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중점 기획|‘측근비리’ 썬앤문 문병욱의 실체

썬앤문, 국민은행 역삼지점서도 194억 특혜대출 의혹

‘소유권 소송’ 골프장 담보로 거액 대출… K지점장, 이광재 불법자금 수수 때 동석

  • 글: 허만섭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shue@donga.com

썬앤문, 국민은행 역삼지점서도 194억 특혜대출 의혹

2/2
2003년 12월19일 서울지법은 양평골프장 사업권 소유권 분쟁에 대해 결심공판을 할 예정이었다. 그런데 이를 이틀 앞둔 12월17일 대지개발은 이례적으로 재판부기피신청을 했다. 12월30일 서울지법은 “재판부 기피사유가 없다”면서 이를 기각했다. 그러자 대지개발측은 재판부기피신청 건에 대해 고법에 항고했다. 시내산개발측은 “검찰 등 사법부의 문 회장 기소 결정은 소송이 진행중인 골프장을 담보로 은행이 대출해준 것이 상식에 맞지 않는 일임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검찰에 따르면 국민은행 역삼동지점장이었던 K씨는 2002년 문병욱 회장이 노무현 대통령 측근 이광재 전 실장에게 수표 1억원을 전달할 때 동석했고, 이 수표를 현금으로 바꿔주기도 했다. 김성래 썬앤문 전 부회장의 녹취록에는 “K씨에게 부탁해 노 대통령의 도움을 받으려 했다”는 내용도 있다. 녹취록에서 김 전 부회장측은 “국민은행이 더 이상 해줄 수 없어서 농협 쪽으로 갔다”고 말했다.

2002년 2월 문병욱 회장은 노무현 대통령에게 경선자금 5000만원을 제공했다. 문 회장은 더 많은 돈을 줬을 것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2002년 초순 이후 썬앤문에 대해 금융기관과 국가기관의 도움이 쏟아졌다. 5월 국민은행 대출이 이뤄졌고, 7월엔 국세청의 100억원대 감세 결정이 내려졌다. 9월엔 산업은행의 280억원 대출이 개시됐고, 12월부턴 농협에서 120억원 대출을 해준 것이다.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문병욱 회장이 잔금을 치러 서울 강남 N호텔을 경매로 인수한 날(2002년 9월18일) 산업은행 대출이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경매 잔금액수는 352억원, 산업은행 대출금은 280억원이었다. 산업은행은 N호텔에 근저당을 설정했다.

다음은 N호텔 전 전무 김모씨의 말이다. “산업은행 대출은 절묘하게 타이밍이 맞아떨어진다. 그 흐름을 보면 문 회장은 일단 주위에서 돈을 끌어와 잔금을 치르고 N호텔을 인수한 직후 산업은행으로부터 N호텔을 담보로 대출을 받아 잔금을 메웠다. 문 회장은 N호텔 인수로 상당한 시세차익을 봤다.”



농협 대출은 골프회원권을 담보로 이용한 김성래 썬앤문 부회장측의 단독 사기행위로 알려져 있지만, 실제로 문병욱 회장측이 발행한 골프회원권도 농협 대출에 활용된 사실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동아’가 입수한 농협중앙회 내부문건엔 대지개발의 양평TPC골프장 회원권분양자가 농협으로부터 2건의 대출을 받은 사실이 적시돼 있다. 검찰은 골프회원권 분양 자체를 불법으로 규정한 바 있다.

“대출받았지만 적정했다”

모 공공기관 자료에 따르면 썬앤문그룹의 금융기관 대출액은 총 1316억원 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대출시기는 2002년도에 집중돼 있다.

국민은행측은 “대지개발에 대한 대출은 객관적 감정 결과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문제 될 것이 전혀 없다. 다만 대출 담당자들이 대지개발에 대출해줄 당시 골프장 사업권 소송 문제를 고려했는지 여부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은행 전 역삼동지점장 K씨는 여러 차례의 인터뷰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썬앤문측은 “국민은행의 대출은 적정한 담보가치 평가에 의해 정당하게 이뤄진 것이다. 산업은행 등 그 외 금융기관으로부터 받은 대출의 총 규모는 밝힐 수 없으며, 이들 대출 역시 적정한 절차에 따른 것으로 문제의 소지가 없다”고 말했다.

신동아 2004년 2월호

2/2
글: 허만섭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shue@donga.com
목록 닫기

썬앤문, 국민은행 역삼지점서도 194억 특혜대출 의혹

댓글 창 닫기

2021/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