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정밀분석 | 문재인 정부 ‘新권력’ 지도 |

“청와대는 학생운동권이 점령, 행정부는 시민단체와 노조가 접수”

  • 허만섭 기자|mshue@donga.com 송국건|영남일보 서울취재본부장 song@yeongnam.com

“청와대는 학생운동권이 점령, 행정부는 시민단체와 노조가 접수”

1/2
  • ● “극단적 진보 편향”
  • ● 사법부도 ‘신(新)주류 3대축’
“청와대는 학생운동권이 점령, 행정부는 시민단체와 노조가 접수”
정치권 인사 상당수는 문재인 정부의 인적 구성을 ‘극단적 진보 편향’으로 평가한다. “청와대는 학생운동권이 점령했고, 행정부는 시민단체와 노조가 접수한 것으로 보일 정도”라는 말이 나온다. 법원, 검찰, 대통령 직속 위원회의 색채도 이전 정부와 비교가 안 될 정도라고 한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4개월여 동안 이런 인사를 급하게 추진하면서 인사파동이 일어나기도 했다. 최근엔 여당에서도 조현옥 인사수석과 검증 책임이 있는 조국 민정수석에 대한 인책론이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은 후속 인사에서도 운동권과 시민운동가를 포함한 ‘진보 우선 원칙’을 고수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대통령비서실엔 학생운동권 출신이 많다. 임종석 비서실장은 전대협(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의장과 한양대 총학생회장을 지냈다. 학생운동 시절 경찰 수배망을 잘 피해 다녔고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해서 ‘임길동’이었다고 한다. 1989년 임수경 씨의 방북 프로젝트인 ‘평양 축전 참가’를 진두지휘한 것으로 알려진다.

비서관과 행정관 중에도 대학 총학생회장·부회장 출신이나 전대협 간부 출신이 수두룩하다. 백원우 민정비서관은 전대협 연대사업국장을 지냈다. 한병도 정무비서관은 원광대 총학생회장을, 윤건영 국정상황실장은 국민대 총학생회장을, 송인배 제1부속비서관은 부산대 총학생회장을, 유송화 제2부속비서관은 이화여대 총학생회장을, 권혁기 춘추관장은 국민대 총학생회장을, 진성준 정무기획비서관은 전북대 총학생회 부회장을 한 바 있다.

행정관의 경우, 여준성 사회수석실 행정관은 상지대 총학생회장을, 유행렬 자치분권비서관실 행정관은 충북대 총학생회장을 지냈고, 오중기 균형발전비서관실 행정관도 전대협 멤버였던 것으로 알려진다.

“운동권 출신이 청와대 문화 주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 정부 들어 청와대를 전대협, 주사파가 장악했고, 모든 분야에서 나라가 급격히 좌편향되고 있다”고 말한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청와대에 학생운동권 출신이 많고 이로 인해 이들이 청와대의 주류 문화를 주도하는 분위기로 알려진다”고 말했다. 다른 민주당 관계자는 “당에서 추천하는 사람이 청와대 행정관 자리에 들어가는 게 만만치 않다”고 했다.

시민단체 출신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과 참여연대를 중심으로 문재인 정부의 요직에 대거 발탁됐다. 청와대의 경우, 장하성 정책실장(참여연대), 조국 민정수석(참여연대), 하승창 사회혁신수석(경실련), 조현옥 인사수석(여성정치세력민주연대)이 이에 해당한다.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청와대는 학생운동권이 점령, 행정부는 시민단체와 노조가 접수”

댓글 창 닫기

2017/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