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ower Woman

오르비스 인터패션 이혜경 대표

명품시장 공략하는 패션계 ‘제너럴 로멜’

  • 글·김민경 주간동아 편집위원 holden@donga.com /사진·박해윤 지호영 기자 /이탈리아 자료이미지 제공·유창근

오르비스 인터패션 이혜경 대표

1/2
오르비스 인터패션  이혜경  대표
한국의 명품 비즈니스는 대부분 수입과 유통업으로 이뤄지는데 어떤 면에선 휘황한 모래성 같다. 오르비스 인터패션 이혜경 대표의 생각과 행보가 특별하게 보이는 건 이런 현실 때문이다. 1992년 회사를 설립하고 실험적인 유럽 신진 디자이너의 패션을 발굴, 수입해온 이 대표는 세계 최고의 모피브랜드 제니와 럭셔리 악어가죽 브랜드 콜롬보를 이탈리아에서 들여오면서 럭셔리 기업 CEO로서 탁월한 재능을 발휘한다. 국내외에서 기존 유통망을 정리하고 브랜드 이미지를 엄격하게 관리함으로써 1% 고객만을 대상으로 하는 VVIP마케팅으로 큰 성공을 거둔 것이다.

최상류 소비층에서 브랜드 이미지가 확고해지고 수익이 늘어나자 본사도 이 대표를 동등한 회사 경영자로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 대표는 콜롬보의 디자인에서 마케팅까지 모든 경영 활동에 참여하며, 아시아 시장 진출을 주도하고 있다. 이탈리아의 공방에서 태어난 많은 럭셔리 브랜드가 LVMH라는 프랑스기업에 의해 성장했듯이, 한국 기업에 의해 콜롬보를 아시아와 중동 등 신흥 럭셔리 소비국에 진출시킨다는 것이 그의 전략이다.

오르비스 인터패션  이혜경  대표
이화여대에서 순수미술을 전공한 이 대표는 미술을 후원하고 인재를 키운다는 목표 아래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VMD(Visual Merchandiser·상품을 시각화해 소비자에게 보여주는 업무 기획자) 공모전을 진행 중이다. 1차 통과자들을 이탈리아 디자인 명문 아카데미 도무스에 데려가 견학시키고, 이탈리아 콜롬보 매장의 쇼윈도 디스플레이 과제 등을 심사해 우승자를 뽑는 독특한 방식이다. 사진은 이탈리아 부티크 쇼윈도에 설치된 한국작가들의 작품. 공모전 참가자들이 디스플레이를 맡았다.
1/2
글·김민경 주간동아 편집위원 holden@donga.com /사진·박해윤 지호영 기자 /이탈리아 자료이미지 제공·유창근
목록 닫기

오르비스 인터패션 이혜경 대표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