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 | Who’s Who 이명박 파워맨 (상)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

‘747공약’ 만든 이명박 정부 경제수장

  • 홍수용(동아일보 경제부 기자)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
‘소신 잘 바꾸지 않고, 한번 믿은 사람은 끝까지 믿는 스타일’.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과 같이 일했거나 그를 잘 아는 사람들이 그에 대해 한결같이 설명하는 말이다.

소신은 세제 분야에서 특히 두드러지는데, 감세를 통해 경제 성장을 이루는 토대를 마련할 수 있다는 게 골자다. 세율을 낮추면 일시적으로 정부 재정이 악화되지만 길게 봐서 성장률이 높아져 세수가 증가한다는 주장.

이런 감세론에 대해 반박하는 사람도 적지 않지만 그는 굽히지 않는다. 최근 법인세 인하 방침에 대해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사람들이 “대기업에만 혜택이 돌아가지 않느냐”고 물었다고 한다.

강 장관의 답은 이랬다.

“대기업 법인세가 경감되면 종업원에 대한 성과급이나 급여가 올라가고 그 기업 주변 음식점 장사가 잘된다. 소액주주들에게도 배당으로 돌아가서 소비가 늘어나고 이는 전체 저소득층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고 투자가 활성화되면 협력업체의 일거리도 많아진다. 경제란 이런 것이다. 대기업 지원을 차단하다 보니 경제가 10년간 위축된 것이다.”

이런 그의 소신에 비춰볼 때 감세 중심의 대대적인 세제 개편이 빠른 시일 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재무부 관료 시절 강 장관의 대표적인 업적은 부가가치세 신설이었다. 1977년 시행할 때까지 각계의 반발이 그치지 않았지만 결국 관철시켰다.

이렇게 소신을 쉽게 바꾸지 않는 것처럼 사람에 대한 신뢰도 오래 유지하는 편이다.

강 장관과 이명박 대통령의 인연은 종교를 매개로 한다. 1981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소망교회에서 예배를 보면서 만난 두 사람은 이후 돈독한 신뢰를 쌓아왔다.

2005년 5월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강 장관의 ‘현장에서 본 한국 경제 30년’ 출판기념회에는 이명박 당시 서울시장이 참석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후 이 시장은 강 장관을 서울시정개발연구원장으로 발탁했다. 강 장관이 대운하 개발사업의 밑그림을 그린 것도 이 무렵이었다.

이후 ‘747(연평균 7% 경제성장, 국민소득 4만달러 달성, 세계 7대 강국 진입) 공약’을 만드는 등 이 대통령의 브레인 역할을 해왔다.

강 장관은 과거 이헌재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만큼 인맥이 두텁다. ‘이헌재 사단’이란 말에 빗대 ‘강만수 사단’이란 말이 나올 정도다.

최중경 기획재정부 1차관, 김석동 전 재경부 1차관, 임승태 금융정책국장 등이 강 장관이 신임하는 인물들로 꼽힌다. 노무현 정부 당시 시장경제에 대한 소신을 굽히지 않았던 윤증현 전 금융감독위원회 위원장과는 40년 지기다.

姜萬洙

생년월일 : 1945년 6월30일(음력)

출생지 : 경남 합천

학력 : 경남고, 서울대 법학과, 미국 뉴욕대 경제학석사

경력 : 관세청장, 통상산업부 차관, 재정경제원 차관, 무역협회 상근부회장, 서울시정개발연구원장, 대통령직인수위 경제1분과 간사

저서 : ‘현장에서 본 한국경제 30년’

상훈 : 홍조근정훈장(1991)

신동아 2008년 4월 호

홍수용(동아일보 경제부 기자)
목록 닫기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