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총력특집 | ‘한반도의 봄’ 기회 혹은 함정 |

정의용, 트럼프에게 김정은 말 그대로 전했나?

“의지를 갖고 있다”와 “비핵화하겠다”는 다른 말

  • | 이정훈 기자 hoon@donga.com

정의용, 트럼프에게 김정은 말 그대로 전했나?

1/2
  • ●南이 ‘北 비핵화’ 보증 선 형국
    ●중신 잘못 서면 뺨이 3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3월 8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면담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3월 8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면담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북한 특사단 방남과 우리 특사단의 방북으로 조성된 화해 무드는 현실화될까. 전략자산과 부대를 전개하며 북한을 압박하고, 중국과 한국에 통상압력을 가해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확실히 돌아설까. 그리고 북·미 정상이 만나면 북핵 문제는 풀릴까. 

열쇠는 군사력을 동원할 수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갖고 있다. 그가 ‘아니다’라고 하면 화해 무드는 순식간에 얼음으로 변한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도 열쇠를 쥐고 있다. 그가 북핵을 완벽히 포기하지 못한다고 하면 다시 전운이 밀려온다. 둘은 자기 의견만 밝히고 가만히 있는데, 중신에 나선 ‘매파’가 자화자찬을 하는 것은 아닌가. 

우리 특사단이 김정은과 어떤 합의문도 만들지 않고 돌아왔다는 데 주목해야 한다. 우리 측은 녹음과 녹화도 하지 못했으니 김정은 말을 담보할 수 있는 것은 적어온 메모와 기억뿐이다. 그러나 3월 9일 미국을 방문한 우리 대표단은 미국과 함께 합의한 문서(발표문)를 만들어 기자들 앞에서 낭독했다. 우리 대표단이 트럼프를 면담한 시간은 45분 정도다. 그리고 2시간에 걸쳐 양측은 발표문을 만들었는데, 그때 희한한 일이 벌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여기까지 온 김에 한국 측이 직접 백악관에서 발표해달라”는 깜짝 제안을 하고 백악관 기자실(브리핑룸)로 가, “잠시 후 중대 발표가 있을 것”이란 예고까지 해준 것이다. 트럼프가 취임한 후 백악관 기자실을 처음 방문한 것이다.


1/2
| 이정훈 기자 hoon@donga.com
목록 닫기

정의용, 트럼프에게 김정은 말 그대로 전했나?

댓글 창 닫기

2019/0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