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브랜드만 200종 ‘담배 천국’ 북한…여성 흡연율은 0%

  •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브랜드만 200종 ‘담배 천국’ 북한…여성 흡연율은 0%

  • ● 40개 생산기업 大경쟁 체제 
    ● 담배는 ‘권력’ ‘돈’ ‘권위’
    ● 여성 흡연 금기시 
    ● 중국 동남아 중동 수출
    ● 프로파간다 수단
[GettyImage]

[GettyImage]

2017년 탈북해 올해 3월 연세대 경영학과에 입학한 정시우(28) 씨는 평양에서 탁구장을 운영했다. 탁구장 사업은 꽤 잘됐다고 한다. 맥주, 음료, 담배 판매 수입이 컸다. 상점에서 북한 돈 1000원에 파는 사이다를 탁구장에서는 3000원에 판다. ‘내기 탁구’를 한 뒤 진 사람이 맥주 값을 내는 식으로 유흥이 이뤄진다. 

‘기관’에 매달 300달러를 바쳤으며 보안원이 정씨의 탁구장에 매일 들러 담배 한 갑씩 상납받았다. 관공서에서 일을 볼 때도 담배를 찔러줘야 한다. 병원에서 진단서를 안 떼주면 ‘아, 또 고이라는 거구나’ 한다. 병원에서 진료받을 때 의사에게 담배 한 갑을 건네는 것은 예의다. 

북한에서 담배는 ‘돈’이다. ‘담배를 고이는’ 것은 사회생활의 윤활유다. ‘뇌물을 준다’는 말은 잘 쓰지 않는다. ‘인사한다’거나 ‘고이다’라고 표현한다. 

북한 담배 브랜드만 200종이 넘는다(한국은 50여 종). 1달러에 10갑인 담배가 있는가 하면 1갑에 20달러 하는 담배도 있다. 담배를 받을 때 브랜드만 보고도 뇌물 액수를 알 수 있다. 담배를 ‘보루’ 단위나 큰 상자에 넣어 고이는 건 말 그대로 뇌물이다.

북한에서 담배는 ‘권력’ ‘돈’ ‘권위’

200종 넘는 담배 브랜드가 북한에서 경쟁 중이다. [GettyImages, 동아DB, flickr]

200종 넘는 담배 브랜드가 북한에서 경쟁 중이다. [GettyImages, 동아DB, flickr]

북한은 ‘흡연 파라다이스’다. 호텔이나 음식점, 공공장소는 물론이고 엘리베이터에서도 담배를 피운다. 실내에서도 끽연하는데 예절 차원에서 삼가는 게 좋다는 인식이 퍼지고 있다. 전매제도가 아니라 대(大)경쟁 체제다. 40곳 넘는 담배 생산기업이 경쟁한다. 북한 국적기를 운행하는 고려항공도 담배사업을 한다. 



북한 담배회사를 10곳만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내고향담배공장, 대동강담배합영회사, 나선신흥담배회사, 룡봉담배회사, 룡성, 만경대대성담배공장, 조선금흥, 평양번영담배공장, 평양은하담배공장, 진흥합작회사. 

내고향담배공장을 운영하는 ‘내고향’이라는 명칭의 기업은 담배, 빵, 스포츠 의류, 생리대 등을 생산하는 기업군을 거느렸다. 김정은이 즐겨 피우던 담배 ‘727’이 내고향이 생산한 제품이다. 내고향은 ‘아침’이라는 브랜드로 중동에 담배를 수출한다. 담배와 술은 북한 공산품 중 수출이 가능할 만큼 경쟁력을 갖춘 몇 안 되는 품목이다. 

북한에서 담배는 ‘권위’다. 노동당 간부 출신 탈북민 L씨는 “크건, 작건 조직의 장은 휴식 시간에 부하 직원에게 담배 한 개비 나눠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이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한 대로라면 여성 흡연율은 0%다. 조선중앙통신도 “조선에는 여성 흡연자가 없다”고 보도했다. 여성 흡연을 금기시하고 ‘권위’를 가진 남성만 담배를 피운다. 성인 남성 흡연율이 54.7%(2015년 기준)로 세계 최고 수준이다. 

탈북민 이주희(33) 씨는 “여성이 담배 피우는 것을 술 마시는 것보다 더 부도덕한 행위로 여긴다. 그렇다고 해서 0%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탈북 여성은 “할머니들은 담배를 피워도 된다. 여자로 안 보는 거다”라고 했다.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열차 편으로 이동하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 난닝 역 플랫폼에서 담배를 피우는 모습이 포착됐다.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재떨이를 들고 옆에 서 있었는데, 이 장면은 가부장제가 강하게 남아 있는 북한의 남녀 관계를 상징하는 모습이기도 하다.

김정은 ‘727’에서 ‘건설’로 바꿔… 프로파간다 수단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브랜드만 200종 ‘담배 천국’ 북한…여성 흡연율은 0%

댓글 창 닫기

2021/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