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제언

살처분으론 한계… 제한적 백신 적용 검토하라

한국적 상황 맞춤형 AI 대처방안

  • 송창선 | 건국대 수의학과 교수 songcs@konkuk.ac.kr

살처분으론 한계… 제한적 백신 적용 검토하라

1/3
  • ‘닭의 해’ 정유년을 맞아 닭이 무더기로 사라지고 있다. 설은 다가오는데 떡국에 넣을 지단조차 장만하기 힘들다. 2016년 11월 중순 발생한 H5N6형 조류인플루엔자(AI)로 인한 피해치곤 과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닭이 먼저인가, AI 청정화가 먼저인가. “뭣이 중헌디? 도대체가 뭣이 중허냐고?” 어느 영화의 대사가 귓가를 맴돈다.
살처분으론 한계… 제한적 백신 적용 검토하라

[동아일보 박영철 기자]

AI는 왜 해마다 발생하고 피해 규모가 커지기만 할까. 그 의문점에 대한 실마리는 중국의 재래시장에서 찾아볼 수 있다. 언제부터인지 정확한 기록을 확인하긴 어렵지만, 중국은 적어도 20세기 초부터 AI 진원지로 지목돼왔다. 국제동물보건기구(OIE)가 공식적으로 AI 상재국(常災國)으로 분류하는 중국은 북한이 완충 구실을 한다 해도 지정학적 위치상 한국과 이웃해 겨울철새 이동으로 인한 AI의 한국 유입 확률이 매우 높다.

현재 아시아 지역에서 유행 중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PAI) 바이러스는 1996년 중국에서 발생한 H5N1 바이러스의 변형으로 알려져 있다. 중국은 그때 이후 현재까지 HPAI 바이러스 상재국이며, 새로운 변이종 출현이 계속 확인되고 있다. 이 가운데 일부가 야생조류에 감염돼 한 해 건너 국내로 유입된다고 보면 된다.

중국엔 각종 가금류를 한곳에 모아놓고 사고파는 재래시장이 활성화돼 있는데, AI는 이러한 재래시장에서 다양하게 재조합돼 전파되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2014~2015년 2년간 발생해 국내 최장기 AI 발생 기록을 경신한 H5N8형, 2016년 불과 50여 일 만에 국내 최초로 3000만 마리라는 최다 살처분 기록을 경신한 H5N6형은 중국에선 모두 H5Nx라고 불릴 만큼 현지 재래시장에서 매우 다양한 형태로 진화된 H5 HPAI 분류상 ‘clade(계통군) 2.3.4.4.’에 속하는 바이러스인 것으로 공식 확인됐다.

중국의 직격탄 맞는 한국

중국 오리 유래 H5N8형 AI는 2014년 한국과 일본뿐 아니라 2015년 미국, 2016년부터는 인도, 터키, 독일, 스웨덴 등 전 세계로 확산되는 추세다. 유럽으로 확산된 H5N8형 AI는 2016년 다시 한국으로 귀환해 최근 경기 안성천에서 재확인된 바 있다. H5Nx로 불리는 중국 오리 유래 AI는 이제 전 세계를 돌고 돈다. 이는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만의 문제를 벗어나 전 세계적 문제로 비화하고 있다. 그 직격탄을 한국이 맞고 있다. 결국 중국의 오늘은 한국의 미래라 할 수 있다. 적어도 AI로만 보면 그렇다.

과거를 되돌아보면 몇 번씩 이러한 등식이 재확인되고 실제로 반복돼왔다. 정부는 우리나라가 AI 상재국이라 할 수 있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등 동남아시아 국가들과는 상황이 다르다고 한다. 과연 그럴까. 언제까지 대한민국이 AI 청정국으로 남을 수 있을까. 한국적 상황을 감안할 때 우리 실정에 맞는 가장 바람직한 AI 대처방안이 무엇인가 정부 당국에 묻고 싶다.

차단방역 수준 높여야

2003년 이후 6번의 AI 발생 모두 철새에 의해 바이러스가 유입된 때문으로 추정되는데, 문제는 철새들이 지나는 길목이다. 우리나라로 날아온 철새들은 주로 서해안을 따라 이동하는데, 경기-충청-전라도로 이어지는 이른바 서해안벨트는 국내 가금산업 밀집지역이기도 하다. 안 그래도 강과 하천 등 철새 도래지가 많은 지역에 오리·양계농가까지 밀집해 있으니, 매년 겨울철만 되면 철새와 함께 AI가 발생하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일본과 우리나라의 AI 피해 규모가 다른 이유로 두 나라의 오리 산업 규모를 첫째로 꼽는다. 오리는 AI에 감염돼도 폐사율이 낮아 발생 초기에 발견하기 어렵고, 일부 청둥오리와 거위 등은 AI에 감염돼도 증상 없이 많은 바이러스를 배출하는 것으로 알려져 AI 발생 시 주요 전파 요인이 된다. 닭에 비해 다양한 질병에 대한 면역력이 강한 탓에 상대적으로 오리농가의 차단방역 수준도 매우 느슨한 상황이다. 중국과 거리가 가깝고, 오리산업 규모 역시 일본에 비해 훨씬 큰 한국에서 AI가 더 기승을 부릴 수밖에 없는 것이다.

철새가 뿌려놓은 AI 바이러스가 차단방역이 느슨한 오리농가로 유입된 후의 상황은 불 보듯 뻔하다. 오리는 큰 증상 없이 많은 양의 바이러스를 배출해 주변의 오리·양계농가를 감염시키고, 이후 사람과 차량 등을 통해 전국으로 퍼져나간다. 이런 악순환의 고리가 우리나라에 AI가 일단 들어오면 그 피해가 매번 눈덩이처럼 커지는 주요 요인으로 반복 작용한다고 보면 된다.

따라서 AI를 막으려면 앞서 언급한 발생 원인별 맞춤 대응이 필요하다. 사전예방 조치로는 농가의 차단방역 수준 향상이 첫째로 꼽힌다. 철저한 차단방역을 위해선 농가 출입 차량과 사람을 소독하는 시설, 쥐와 야생조류 등 야생동물의 접근을 차단하는 시설 등이 필수적이다. 또한 농장 내부로 진입하기 전 장화 등을 갈아 신고 철저한 소독을 수행하는, 오염구역과 청결구역을 구분하는 차단막인 ‘전실’도 필요하다. 하지만 일부 가금농가는 여전히 기본적 차단방역 시설 없이 운영돼 AI 발생 때마다 어김없이 피해를 본다. 이 때문에 농가에서 자발적으로 차단방역 수준을 향상하도록 ‘차단방역 수준별 살처분 보상금 차등 지급’ 등 국가정책의 변화가 시급하다.

날아오는 철새를 막을 수 없듯, AI 유입 자체를 막을 순 없다. 이런 상황에서 취할 수 있는 최선의 조치는 철새 도래철에 대규모 바이러스 예찰을 통해 AI 유입 여부를 빠르게 파악하는 것이다. 정부 차원에서 매년 많은 예산을 투입해 바이러스 예찰 조사를 실시하지만, 채취자의 전문성 등이 부족해 마른 분변을 채취하는 등 온갖 비효율이 드러나고 있다. 예찰기관 간 긴밀한 협조와 노하우 공유 등을 통해 예찰의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

1/3
송창선 | 건국대 수의학과 교수 songcs@konkuk.ac.kr
목록 닫기

살처분으론 한계… 제한적 백신 적용 검토하라

댓글 창 닫기

2017/09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