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호

“개딸당” 비판하며 국민의힘 간 이상민 맞상대는?

[2024 총선_ 뜨겁다, 뜨거워 선거구 15곳] 대전 유성을

  • 김태영 동아일보 기자

    live@donga.com

    입력2024-04-01 09:00:01

  •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황정아(왼쪽). 국민의힘 이상민. [뉴시스, 뉴스1]

    더불어민주당 황정아(왼쪽). 국민의힘 이상민. [뉴시스, 뉴스1]

    대전 유성을 지역은 대전 7개 선거구 가운데 가장 먼저 여야 대진표가 완성됐다. 더불어민주당 황정아 전 한국천문연구원 책임연구원, 5선의 국민의힘 이상민 의원, 민주당 경선에서 배제된 뒤 이낙연 전 총리가 이끄는 새로운미래에 합류한 김찬훈 후보가 유권자의 마음을 얻기 위해 뛰고 있다.

    일찌감치 ‘중진과 신인’의 대결 구도가 굳어졌는데, 이상민 후보가 “민주당이 예전 민주당이 아니라 이재명 사당, 개딸당으로 전락했다”고 비판하면서 탈당한 뒤 국민의힘으로 당적을 바꿔 도전하는 만큼 대전 7개 선거구 가운데 가장 주목받고 있다.

    이곳은 ‘과학수도 대전’을 대표하는 대덕연구개발특구가 있다. 전통적으로 대전 선거구 가운데 민주당세나 야당세가 강한 곳으로 꼽힌다. 최근 20년 동안 이 선거구에서는 민주당이 4번, 자유선진당이 1번 승리했다. 20대 대선에서도 윤석열 대통령이 대전 선거구에서 유일하게 다수 득표를 못 한 선거구다. 제8회 지방선거에서도 5개 자치구 가운데 유성구에서만 유일하게 민주당 후보가 당선됐다. 유성구을 출마를 선언하고 표밭을 다져나가다가 출마를 접은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전 시장의 영향력도 변수가 될 전망이다. 그는 “당의 선택을 존중한다”면서 전략공천을 받은 황 후보를 찾아가 전폭적 지원을 약속했다.

    야당에서 여당으로 당적이 바귄 이상민 후보는 대덕특구 과학기술계를 중심으로 20년간 이어온 표밭 관리에 열중하고 있다. 그와 뜻을 같이하는 일부 지방의원도 국민의힘에 입당해 힘을 보탰다. 이 후보는 18대 총선 때도 민주당 공천에서 탈락한 뒤 자유선진당으로 옮겨 당선된 바 있다. 그 때문에 당적보다는 후보 개인의 조직력이 탄탄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후보는 유성에 위치한 충남대 법학과를 나와, 제34회 사법시험에 합격했고 2004년 17대 국회에 처음 입성해 5선 중진이 됐다. 그러나 지금까지 민주당을 두 번이나 제 발로 나온 ‘철새 정치인’이라는 부정적 여론을 얼마나 극복하느냐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민주당 인재영입 6호인 황정아 후보는 안정적으로 관측됐던 비례공천 대신 지역구 출마에 도전했다. 전남과학고 졸업 후 KAIST에서 학부와 석·박사 과정을 마쳤다. 과학기술위성 1호 우리별 4호와 누리호 탑재체 개발을 주도해 ‘인공위성을 만드는 물리학자’로 불린다. 그는 20여 년 동안 과학 현장을 지킨 점을 앞세워 현 정부의 연구개발 예산 삭감을 강력하게 규탄하면서 현역 이상민 의원의 책임론을 부각하며 세대교체를 강조하고 있다.

    3월 8일~10일 KBS 의뢰로 한국리서치가 유성을 거주 성인 남녀 5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는 민주당 황정아 후보 47%, 국민의힘 이상민 후보 28%였다. 한국리서치 조사는 무선 100%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2.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3%포인트다. 3월 16일~17일까지 대전MBC 의뢰로 코리아리서치가 실시한 조사에서는 황정아 50%, 이상민 34%였다. 100% 무선전화면접방식으로 성인 504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14.2%,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2024 총선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