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공기업 개혁 현장을 가다

“녹색뉴딜사업 세계로 수출해 막대한 수익 창출할 터”

현장형 열린 리더 김건호 K-water 사장

  • 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녹색뉴딜사업 세계로 수출해 막대한 수익 창출할 터”

1/4
  • ● 4대강사업은 1석6조의 국책사업
  • ● 경인아라뱃길 新관광명소, 해양레저 중심지로 부각
  • ● “블루골드 시대, 해외시장 공략 올 한 해 1조7150억 원 목표”
  • ● 세계 최대 시화 조력발전소와 세계 최초 수상태양광 발전
  • ● 고졸자, 장애인, 비정규직 평등 채용…열린 고용 리더 선정
“녹색뉴딜사업 세계로 수출해 막대한 수익 창출할 터”
“인간을 포함한 모든 지구 생명체의 근원은 물이죠. 깨끗한 물을 필요한 만큼 유지하고 공급하는 게 K-water(한국수자원공사)의 임무입니다.”

김건호(67) K-water 사장은 물 관리와 운영의 중요성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지난 세기까지 인간과 자연은 투쟁의 대상이었지만 이번 세기는 그 투쟁의 과정에서 자연이 받은 상처를 치유함으로써 서로 공존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야 합니다.”

그는 “훼손된 수자원을 방치하는 건 인간과 자연, 그 어느 쪽에도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에 양측의 무한한 생존을 보장받기 위해선 지속적으로 친환경적 개발을 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에게 K-water는 바로 훼손된 수자원을 복원해 적정량을 유지하고 공급하는 책무를 부여받은 공기업이다.

K-water는 자사를 ‘세계 최상의 물 종합 서비스 기업’ ‘물로 더욱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세계적인 물 전문 기업’이라고 소개한다. 1967년 한국수자원개발공사로 창립된 뒤 지난 45년 동안 수자원을 종합적으로 개발, 관리해왔다. 소양강댐을 비롯한 16개 다목적댐과 33개 광역상수도, 공업용수의 운영관리도 맡고 있다. 최근에는 4대강살리기사업(이하 4대강사업), 경인아라뱃길사업 등 주요 국책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해 완공을 눈앞에 두고 있다.

가장 존경받는 건설 공기업

3월 9일 오후 경기도 과천 K-water 수도권지역본부에서 만난 김 사장은 30여 년간 건설교통부에서 잔뼈가 굵은 고위관료(차관) 출신답지 않게 소탈한 이미지가 물씬 풍긴다. 현장 점퍼가 더 어울려 보이는 스타일. 이날은 ‘신동아’와의 인터뷰를 위해 일부러 양복을 입었단다. K-water 내에서 그의 별명은 ‘대표 현장소장’이다. 그는 전체 근무일수의 60%를 현장에서 보낸다.

그의 경영철학은 ‘현장’과 ‘소통’이란 두 단어로 압축된다. 그는 시간 날 때마다 현장직원들과 대화하는 걸 즐긴다. 노조행사에도 적극 참여한다. 임원, 지역본부장들과의 매주 경영회의는 기본이고, 매월 셋째 주 토요일에는 모든 간부를 한자리에 모아 현안을 토론하고 당면한 문제에 대한 해결책과 대안을 찾는다. 이른바 ‘이노베이션워크숍’이 그것이다. 이런 노력 때문인지 K-water는 2008년부터 2010년까지 3년 연속으로 정부 경영평가에서 우수등급(기관·기관장·감사)을 받았다. 김 사장은 2008년 7월 부임한 이래 지난해 7월로 3년 임기가 끝났지만 연임됐다.

▼ 공기업 수장으로선 보기 드물게 연임됐습니다. 정부 평가도 좋습니다. 비결이 뭡니까.

“직원들과 격의 없이 소통한 게 가장 주효했죠. CEO는 조직문화를 잘 알고 강점은 살리되, 바꿀 것은 과감히 바꾸어나가야 합니다. 그때 가장 중요한 게 소통입니다. 상명하달(上命下達)식 개혁은 한계가 분명하죠. 사실 지난 3년간 이뤄낸 모든 업적은 경영진과 직원들의 소통의 결과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죠. 서로 무슨 생각을 하는지 충분히 알았기 때문에 어려운 상황에서도 큰 국책사업을 잘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 회사의 3대 가치가 순수, 열정, 창조인데, 우리 직원들 정말 열정 있고 순수합니다. 소통은 창조의 밑거름이고요. 사실 그런 직원들 덕분에 실적도 올리고 연임도 된 것 같습니다.”

▼ 공기업 CEO로서 평소 갖고 계신 경영철학은?

“모두가 같은 목적을 향해 함께하는 게 중요합니다. 그래서 저는 직원들에게 ‘신뢰와 동료애’를 때마다 강조하죠. 30여 년간 공직생활에서 얻은 교훈 중 하나는 일은 혼자가 아니라 모두가 하는 것이며 모두의 이해와 협력이 있을 때 큰 성공을 이뤄낼 수 있다는 겁니다. 신뢰와 동료애가 전제되어야 ‘소통과 참여’가 가능합니다.”

▼ ‘현장경영’, 말은 쉽지만 행동으로 옮기기는 쉽지 않은데요.

“현장은 고객과 기업이 만나는 곳이고 모든 업무가 시작되는 포인트죠. 특히 K-water는 사업의 특성상 전국에 현장이 산재해 시설물의 안전관리에 특별히 신경을 써야 합니다.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들어야 제대로 된 경영을 할 수 있습니다. ‘강한 현장이 강한 K-water를 만든다’는 게 평소 소신입니다.”

김 사장은 지난해 K-water의 미래를 위한 ‘新 경영방침 Green Vision 2020’을 선포하고 ‘G2G Wave’ 경영전략을 수립했다. 올해는 이 경영전략을 실행에 옮기는 원년. ‘G2G Wave’에는 ‘녹색(Green)성장을 통해 위대하고(Great) 존경받는 기업상을 구현하는 물결(Wave)을 일으키자’는 그의 의지가 담겨 있다.

▼ KMAC(한국능률협회컨설팅)이 주관하는 2012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 건설공기업 부문에서 1위에 선정됐습니다.

“‘물로 더 행복한 세상’을 만들고자 하는 우리의 노력이 인정받은 거죠. 모든 국민이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마음 놓고 마시고 쓸 수 있도록 하면서, 홍수와 가뭄과 같이 물로 인한 각종 재난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해야 할 임무를 묵묵히 수행해온 게 주효한 것 같습니다. 각종 녹색뉴딜사업의 성공적 마무리도 큰 이유가 됐습니다. 저탄소 녹색성장을 선도한 국내 최초, 세계 최대 규모의 시화조력발전소 준공과 세계 최초 수상태양광 개발이 그 한 축이고, 새로운 친수 개념에 바탕을 둔 4대강사업과 한강과 서해를 잇는 국내 최초의 경인아라뱃길이 다른 축입니다. 4대강 살리기와 경인아라뱃길은 홍수예방과 녹색성장, 지역의 관광·레저 활성화까지 아우르는 물 종합 서비스 기업의 면모를 보여준 사업이라고 자부합니다.”
1/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녹색뉴딜사업 세계로 수출해 막대한 수익 창출할 터”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