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미국 간호사 생활 담은 에세이집 펴낸 전지은작가

  • 글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사진 / 전지은 제공

미국 간호사 생활 담은 에세이집 펴낸 전지은작가

미국 간호사 생활 담은 에세이집 펴낸 전지은작가
미국 콜로라도 스프링스 펜로즈 병원 중환자실에서 케이스 매니저로 일하는 전지은(56) 씨는 1984년 여름 태평양을 건넌 이민자다. 도미 당시 세 살 난 아들을 둔 주부였던 그의 타지 생활은 쉽지 않았다. 유학생 남편을 뒷바라지하기 위해 이 악물고 미국 간호사 시험을 준비했고, 간호사가 된 뒤엔 인종차별에 맞서며 최선을 다해 일했다. 고군분투의 결과가 펜로즈 병원의 케이스 매니저다. 케이스 매니저는 환자의 입원부터 퇴원까지 전 과정을 책임지는 관리자. 의사 및 간호사, 약사, 사회복지사 등과 협력해 최적의 치료법을 찾는 일을 한다.

전 씨는 “미국 전역에 12개 병원을 보유한 펜로즈 그룹의 케이스 매니저가 됐을 때, 그동안의 노력을 인정받은 것 같아 참 기뻤다”고 했다. 그는 최근 이방인 간호사로서의 삶을 담은 에세이집 ‘당신이 있어 외롭지 않습니다(웅진지식하우스)’를 펴냈다. 매순간 생과 사가 엇갈리는 중환자실에서의 경험과 그 속에서 쌓은 환자들과의 유대가 잔잔한 감동을 준다.

“제 이름으로 된 책을 받아 들었을 때 가장 먼저 떠오른 건 아버지였어요. 제가 세 살 때 돌아가셨지만, 한순간도 ‘아버지의 딸’이라는 사실을 잊은 적이 없거든요.”

그의 아버지는 ‘낙조’ ‘비 개인 저녁’ 등을 남긴 요절시인 최인희 씨. 어린 시절 고향 강릉 경포호수 등에 서 있는 아버지의 시비(詩碑)를 보며 자란 그의 꿈은 ‘작가’였다. 남편의 성을 따르기 전까지 쓰던 ‘최지은’이라는 이름으로 여러 백일장에서 입상도 했다.

“하지만 도미 후 그 꿈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어요. 미국에서 살아남으려면 빨리 영어를 익혀야 했고, 서른이 다 된 제게 그건 어려운 과제였거든요. 한국어는 의식적으로 피했습니다. 글 쓰는 건 엄두도 못 냈고요. 그러다 어느 날, 이제는 웬만큼 자리 잡은 게 아닌가 하는 생각과 함께 오랜 꿈이 다시 떠올랐습니다.”

그때부터 그는 모국어로 습작을 시작했다. 그리고 2010년 ‘신동아’가 주최한 논픽션 공모에서 미국 생활을 담은 에세이 ‘죽음 앞의 삶’으로 최우수상을 받으며 마침내 작가가 됐다.

“그 원고를 본 출판사의 제의로 이 책을 내게 됐습니다. 말할 수 없이 기쁘죠. 이제는 독자들이 제 글을 따뜻한 눈으로 봐주기를 바랄 뿐입니다. 할 수만 있다면 앞으로도 계속 글을 쓰며, 지금까지 그랬듯 최선을 다해 열심히 살고 싶습니다.”

신동아 2012년 3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미국 간호사 생활 담은 에세이집 펴낸 전지은작가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