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Lady Green

첫 해외여행으로 심기일전 “올 시즌 원동력 됐어요”

세계 유일 ‘스텝 골퍼’ 김혜윤

  • 글 | 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사진 | BC카드·KLPGA 제공

첫 해외여행으로 심기일전 “올 시즌 원동력 됐어요”

첫 해외여행으로 심기일전 “올 시즌 원동력 됐어요”
첫 해외여행으로 심기일전 “올 시즌 원동력 됐어요”
활짝 터뜨리는 함박웃음이 영락없는 소녀다. 웃음결에 피어나는 가지런한 치아가 시원스럽다. 163cm 아담한 체구의 프로골퍼 김혜윤(26). 앳돼 보여도 벌써 프로 데뷔 8년차다.

그는 세계 유일의 ‘스텝 골퍼’다. 드라이버샷을 할 때 스텝을 밟듯 발을 움직인다. 백스윙 때는 오른발이 살짝 오른쪽으로, 다운스윙 때는 왼발이 살짝 왼쪽으로 이동한다. 작은 체구의 한계를 극복하고 비거리를 늘리기 위한 그만의 비법이다. 발을 고정하고 스윙할 때보다 15m쯤 더 나간다.

김혜윤은 2007년 프로 입문과 함께 여러모로 화제를 모았다. 독특한 스윙 폼도 그랬거니와 데뷔하자마자 우승을 차지하더니 다음 해엔 ‘왕중왕전’ 챔피언까지 거머쥐었다. 신인으로 보기 어려울 만큼 승부욕과 집념이 강했다. 그래서 팬들은 그를 ‘대장’이라고 불렀다. 하지만 그에게도 위기는 찾아왔다. 지난해 상금 랭킹이 2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데뷔 이래 처음이었다. 시즌 내내 힘들었다. 고민 끝에 지난겨울 친구와 단둘이 난생처음 해외여행을 떠났다.

“첫 해외여행이라 어려움도 있었지만 정말 마음이 평온했어요. 골프 생각이 전혀 안 나더라고요. 마음속 묵은 찌꺼기를 걷어내고 올 시즌을 더 열심히 뛸 수 있는 원동력이 됐어요.”

4월 제주에서 열린 KLPGA 2015년 시즌 첫 경기, 김혜윤은 그렇게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나섰다.

첫 해외여행으로 심기일전 “올 시즌 원동력 됐어요”
첫 해외여행으로 심기일전 “올 시즌 원동력 됐어요”

신동아 2015년 5월 호

글 | 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사진 | BC카드·KLPGA 제공

관련기사

목록 닫기

첫 해외여행으로 심기일전 “올 시즌 원동력 됐어요”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