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나는 고백한다, 대종상을

대종상 심사위원만 다섯 번 오동진의 토로

  • 오동진 | 영화평론가

나는 고백한다, 대종상을

1/2
  • ● 지난해 말 시상식서 이병헌이 던진 화두
  • ● 대종상은 영화인의 것인가 영화 대중의 것인가
  • ● 19개 부문 23명 수상자 줄이고 쪼개자
나는 고백한다, 대종상을

제53회 대종상 시상식 캡처

나는 고백한다, 대종상을
이글을 쓰기까지 나 나름대로 고민이 많았다. 쓸 수 있느냐보다 쓴다고 해서 과연 뭐가 달라질 수 있겠느냐는 다소 자조적인 마음이 앞섰다. 게다가 나는 2003년부터 지금까지 다섯 번이나 대종상 심사를 맡아온, 이른바 ‘당사자’다.

대종상 심사는 늘 논란이 뒤따르고 공정성 시비에 휩싸여왔다. 내가 심사에 참여한 2003년, 2008년, 2013년과 2014년, 그리고 지난해 2016년만큼은 공정했다고 자부할 수 있는가. ‘적어도 그랬다’고는 자위하는 편이다. 그런데 정말 그랬을까. 물론 심사 과정에서 ‘밀당’이 있거나 부당한 거래가 있지는 않았다. 특히 2008년에는 대종상 심사위원회를 굴지의 제작자이자 당시 영화제작가협회 이사장으로 있던 차승재 씨(‘8월의 크리스마스’ ‘비트’ ‘살인의 추억’ 등 제작)가 맡기도 했다. 비록 단 한 해로 그치긴 했지만 바야흐로 심사 방식을 바꾸고 새롭게 변신하려고 몸부림치던 때도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심사에 참여한 그 다섯 번 역시 대종상 전체에 굴레처럼 씌워져 있는 ‘끼리끼리 작당의 영화상’이라는 이미지를 탈피하진 못했다. 무엇보다 토론과 논쟁이 부재(不在)하다. 다들 기계적으로 비밀투표를 한다. 대종상이 늘 공정하지 못했던 것은 역설적으로 투명성에 대한 그 같은 강박증 때문이다. 올바른 심사란, 거기에 참여한 전문가들의 자유롭고 정직한 토론, 유기적인 논쟁을 전제로 해야 한다. 그것이 배제되면 산술적 공정함만이 유지될 뿐이다. 자신이 선택한 후보가 선정되지 못한, 이른바 소수의견을 낸 심사위원의 주장이 토론을 통해 공유될 때만이 실질적 공정성이 빛을 발할 수 있다. 소수의견이 투표 이후에도 설득력을 발휘해 결과를 뒤집을 수 있어야 한다. 그건 부정이 아니다. 무조건 표를 ‘밀봉’하고 쉬쉬하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다. 대종상이 심사위원이 됐든, 수상자가 됐든, 관계자가 됐든, 관객이 됐든 이제 그 누구에게도 더 이상 기대감을 주는 영화상이 되지 못하게 된 것은 결국 그렇게 ‘끝내 밝히지 못하거나 드러내지 않는 공정성’만을 고집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대종상이 아직도 이어지는 것 자체에 오히려 놀라는 분위기다. 그런데 나는 왜 이 글을 쓰고 있는가. 휘슬 블로어(Whistle Blower), 곧 내부고발자가 되겠다는 의지인가. 그렇다면 뭔가 고발할 ‘건’이라도 있다는 얘기인가.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제 더 이상 고발할 거리도 없다. 오히려 그래서 측은할 지경이다.



주목해야 할 이병헌의 수상 소감

나는 고백한다, 대종상을

지난해 12월 27일 제53회 대종상 시상식서 ‘내부자들’로 남우주연상을 받은 이병헌이 수상 소감을 밝히고 있다. [제53회 대종상 시상식 캡처]

다들 그랬겠지만 나 역시 이번 제53회 대종상에서 수상자로 참석한 이병헌의 얘기에 백번 공감한다. 그는 말했다. “50년 넘게 긴 시간을 지나온 대종상 영화제가 잃어버린 명예를 되찾는 게 단시간에 해결되진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긴 시간 명맥을 유지하고 명예로웠던 시상식이 불명예스럽게 없어지는 것은 더더욱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그리고 이렇게 덧붙였다. “어떤 것이 현명한 방법이고 해결책인지는 잘 모르겠다. 변화라는 건 개인의 의지나 노력으로 되기보다는 모두가 한마음으로 조금씩 고민하고 노력하는 순간에 시작되는 게 아닌가 싶다. 이젠 후배들이 20년 전 나와 똑같은 마음을 갖고 고민하고 노력해서 지켜줘야 할 때가 아닌가 생각한다.”

이병헌이 멋있는 척하기 위해서 이런 얘기를 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그의 얘기에는, 늘 그가 그렇지만, 진정성이 담겨 있다. 이번 수상 소감이 갖는 비중만큼은 이병헌 자체에 대한 호·불호와는 다른 차원의 문제다. 어쩌면 이제는 이병헌의 수상 소감에 대해 화답해야 할 때다. 대종상이 ‘진짜 상’이 되기 위해서는 뭘, 그리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 그 대안에 대해 고민해야 할 때다. 시간이 더는 없다. 이제 진짜 마지막이라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



규모의 문제부터 짚어보자

모든 건 다 욕심 때문에 비롯된다. 대종상이 권위를 잃은 것은 역설적으로 규모의 문제 때문이다. 어마어마하게 화려하고, 그래서 돈이 많이 들고, 상금이 엄청나고 하는 사이즈(size)를 얘기하는 게 아니다. 상금이라면 ‘부일영화상’만한 시상식도 없다. 그래서인지 부일영화상은 수상자들이 매우 좋아한다. 거기에서는 최고상에 해당하는 대상에 1000만 원을 준다. 상금이 가장 많은 영화제치곤 대상의 상금 액수가 그리 크지 않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전 부문에 상금을 주기에 이 시상식에는 전체적으로 적지 않은 예산이 들어간다. 적든, 많든, 돈은 일단 좋은 것이다. 돈 싫어하는 사람은 없다. 배우들, 감독들도 마찬가지다. 부일영화상 수상자가 다들 기분 좋게 집으로 돌아가는 건 그 때문이다. 부일영화상과 관련해서는 지금껏 공정성 시비가 일지 않았다. 이래저래 만족도가 비교적 높은 상이다.


1/2
오동진 | 영화평론가
목록 닫기

나는 고백한다, 대종상을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