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한국의 명장

비단보다 고운, 잠자리 날개같이 요염하고 우아한 한산 모시

  • 사진·박해윤 기자│land6@donga.com 글·한경심│한국문화평론가 icecreamhan@empas.com

비단보다 고운, 잠자리 날개같이 요염하고 우아한 한산 모시

  • 한여름 더위에도 피부에 달라붙지 않는 청량한 촉감의 모시는 습하고 더울 때 짜야 잘 짜진다. 중요무형문화재 방연옥 씨는 모시로 유명한 충청남도 서천군에서 태어나 어릴 때부터 모시 일을 해왔다. 베틀은 나무에서 쇠로 개량되었지만, 아직도 모시 짜기는 모시 실 만드는 과정부터 직조 과정까지 완전히 기계화할 수 없는 영역이다. 폭 30㎝ 너비에 800가닥 이상의 날실로 짠 세모시는 때로 명주보다 곱고, 옷으로 만들었을 때 요염하면서도 기품이 있다. 옥색, 분홍색, 치자색으로 곱게 물들인 모시도 아름답지만, 고운 모시는 노란빛이 은은히 감도는 본래 빛깔이 더 멋있어서 멋쟁이들이 즐겨 찾는다.
비단보다 고운, 잠자리 날개같이 요염하고 우아한 한산  모시

모시 올을 버팀목인 쩐지에 걸쳐두고 한 올씩 가져다가 침을 묻혀 허벅지에 대고 잇는 모시 삼기. 한 필 분량을 잇는 데 침이 세 되 들어간다는 말이 있다.

비단보다 고운, 잠자리 날개같이 요염하고 우아한 한산  모시
비단보다 고운, 잠자리 날개같이 요염하고 우아한 한산  모시
1 그가 짠 세모시로 지은 여성용 적삼과 남성용 윗도리를 햇볕 좋은 마당에 널었다.

2 한 손으로 가로대인 바디를 움직이고 또 한 손으로 북을 움직여서 씨실과 날실을 교차해 베를 짠다.

3 다양한 색으로 물들인 모시.

신동아 2012년 7월 호

사진·박해윤 기자│land6@donga.com 글·한경심│한국문화평론가 icecreamhan@empas.com

관련기사

목록 닫기

비단보다 고운, 잠자리 날개같이 요염하고 우아한 한산 모시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