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포커스

드론의 진화

무인항공기에서 운반수단으로

  • 사진·글 조영철 기자 korea@donga.com

드론의 진화

  • 드론(Drone)은 지상에서 원격 조종하는 무인항공기다. 군 정찰용으로 개발된 후 지형도 작성, 각종 사고 현장 조사, 농업, 항공사진 및 영상 촬영에 쓰인다. 최근에는 드론으로 물건을 나르는 기술이 개발 중이다. 하지만 사람의 손이 닿지 않는 만큼 사고가 잦아 관련 규정 마련과 전문가 양성이 시급하다.
드론의  진화

프로펠러 수는 카메라의 무게와 비례한다.
프로펠러가 많을수록 고화질의 무거운 카메라를 달고 비행할 수 있다.

드론의  진화
1 드론 촬영의 선두주자인 시네드론 이현수 촬영감독(오른쪽).

드론의  진화
2 비행 전 촬영 장비 점검은 필수. 중국에서 개발한 짐벌이라는 촬영 장비는 다루기 쉽고 다양한 영상을 제공한다.

3 프로펠러가 4개 달린 작은 드론은 아이패드로도 조종할 수 있다.

드론의  진화
4 항공사진 촬영에 관심이 많은 오승환 경성대 교수는 지난해부터 드론을 이용해 사진 작업을 한다.

5 원격제어(RC) 조종과 드론 조종은 크게 다르지 않아 비행 조종 자체는 배우기 쉽다고 한다.

드론의  진화
6 드론은 실생활에 요긴하게 쓰일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안전사고에 대한 피해보상 규정과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

드론의  진화
1 원격제어 조종 실력이 뛰어난 헬셀의 김택진 차장이 드론을 날릴 준비를 한다.

2 드론을 조종할 땐 섬세한 조작 능력이 필요하다.

신동아 2014년 8월 호

사진·글 조영철 기자 korea@donga.com
목록 닫기

드론의 진화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