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영화가 머무른 자리

‘비욘드랭군’ 자취 서린 미얀마

어스름, 열기구에서 내려다본 황금빛 파고다의 물결

  • 사진 / 글 이형준

‘비욘드랭군’ 자취 서린 미얀마

1/4
‘비욘드랭군’ 자취 서린  미얀마

최초로 미얀마를 통일한 아노라타가 타톤을 정복한 기념으로 세운 쉐지곤 파고다.

같은 아시아에 사는 우리에게도 미얀마(옛 버마)는 ‘아웅산 폭발사건’의 처참한 현장으로 먼저 기억된다. 하물며 바다 건너 머나먼 땅의 미국인과 유럽인들에게랴.

존 부어만 감독의 1995년작 ‘비욘드랭군(Beyond Rangoon)’은 미지의 땅 미얀마를 서구에 알리는 계기가 된 작품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언니와 함께 관광차 미얀마를 찾은 미국인 여의사가 우연히 민주화운동이 벌어진 현장을 목격한 후 예기치 못한 상황에 직면하면서 새로운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는 내용의 이 영화를 통해, 민주화운동이 시작된 수도 양곤과 아름다운 파고다가 가득한 바간, 반군활동이 활발히 전개된 동부 정글지역은 세계인의 뇌리에 강한 이미지를 남겼다.

‘비욘드랭군’ 자취 서린  미얀마

열기구에서 바라본 바간의 아침 풍경. 멀리 이라와디 강이 흐른다.

1/4
사진 / 글 이형준
목록 닫기

‘비욘드랭군’ 자취 서린 미얀마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