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표범 브로치’로 명성 높인 ‘名家’ 까르띠에

[럭셔리 스토리] 유럽 왕실이 사랑한 보석·시계 명가

  • 이지현 서울디지털대 패션학과 교수

‘표범 브로치’로 명성 높인 ‘名家’ 까르띠에

  • 까르띠에(Cartier)는 보석상에서 출발해 시계로 분야를 넓히며 성장해 온 프랑스 명품 브랜드다. 반클리프 아펠, 불가리, 티파니 등과 함께 4대 명품 보석 브랜드로 꼽힌다. 롤렉스, 오메가와 함께 세계 3대 명품 시계 브랜드로도 잘 알려져 있다.
올해 3월 대한민국은 ‘까르띠에’로 시끄러웠다. 흰색 몸통에 점박이 무늬까지 보석으로 장식된 표범 브로치가 화두에 올랐기 때문. 이 표범 브로치는 명품 브랜드 ‘까르띠에’의 대표 제품 가운데 하나인 ‘팬더 드 까르띠에’다.

까르띠에를 있게 한 보석의 역사는 약 1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920~30년대 세계에서 가장 우아한 여성으로 불리며 파리 사교계를 사로잡은 데이지 펠로스 부인의 특별 주문을 받아 제작한 화려한 보석 목걸이(1936), 영화배우 비비언 리가 소장했던 것으로 외부는 금과 루비, 내부는 파우더 함과 거울로 구성된 파우더 케이스(1946), 사랑을 위해 영국 왕위를 포기한 윈저 공의 아내 윈저 공작부인이 소유했던 152.35캐럿의 카슈미르 사파이어, 물방울형 옐로 다이아몬드와 플래티넘, 화이트 골드 등으로 제작한 팬더 브로치(1949) 등 세계 유명 인사들의 사랑을 받은 제품들은 지금도 회자된다.

까르띠에는 세기의 연인들과도 함께했다. 그레이스 켈리와 모나코 왕세자 레니에 3세의 10.48캐럿 약혼반지, 영화배우 리처드 버턴이 엘리자베스 테일러에게 선물해 유명해진 69.42캐럿 반지와 목걸이 역시 까르띠에 제품이다.

 2011년 윌리엄 왕세손과 결혼 당시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비가 착용해 화제가 된 헤일로 티아라. [뉴시스]

2011년 윌리엄 왕세손과 결혼 당시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비가 착용해 화제가 된 헤일로 티아라. [뉴시스]

까르띠에는 유럽 왕실의 사랑도 받았다. 1936년부터 영국 왕실의 가보로 전해 내려오다 2011년 영국 케임브리지 공작부인(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비)이 머리에 장식하면서 다시금 화제가 된 ‘헤일로’ 티아라를 제작했다.

보석뿐만 아니라 2009년에는 워치 메이커인 바쉐론 콘스탄틴, IWC 등 전 세계 7개 브랜드만이 보유한 제네바실 인증을 획득해 까르띠에의 기술력을 입증했다. 제네바 마크는 스위스 연방정부가 직접 인증하는 것으로, 완벽한 시계의 상징이다. 까르띠에의 대표 시계 컬렉션은 ‘산토스’와 ‘탱크’다.



창업주 루이 프랑수아 카르티에(Louis François Cartier)는 1819년 프랑스 파리에서 화약 제조자의 아들로 태어났다. 어려서부터 손재주가 있었던 그는 1830년대 중반 파리의 보석 세공자 아돌프 피카르(Adolphe Picard)의 아틀리에에서 수습 생활을 시작했다. 집안의 가업인 화약 제조가 아닌 보석 세공의 길을 선택한 것은 당시 프랑스의 ‘아름다운 시절’을 의미하는 ‘벨 에포크(Belle Époque)’ 시기를 반영한 탁월한 선택이었다.

남다른 노력과 재능으로 보석 세공 분야의 일류 디자이너가 된 그는 1846년 28세에 자신의 이름 앞 자인 L과 C로 둘러싸인 하트와 마름모꼴 문양을 제작해 프랑스 상업등기소에 등록했다. 1847년 아돌프 피카르가 사망하고 29세의 루이 프랑수아 카르티에가 그의 아틀리에를 인수했다. 그는 자신의 성(姓)을 붙여 ‘메종 카르티에’로 이름을 변경했고 이것이 브랜드 ‘까르띠에’의 시작이 됐다.

창업주 루이 카르티에. [까르띠에]

창업주 루이 카르티에. [까르띠에]

프랑스 왕실 납품 허가받은 까르띠에

1856년 나폴레옹 3세의 사촌이자 프랑스 사교계의 아이콘이던 마틸드 공주(Princess Mathilde)가 메종 카르티에를 방문해 메종 카르티에의 카메오와 브로치를 주로 구매했다. 사업 초기 메종 카르티에는 그를 통해 파리 상류층에게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나갔다.

1850년대 말 메종 카르티에는 마틸드 공주의 지원으로 프랑스 왕실의 공식 주얼리 납품업체가 됐다. 이후 마틸드 공주의 소개로 나폴레옹 3세의 부인인 외제니(Empress Eugenie) 황후가 루이 프랑수아 카르티에에 보석 세공을 의뢰하면서 메종 카르티에는 더욱 유명해졌다. 영국의 에드워드 7세는 그를 ‘왕의 보석상, 보석상의 왕’이라고 칭송했을 정도다.

