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4차산업혁명과 미래

“사생활 제로” ‘인공지능 눈(目)’ 시대

  • | 유성민 IT칼럼니스트

“사생활 제로” ‘인공지능 눈(目)’ 시대

1/3
  • ●로봇청소기 해킹 은밀한 사생활 촬영 가능
    ●AI 영상 분석이 구현하는 자율주행차의 놀라운 세계
    ●드론 활용해 나무에 달린 과일 수 측정
영상 정보는 AI의 눈이다. [Max Pixel]

영상 정보는 AI의 눈이다. [Max Pixel]

영화 ‘이글아이(Eagle Eye)’에 나오는 인공지능(AI) ‘아리아(Aria)’가 곧 현실에 등장한다. 영화에서 아리아는 목적을 달성하고자 주인공을 원격으로 감시하면서 명령까지 내린다. 결말 부분에서 주인공은 자신을 감시한 게 AI임을 알고 놀란다. 아리아는 CCTV로 주인공의 일거수일투족을 들여다봤다. 

‘이글아이’라는 제목에서 드러나듯 독수리의 눈처럼 CCTV로 AI가 모든 걸 관찰하는 시대가 눈앞에 다가왔다. 10년 전 개봉 때만 해도 아리아 같은 AI가 등장하려면 수십 년이 걸릴 것으로 여겨졌으나 AI 발전 추세를 보면 수년 내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에서 구글과 네이버가 이미지 검색 분야 경쟁을 벌인다. 얼마나 정확하게 이미지 검색 결과를 내놓느냐가 경쟁의 핵심이다. 

이미지 검색은 영상에도 적용할 수 있다. 영상은 다수 이미지의 연속으로 이뤄지기 때문이다. 이미지 분석의 정확도가 높아지면서 영상 분석이 가능한 AI가 현실화했다. 영상 정보는 AI의 눈(目) 구실을 한다. 

AI를 적용한 지능형 영상 분석 기술은 다양한 분야에 적용된다. 시장분석 기관 마켓스 앤 마켓스(Markets and Markets)에 따르면 2017년 3조 원이던 지능형 영상 분석 시장은 2022년까지 연평균 33.7% 성장해 2022년 12조 원에 달할 전망이다. 

그렇다면 ‘AI의 눈’은 어떤 분야에 활용될까.


AI가 학교 폭력 막는다

학교폭력은 한국 사회 이슈 중 하나다. 어린이집 아동학대와 급우 간 폭행이 다반사로 일어난다. 정부는 부모의 불안감을 잠재우고자 2015년 9월부터 어린이집 CCTV 설치 의무화를 추진했으나 효과가 크지 않았다. CCTV를 설치해봤자 들여다보지 않으면 소용없다. 

2017년 9월 발생한 부산 여중생 폭력 사건 때도 CCTV가 설치돼 있었으나 사건을 인지하지 못했다. 관리자가 24시간 CCTV를 들여다볼 수는 없는 노릇이다. 해당 사건이 알려진 것은 가해자가 피해 학생의 피투성이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기 때문이다. 

문제는 수많은 CCTV로부터 영상 정보가 수두룩이 쌓이지만, 그것을 모두 살펴볼 수 없다는 점이다. 그렇다면 영화에서처럼 AI가 감시할 수는 없을까. 다시 말해 지능형 영상 분석 기술을 CCTV에 적용하면 효과적이지 않을까. 

지능형 CCTV가 이러한 역할을 할 수 있다. 사람이 탐지하지 못하는 폭력 사건을 AI가 관제하는 것이다. 지난해 5월 경기 부천시에 설치된 지능형 CCTV가 가정폭력 사범을 검거하는 데 일조했다. 해당 CCTV는 폭력 행위를 탐지하는 기능을 갖췄다. 

지능형 CCTV 적용 범위는 폭력 예방뿐만이 아니다. 물놀이 사고도 막을 수 있다. 부산시는 해운대 해수욕장에 지능형 CCTV를 설치했다. 물놀이객 안전을 보장하는 안전선이 바다에 가상으로 그어졌는데, 피서객이 이 선을 넘어가면 지능형 CCTV가 탐지해 안전요원에게 알려준다. 

자살 예방에도 활용할 수 있다. 한강 다리에서 뛰어내려 자살하는 것을 막고자 지능형 CCTV가 교량 곳곳에 설치됐다. 

테러 등 범죄 대응에도 활용이 가능하다. 2013년 4월 미국 보스턴에서 폭발 테러가 발생했다. 3명이 사망하고 140여 명이 다쳤는데, 사건 발생 나흘 만에 테러 용의자를 찾아 검거했다. 수개월이 걸릴 것 같던 검거가, 어떻게 나흘 만에 이뤄진 것일까. 

해답은 CCTV와 AI 분석에 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범죄 현장 주변 600여 대의 CCTV에서 10테라바이트 분량의 영상을 수집했다. 고화질 영화 3000편에 달하는 양이다. 이후 해당 영상을 AI로 분석해 용의자를 찾아냈다.


1/3
| 유성민 IT칼럼니스트
목록 닫기

“사생활 제로” ‘인공지능 눈(目)’ 시대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