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 崔·朴의 그림자

“유신헌법 신임투표 자금 금고로 옮겼다”

박정희 대통령 청와대 집무실 금고의 진실

  • 최호열 기자 | honeypapa@donga.com

“유신헌법 신임투표 자금 금고로 옮겼다”

1/2
  • ● “박정희 대통령, 유신헌법에 대한 신임 국민투표 준비했다”
  • ● 당시 국민투표 선거비용 최소 78억 원 이상 추정
  • ● 비자금 행방, 박근혜? 신군부?
“유신헌법 신임투표 자금   금고로 옮겼다”

국가기록원(관리번호 : CET0026171)

지난 수십 년 동안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씨가 한 몸처럼 움직였다는 게 밝혀지면서 이들의 숨은 재산 추적이 본격화하고 있다. 이들 재산의 상당액은 1980년대 박근혜 대통령이 이사장으로 있던 영남대와 육영재단에 최순실 일가가 관여하면서 축적했을 것이란 의혹과 함께,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의 비자금도 이들이 관리했을 것이란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지금까지 확인된 박정희 전 대통령의 비자금은 1989년 검찰의 5공비리 수사에서 나온 9억6000만 원이 전부다. 당시 검찰은 박 대통령 서거 후 신군부가 청와대 금고에서 9억6000만 원 상당의 현금과 유가증권 등을 발견했으며, 그 가운데 6억 원을 유족인 박근혜 영애에게 전달하고 나머지 3억6000만 원가량은 신군부가 사용했다고 발표했다. 이것은 지금까지 정설로 굳어졌다.

그런데 지난 2007년 한나라당 대선 경선에서 새로운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당시 차명진 의원 등은 “박근혜 후보가 전두환에게 받은 돈은 대통령비서실장실 금고에서 나온 돈이었으며,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에 별도의 금고가 존재했다”고 주장했다. 이명박 캠프는 “대통령 집무실 금고에 있던 돈을 박근혜가 챙겨갔다는 의혹이 있다”며 해명을 요구했지만 언론과 국민의 관심을 끌지 못한 채 흐지부지 묻혔다.

대통령 집무실 금고가 중요한 이유는 이 금고가 박 전 대통령 비자금 창고였다는 증언들 때문이다. 박 전 대통령은 개인적으로는 청렴했을지 모르지만 엄청난 규모의 통치자금을 운용했다. ‘월간조선’ 1990년 3월호에 따르면 ‘당시 청와대 관계자들의 증언을 종합해보면 박 전 대통령은 매월 초 정기적으로 일정한 액수를 주어 쓰도록 했고, 비서실장 금고에는 늘 1억~2억 원의 잔고가 유지되도록 했다’고 말하고 있다.

이 증언들이 사실이라면 대통령 집무실 금고엔 비서실장실 금고에서 나온 9억6000만 원보다 더 많은 돈이 들어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 박 전 대통령 서거 당시 비서실장이던 김계원 씨는 과거 인터뷰에서 “(대통령 집무실 금고에) 수십억 원이 들어 있었다고 추리하는 것이 억측이라고만 볼 수도 없다”고 증언한 바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한 구체적인 증언이 나오거나 사실관계 확인이 이뤄진 적은 없다.

대통령 집무실 금고의 비밀을 가장 정확히 알고 있을 김계원 씨는 지난해 12월 3일 별세했다. 1978년 12월 말까지 10년 동안 비서실장을 지낸 김정렴 씨도 건강이 악화돼 당시 일을 기억하기 힘든 상태다.

유신에 대한 바닥민심 확인

채병률 실향민중앙회장은 1970년대 청와대 비선으로 활동했다. 1975년부터 2년 동안 최태민 씨가 이끌던 구국봉사단 총재특보를 지내기도 했다. 그의 이력은 박정희 대통령과 5·16군사정변을 함께 했던 장경순 전 국회부의장 등이 이를 확인해줬다. 채 회장은 박 전 대통령을 단순히 권력 유지에만 눈이 먼 독재자로 폄하하는 것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며 뜻밖의 이야기를 꺼냈다.

“박정희 대통령이 무력으로 영구집권을 하려 했던 것은 아니다. 1978년부터 유신헌법에 대한 찬반을 묻는 국민투표를 준비하고 있었다.”

김정렴 전 비서실장도 2011년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유신과 관련해 이와 비슷한 증언을 한 적이 있다.

“박정희 대통령 임기가 1984년 말까지였는데, 1978년 7월 제9대 대통령으로 선출된 뒤 저하고 유혁인 정무수석에게 ‘유신헌법 개정하자. 그러고 임기 1년 남기고 그만두겠다. 김종필을 총리 시켜 내가 그만두면 권한대행 하다가 김영삼, 김대중과 경쟁해서 대통령 선출하면 된다’고 했어요. 중앙정보부장을 지낸 신직수 씨를 법률특보로 임명해서 비밀작업도 시켰어요.”(동아일보 2011년 10월 10일자)

유신헌법에 대한 ‘신임 투표’냐 ‘유신헌법 개정’이냐의 차이는 있지만 박정희 대통령이 유신헌법에 대한 국민의 반발을 충분히 인지하고 대안을 모색하고 있었다는 것은 분명해 보이는 대목이다.

▼ 박정희 대통령은 왜 갑작스럽게 신임 투표를 하려 한 것인가.

“당시 유신에 대한 지식인들의 반발이 갈수록 커졌다. 이를 정면돌파할 겸, 국민의 바닥민심을 확인하기 위해 신임 투표를 결심했다. 국민 다수가 유신헌법을 원하지 않는다면 물러나는 게 민주주의라고 대통령은 생각했다.”

▼ 유신헌법 신임 투표 구상은 어떻게 알게 됐나.

“내가 있는 자리에서도 몇 번 그 말씀을 하셨다. 대통령이 종종 이야기를 했기 때문에 주위 사람들은 다 알고 있었다.”

▼ 언제 하겠다는 구체적인 계획이 있었나.

1978년부터 선거 비용을 모으기 시작했으니까, 그때부터가 아니었나 싶다. 1979년 10월 26일 시해당하기 얼마 전에 그 돈이 다 모인 것으로 알고 있다. 돈이 모였다는 것은 가까운 시일 내에 국민투표를 하겠다는 이야기로 받아들여졌다.”

▼ 선거 비용을 모으고 있다는 이야기도 직접 들었나.

“대통령에게 직접 듣기도 하고, 실무 작업을 했던 청와대 직원 김00에게도 들었다.”

▼ 선거는 국가예산으로 하는 것 아닌가.

“대통령의 생각은 달랐다. 국가예산은 나라 발전을 위해서만 사용해야 한다고 생각하셨다.”

1/2
최호열 기자 | honeypapa@donga.com
목록 닫기

“유신헌법 신임투표 자금 금고로 옮겼다”

댓글 창 닫기

2017/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