키자 “구주(九州)의 도로에는 도적이 없어 먼 길을 떠나는 데 길일을 택할 필요가 없었다.”




2/4
글 · 사진 김용한 | yonghankim789@gmail.com

관련기사

목록 닫기

長安의 봄이여 秦의 영광이여

댓글 창 닫기

2019/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