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 崔·朴의 그림자

“박근혜 정부가 사찰, 쥐도 새도 모르게 나도 당할 수 있다”

이영도 前 숭모회 회장

  • 이혜민 | 동아일보 출판국 디지털미디어팀 기자 behappy@donga.com

“박근혜 정부가 사찰, 쥐도 새도 모르게 나도 당할 수 있다”

1/4
  • ● “박정희-박근혜 갈등 원인이 최태민뿐일까?”
  • ● “최태민은 박근혜 고등학생 시절 집중력 과외교사였다”
  • ● “최태민을 만나고 나서야 박근혜와 만날 수 있었다”
  • ● “박정희 대통령이 해결하지 못한 문제를 푼다는 심정으로 임했다”
“박근혜 정부가 사찰,  쥐도 새도 모르게 나도 당할 수 있다”

[홍중식 기자]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을 계기로 집중 조명받는 인물이 있다. 1990년 육영재단 분규 당시 박정희대통령육영수여사숭모회(崇慕會, 이하 숭모회) 회장을 지낸 이영도(64) 씨다. 국정농단의 배후로 최태민 일가가 지목되면서 그는 기자들에게 주요 취재원이 됐다. 그의 실명이 거론된 최근 언론 보도만 50건이 넘는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1월 11일 이 전 회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최씨 일가의 재산 형성 과정에 대해 조사했다.

‘최태민의 바이블’이라고 자칭하는 이 전 회장을 지난해 11월부터 서너 차례 만났다. 이 인터뷰는 12월 6일 경기 양평 부근에서 9시간가량 진행됐다. 이 전 회장은 함박웃음을 짓기도 하고 한숨도 내쉬었다. 그는 최태민 목사를 최태민, 박근혜 대통령을 박근혜,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을 박근령이라고 불렀다.

“이런 날이 올 줄 알았겠나”

▼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보며 어떤 생각이 드나.

“막을 기회가 여러 번 있었는데, 그 기회를 놓쳐서 아쉽다. 국정을 바로잡기 위해서 애쓰는 국민들을 보면 눈물 날 정도로 감동스럽다. 이번 일을 계기로 국민이 교훈을 얻어야 한다. 속죄해야 할 정치인들이 거리로 나와 자기 이익을 추구하는 걸 보면 참 한심하다.”

▼ 여러 번 기회가 있었다?

“박근혜 대통령은 신비주의자다. 긴장된 모습, 절제된 언어, 알 듯 모를 듯한 표정…. 박근혜에게 이런 걸 연출시킨 사람이 바로 최태민이다. 그렇다 보니 박근혜의 능력을 검증하려는 사람이 거의 없었다. 국민은 박근혜에게서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의 면모를 모두 기대했을 거다. 그러니 지금 더 많이 혼란스럽겠지.”

▼ 국민이 기대할 만하지 않나. 외모만 봐도 육 여사와 박근혜 대통령이 너무 닮았다.

“화산이 폭발하듯이 최태민 일가의 악행이 드러날 것이다. 박근혜가 왜 아버지에게 맞섰을까. 부녀 갈등은 노태우 대통령 회고록, 김계원 비서실장 회고록에도 나온다. 갈등의 이유가 단지 최태민뿐일까. 아직은 공개하기 곤란하지만 다른 큰 이유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춘상(박근혜 대통령 전 보좌관으로 2012년 사망)이 2012년 박근혜가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로 확정되자 날 찾아왔더라. 난 ‘당신이 대통령 되는 걸 원치 않는다. 당신은 불행을 자초한다. 동생들에게 져줘도 괜찮다’는 말을 박에게 전해달라고 했다. 이춘상은 ‘박 대표가 어렵게 대권후보가 됐다’고 말하곤 가더라. 겸사겸사해서 왔겠지. 이후 난 박에 대한 비판을 멈췄다. 내가 뭐 안중근 의사도 아니고…. 난들 이런 날이 올 줄 알았겠나.”

“최태민 박 회장을 도와드리라”

“박근혜 정부가 사찰,  쥐도 새도 모르게 나도 당할 수 있다”

이영도 회장의 자택에 걸려 있는 박정희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 영정. [홍중식 기자]

이씨는 2007년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서 박근혜가 아닌 이명박을 지지했다. 특히 기자회견을 열고 “최 목사가 박 전 대표 일가의 생활비를 지원했다” “국정을 농단하고 부정축재를 일삼은 최 목사의 행적이 사실로 확인되고 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 이유가 뭐였나.

“박근혜가 대통령 예비후보 경선 청문회 방송에서 숭모회를 이상한 단체로 몰아갔다. 그래서 내가 기자회견을 열어 그 의견을 반박했다. 박근혜 쪽에서 아무런 대응도 하지 않더라. 나를 건드리면 일이 커진다고 여겼을 거다. 난 이기는 싸움만 한다.”

▼ 자택에 박정희 전 대통령, 육영수 여사 사진이 걸려 있던데, 박 전 대통령을 존경하나.

“1967년경 부산 연합철강(연합철강공업주식회사 냉간압연강판 공장) 준공식이 열렸을 때 그 자리에 참석한 박 대통령을 멀찍이서 뵈었다. 그 회사가 들어선 뒤 마을에 굶어죽는 사람이 준 걸 보곤 대통령을 존경하게 됐다. 1979년 10·26 때 전우신문(현 국방일보)에 박 대통령 추모글을 기고했을 정도다. 그전에 우리 마을에는 굶어 죽는 사람이 많았다. ‘똥구멍 찢어지게 가난하다’는 말의 의미를 아나. 먹을 게 없어서 나무껍질을 먹으면 똥이 굵게 나와 실제로 그렇게 된다. 굶지 않은 사람은 이해 못할 거다.”

▼ 박근혜 대통령과의 인연은 언제 시작됐나.

1/4
이혜민 | 동아일보 출판국 디지털미디어팀 기자 behappy@donga.com
목록 닫기

“박근혜 정부가 사찰, 쥐도 새도 모르게 나도 당할 수 있다”

댓글 창 닫기

2017/04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