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노래가 있는 풍경

갈무리 된 한恨의 정서

조운파 ‘칠갑산’

  • 글 김동률·사진 권태균

갈무리 된 한恨의 정서

  • 홀어머니에 떠밀려 시집가던 날, 칠갑산 산마루에 울어주던 산새소리는 어린 딸의 마음을 찢어지게 한다. 나마저 떠나면 남겨진 홀어머니가 굶어 죽지나 않을까, 어린 소녀가 느끼는 단장의 슬픔이 노랫말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갈무리 된 한恨의 정서
1 휴게소에 위치한 칠갑산 노래비. 군내 곳곳에는 노래비가 넘친다.

2 천장호수 뒤로 멀리 보이는 산이 칠갑산이다. 그리 높지는 않지만 산세가 워낙 험해 충남의 알프스로 불린다.

갈무리 된 한恨의 정서
갈무리 된 한恨의 정서
1 노래 칠갑산에 등장하는 콩밭 매는 아낙네상. 국내 곳곳에 세워진 조각상의 표정이나 얼굴이 하나같이 달라 찾는 이를 실망케 한다.

2 장곡사 윗대웅전. 국내에서 유일하게 두 개의 대웅전이 있는 절이다.

3 밭 매는 아주머니.

4 칠갑산은 장승으로도 유명하다. 산 입구에 한 무리의 장승이 늘어서 있다.

신동아 2014년 8월 호

글 김동률·사진 권태균
목록 닫기

갈무리 된 한恨의 정서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