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소동기 변호사의 골프생각

안 배워도 즐길 수 있는 2가지? 섹스와 골프!

-나바타니(Navatanee) 라운딩 6

  • 소동기 변호사, 법무법인 보나 대표 sodongki@bonalaw.com / 일러스트·김영민

안 배워도 즐길 수 있는 2가지? 섹스와 골프!

1/4
  • 그린 위의 검투사로 불리는 치치 로드리게스는 이렇게 말했다.
  • “이 세상엔 남이 가르쳐주지 않아도 즐길 수 있는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섹스요, 다른 하나는 골프다. 특히 골프는 옷을 벗지 않고도 즐길 수 있다.”
  • 필자는, 골프가 직업이 아니라면 스코어에 집착할 필요가 없다고 믿는다. 그래서 골프를 할 때면 이런 글귀를 떠올린다.
  • “아는 것은 좋아하는 것만 못하고, 좋아하는 것은 즐기는 것만 못하다(知之者不如好之者, 好之者不如樂之者).”
안 배워도 즐길 수 있는 2가지? 섹스와 골프!
나바타니 10번 홀에서 세컨드 샷을 한 볼이 그린에서 40야드 떨어진 지점에 멈춰 섰다. 홀컵과 볼 사이엔 벙커가 도사리고 있었다. 설상가상, 홀컵과 벙커 사이는 4m밖에 되지 않았다. 이럴 경우 대다수의 골퍼는 로브웨지 샷(공을 높이 띄워올렸다 곧바로 멈추게 하는 샷)을 떠올릴 것이다. 하지만 클럽보다 더 결정적인 관건은 볼의 성능이다. 설린 커버(경도가 높아 비거리 증대에 효과가 좋다. 투피스볼 커버 소재로 많이 사용되나 스핀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다)로 씌워진 투피스볼이라면 천하의 타이거 우즈라 해도 이런 경우엔 볼을 세울 수 없다.

‘톱프로’의 3가지 샷

1998년 5월. 당시 필자에게 클럽을 제공하던 한국캘러웨이골프의 초청으로 미국 캘리포니아 주 칼스버드에 소재한 캘러웨이 본사를 방문한 적이 있다. 그곳에서 만난 C. H. 헴스테터라는 사람이 강한 인상을 심어줬다. 그는 캘러웨이사를 설립한 엘리 캘러웨이를 만날 무렵인 1980년대 초까지 일본의 사이타마현에 거주하면서 당구 큐대를 만드는 사업을 했다. 16년을 일본에서 살았다고 했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던 중에 그는 세계적 톱프로가 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세 가지 샷을 구사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홀컵에서 130야드 떨어진 지점에서 9번 아이언을 사용해 홀을 공략하는 경우를 예로 들었다. 우선 백스핀을 걸어 140야드 지점에 볼을 떨어뜨린 뒤 130야드 지점에 멈추게 할 수 있어야 한다. 다음으로 120야드 지점에 볼을 떨어뜨린 뒤 굴려서 130야드 지점에 볼을 멈추게 할 수도 있어야 한다. 끝으로 130야드 지점에 사뿐히 볼을 안착시키는 샷도 구사할 수 있어야 한다. 당시 필자의 골프 실력으로는 그의 말이 꿈같은 얘기로 들렸지만, 근래 들어서는 그의 주장을 수긍한다. 볼과 클럽의 성능을 조합해 기량을 숙달시키면 가능할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다시 나바타니 10번 홀. 56도 웨지를 꺼내 잡고 최대한 볼을 세울 수 있도록 샷을 했다. 그렇지만 역시나 볼은 홀컵을 2m 남짓 지나갔다. 약간 내리막의 경사였지만 어쩌면 원퍼팅으로 홀아웃할 수도 있을 것처럼 느껴졌다. 하지만 왼쪽으로 브레이크가 있는 것 같기도 하고 없는 것 같기도 하여 헷갈리는 상황이었다. 아니나 다를까 볼은 그대로 쭉 흘러 지나가버렸다. 티샷이 잘 안 됐을 때 느낀 기분 그대로 어쩐지 오늘 골프가 잘 풀리지 않으리라는 불길한 예감이 들었다.

이어진 11번 홀은 173야드의 파3홀이었다. 티샷이 그린을 벗어났지만 파 세이브 했다. 기분이 좀 되살아났다. 345야드 파4홀인 12번 홀에서는 겨냥한 대로 티샷이 아주 잘됐다. 그리고 세컨드 샷도 완벽하리만큼 의도한 대로 날아가 볼이 홀컵에서 1.5m 정도 지점에 멈춰 섰다. 퍼팅그린을 향해 걸어가면서 이 홀에서 버디를 잡으면 1번 홀에서의 침체된 기분으로부터 완전히 벗어나 상승세를 타리라 생각했다. 그렇지만 브레이크를 잘못 읽어 볼은 엉뚱한 곳으로 흘러가버렸다. 말 그대로 김새는 퍼팅.

파5인 13번 홀에서는 보기, 파4홀인 14번 홀과 15번 홀에서는 무난히 파를 기록했다. 그러나 파4홀인 16번에서 세컨드 샷이 그린 왼편 앞쪽 벙커에 들어갔고, 벙커샷을 실수해 볼이 그린을 오버하는 바람에 더블보기를 기록했다. 그리고 파3홀인 16번 홀과 파5홀인 18번 홀에서는 각각 파를 기록했다.

9홀을 돌고 나니 보기 2개와 더블보기 1개를 기록하고 버디는 단 1개도 잡지 못해 결국 4오버파를 쳤다. 흡족하지는 않았지만, 첫 홀에서의 불길한 예감에 비하면 선방했다는 안도감에 미소를 잃지 않을 수 있었다.
1/4
소동기 변호사, 법무법인 보나 대표 sodongki@bonalaw.com / 일러스트·김영민
목록 닫기

안 배워도 즐길 수 있는 2가지? 섹스와 골프!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