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여론이 궁금하다

올해 대선 시대정신은 깨끗한 리더십과 경제 살리기

NICE R&C, 신동아 공동 여론조사

  • 정현상 기자│doppelg@donga.com

올해 대선 시대정신은 깨끗한 리더십과 경제 살리기

  • 차기 대통령은 리더십을 갖춘 깨끗한 인물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동아’와 NICE알앤씨가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들은 대통령이 갖춰야 할 덕목과 자질로 리더십(17.6%), 청렴성(16.4%), 도덕성(14.5%)을 먼저 꼽았다. 여야의 유력 대선주자 가운데 인터넷상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인물은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으로 확인됐고, 정부 부처 중 ‘기획재정부’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이번 대선의 시대정신은 ‘깨끗한 리더십’과 ‘경제 살리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 ●조사대상: 전국 16개 시·도 만 19세 이상 남녀
  • ●조사기간: 5월 29일 ~ 6월 1일
  • ●표본크기: 800명
  • ●표본오차: 95% 신뢰 수준에서 ±3.46%p
  • ●조사방법: NICE알앤씨 보유 패널을 이용한 온라인 조사
  • ●조사기관: NICE알앤씨
올해 대선 시대정신은 깨끗한 리더십과 경제 살리기
응답자들은 차기 대통령에게 필요한 덕목 및 자질(1순위 기준)로 리더십(17.6%), 청렴성(16.4%), 도덕성(14.5%) 등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는 현 정권에 대한 실망의 반대급부 심리가 반영된 현상으로 보인다.

올해 대선 시대정신은 깨끗한 리더십과 경제 살리기
‘내 월급을 맡길 수 있고 나를 위험으로부터 보호해줄 수 있을 만한 대선주자는?’

네티즌들은 유력 대선주자 가운데 안철수 원장을 가장 많이 꼽았다. 복지와 교육 분야에서도 안 원장이 가장 높은 지지도를 보였다. 안 원장 다음으로 많은 지지를 받은 인물은 분야마다 조금씩 달랐다. 경제와 교육 분야에서는 안 원장 다음으로 새누리당 박근혜 의원의 적합도가 높았으나, 사회 분야에서는 문재인 의원이, 복지 분야에서는 정몽준 의원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박근혜 의원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활동으로 보여준 정치력 및 여성이 내포한 가정적인 이미지가, 문재인 의원은 인권 변호사 경력이, 정몽준 의원은 재벌가의 부유한 이미지가 각각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대선 시대정신은 깨끗한 리더십과 경제 살리기
‘내 고민을 가장 잘 해결해줄 것 같은 인물’로도 안철수 원장(41.6%), 박근혜 의원(24.2%), 문재인 의원(14.9%) 등의 순으로 나타나, 안 원장의 높은 인기도를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차기 대통령의 덕목으로 공정성(53.3%), 신뢰성(52.1%), 소통/통합(50.1%), 도덕성(46.1%)을 선택한 응답자들이 특히 안 원장에게서 고민 해결사의 역할을 기대했다. 박근혜 의원에 대해선 합리성(37.1%), 리더십(35.4%), 애국심(33.0%), 결단력(30.5%)을 선택한 이들의 선호도가 높고, 문재인 의원에 대해선 성실성(26.1%), 소통/통합(24.8%), 청렴성(22.7%)을 선택한 응답자의 선호도가 높았다.

올해 대선 시대정신은 깨끗한 리더십과 경제 살리기
본인이 대통령이라면 어느 부처의 장관을 가장 신중하게 선택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해 기획재정부 장관이라고 답한 이가 17.0%로 가장 많았다. 그만큼 경제 살리기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크다는 것을 짐작게 한다. 2순위는 교육과학기술부 장관(11.7%), 3순위는 법무부 장관(10.0%)으로 나타났다.

신동아 2012년 7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올해 대선 시대정신은 깨끗한 리더십과 경제 살리기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