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호

[영상] 마포나루로 간 ‘생선장수’ 함운경, 정청래와 한판승부

[2024 총선_판 뒤집기 노리는 사람 15人] “나는 시장 활용해 평등 추구하는 진보우파”

  • reporterImage

    고재석 기자

    jayko@donga.com

    입력2024-03-24 09:00:01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영상] 여의도 고수



    홍대 앞 상권과 연남동, 미디어 기업이 모인 상암동을 끼고 있는 서울 마포을은 진보의 아성이다. 17대 총선을 포함해 최근 치러진 5번의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계열이 4번을 이겼다. 제21대 총선에서 오현주 정의당 후보가 얻은 득표율(8.87%)을 합하면 범진보 진영이 62.62%를 확보한 곳이다. 민주당 ‘대표 스피커’인 정청래 의원이 이번 총선을 통해 4선에 도전한다.

    국민의힘은 함운경 민주화운동동지회 회장을 공천했다. 함 후보는 1964년생으로 서울대 물리학과를 졸업했다. 1985년 서울대 삼민투(민족통일·민주쟁취·민중해방 투쟁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미국문화원 점거 농성을 주도했다. 2021년 그를 만난 윤석열 당시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1980년대에 함운경 모르면 간첩이었다”고 했다. 15대 총선 서울 관악갑을 시작으로 선거에 다섯 차례 출마했다. 무소속으로 네 차례, 열린우리당(현 민주당) 소속으로 한 차례 나섰으나 모두 낙선했다. 이번에는 보수정당 후보로 총선에 나선다.

    ‘운동권 정치 청산’, 미래로 나아가자는 것

    서울 마포을 출마 요청을 받아들인 이유는.

    “이철규 의원(인재영입위원장)이 지역구에 꼭 출마해 달라고 요청해 왔다. 여러 지역 중 가장 상징성이 있는 정청래 의원 지역구에 나가겠다고 했다.”

    진보우파를 자처하는데.

    “시대가 변하면 생각이 바뀌는 건 당연한 일이다. 이를 두고 전향이라고 하면 수긍하지만 변절이라는 표현은 이해하기 어렵다. 젊었을 때 사회주의·공산주의를 추구한 건 골고루 잘사는 세상을 꿈꿨기 때문이다. 진보는 평등주의를, 보수는 능력주의를 추구한다. 사회주의적 경제는 좌파, 시장주의적 경제는 우파다. 살아보니 자본주의는 착취가 아니라 거래를 통해 이뤄지더라. 시장경제가 발달한 나라일수록 평등지수가 높아졌다. 이를 추구하는 의미에서 진보우파라고 표현했다.”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동시대 학교에 다니며 민주화운동을 한 친구·선후배에게 미안해하라”고 했다.

    “귀를 의심했다. 민주화운동 참여에 대해 국민은 다 보상해 줬다. 내가 아무 경력이 없는 학생운동 출신으로 세 번이나 군산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했는데 37%를 얻은 적도 있다. 내가 학생운동의 대표 주자였다는 인식이 없으면 그런 표를 받을 수가 없다. 민주화운동에 대해 국민은 존경으로 보답했다. 그런 말을 하는 모습 탓에 (운동권이) 특권의식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복합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에서 ‘586 운동권 청산’이 그렇게 시급한 과제인가.

    “미래세대가 어떤 나라에서 살 것이냐의 문제다. 어떤 세계관을 가지고 나라를 이끌 것인지가 중요하다. 지금 대한민국은 발목이 잡혀 있다. 대한민국에 애착이 없는 정치세력이 있다. 그런 세력이 있는 이상 대한민국은 단 한 걸음도 못 나아간다. 그것이 운동권 정치다. ‘운동권 정치 청산’은 미래로 나아가자는 것이다.

    ‘생선장수 함운경’이라는 슬로건은 누구의 아이디어인가.

    “다른 분들이 (마포을 선거를) ‘운동권 매치’라고 하더라. 선거에 나가는 사람이 40년 전 얘기를 갖고 (유권자에게) 판단해 달라고 하는 게 말이 되나. 그래서 내가 차라리 ‘생선장수 vs 정치꾼’이라고 얘기하는 게 낫겠다고 했다.”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3월 18일~20일 마포을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무선전화면접)한 지지율을 보면 정청래 후보 44%, 함운경 후보 30%다. 장혜영 녹색정의당 후보의 지지율은 5%로 집계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매일경제·MBN이 넥스트리서치에 의뢰해 3월 19~20일 마포을 만 18세 이상 남녀 50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무선전화면접)에서는 정 후보가 47%, 함 후보가 35%를 얻었다. 장 후보 등 그 밖의 후보를 지지한다는 답변은 8%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신동아 4월호 표지.

    신동아 4월호 표지.



    2024 총선

    고재석 기자

    고재석 기자

    1986년 제주 출생. 학부에서 역사학, 정치학을 공부했고 대학원에서 영상커뮤니케이션을 전공해 석사학위를 받았습니다. 2015년 하반기에 상아탑 바깥으로 나와 기자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유통, 전자, 미디어업계와 재계를 취재하며 경제기자의 문법을 익혔습니다. 2018년 6월 동아일보에 입사해 신동아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22대 국회 주목 초선 22人] 국회로 간 CJ제일제당 CEO 최은석 대구 동구· ...

    [22대 국회 주목 초선 22人] 의원이 된 의사·미래학자 차지호 경기 오산 ...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