루이 프랑수아 카르티에는 자녀가 메종 카르티에로 가업을 이어가길 원했다. 1872년 그는 아들 알프레드 카르티에(Alfred Cartier)에게 보석 세공을 가르쳤고, 1874년 아들 알프레드 카르티에에게 경영권을 완전히 물려준 후 은퇴했다. 1890년대 말에는 결혼반지에 플래티늄(백금)을 최초로 도입해 각국의 왕족과 귀족에게 큰 관심을 받았다.

1899년 메종 카르티에 공방은 당시 파리의 우아함과 고급스러움의 중심부이며 현재 까르띠에 본점이 자리한 뤼드라페 13번지로 이전했다. 그 무렵 알프레드 카르티에는 맏이 루이 조제프 카르티에에게 프랑스 파리, 둘째 자크 테오뒬 까르띠에에게 영국 런던, 셋째 피에르 카미유 카르티에에게 미국 뉴욕에 각각 카르티에 부티크를 오픈할 수 있도록 경영권을 나눠줬다. 해외 경영을 맡은 그의 세 아들은 메종 카르티에를 국제적으로 도약시켰다.

에드워드 7세는 카르티에에 1902년 자신의 대관식을 위한 27개 티아라 제작을 맡겼고, 1904년 그는 카르티에에 최초로 영국 왕실 납품 허가증을 수여했다. 카르티에는 영국 왕실의 보석상으로 임명받은 이후 스페인, 포르투갈, 러시아, 태국, 그리스, 세르비아, 벨기에, 루마니아, 이집트, 알바니아 왕실과 오를레앙 일가, 모나코로부터 그와 비슷한 자격을 부여받았다.

손목시계 대중화를 일으킨 ‘산토스’

19세기에는 회중시계(포켓워치)와 라펠 핀에 매다는 샤틀렌 워치가 유행하고 있었다. 시계 역사에 회중시계에서 한 단계 더 발전한 손목시계가 등장한 건 19세기 후반이다. 손목시계가 처음 소개된 19세기 당시에는 주로 여성용 시계로 인식됐다고 한다. 점잖은 남성의 필수품으로 여겨진 건 오직 회중시계뿐이었고 손목시계는 여성의 액세서리에 불과하다는 것이 일반적 인식이었다.

산토스 시계. [까르띠에 홈페이지]

산토스 시계. [까르띠에 홈페이지]

알베르토 산토스-뒤몽(Alberto Santos-Dumont)과 같은 참전 군인들이 실용적이면서도 멋진 손목시계를 차기 시작하자 이런 인식이 바뀌었다. 시계를 손목 위에 얹은 형태를 처음 개발한 건 스위스 시계 브랜드 파텍 필립으로 알려져 있다. 손목시계에 대한 최초의 언급은 1888년 까르띠에의 기록에서 찾아볼 수 있다. 까르띠에는 20세기 초에 손목시계를 대중에게 본격적으로 알린 브랜드로 평가받는다. 루이 프랑수아 카르티에가 1904년 산토스-뒤몽의 이름을 따 제작한 시계 ‘산토스’가 손목시계 대중화의 첫 주인공이다.

원래 시계 제작에 관심이 많았던 루이 프랑수아 카르티에는 까르띠에만의 보석 디자인, 세공을 응용해 벽시계와 탁상시계를 만들었다. 까르띠에의 시계는 대부분 왕실, 귀족, 대부호를 위한 것이었으므로 최고의 디자이너, 시계 기술자, 감정사, 세공 전문가, 광택 전문가의 기술과 최상의 소재가 사용됐다.

시대를 한발 앞선 시계 ‘탱크’

그러던 중 1904년 루이 프랑수아 카르티에는 친구이자 비행사였던 산토스-뒤몽을 위해 ‘산토스’를 개발했다. 이는 비행 시 시간을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시계 케이스에 스트랩을 연결해 현대식 손목시계를 완성한 것으로 까르띠에가 선보인 첫 번째 손목시계다. 1911년에는 산토스 손목시계를 ‘산토스 데 까르띠에’ 컬렉션으로 발전시켜 시장에 론칭했다. 산토스는 실용성과 미학적 우수성까지 겸비해 100년이 넘은 지금까지 같은 모델명으로 계속 생산되고 있다.

1906년 루이 프랑수아 카르티에는 베젤(Bezel·시계판의 테두리 부분)이 술통 모양인 ‘토노(Tonneau)’ 손목시계를 개발했다. 1907년 스위스의 시계 브랜드인 에드몽 예거(Edmond Jaeger)와의 공동 작업으로 특허권을 받은 손목시계 버클은 시계 제조 역사에 커다란 공헌을 했다.

베누아 워치. [까르띠에 홈페이지]

베누아 워치. [까르띠에 홈페이지]

1912년 전통적 원형 시계에 싫증을 느낀 루이 프랑수아 카르티에는 새로운 형태의 시계를 만들고 싶었다. 긴 고민 끝에 평범한 원형 시계를 타원형이 돋보이는 우아한 시계로 탄생한 것이 ‘베누아(baignoire)’다. 프랑스어로 ‘욕조’라는 뜻인 베누아는 루이 프랑스와 까르띠에가 욕조 모양에서 영감을 얻어 선보인 최초의 타원 형태 시계다. 당시 목욕은 귀족 문화로 자리 잡았고, 베누아 시계는 귀족 문화의 상징 및 귀족의 전유물로 여겨졌다. 이는 일상적인 물건의 놀라운 변신에 대한 예찬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1950년대 말까지 많은 수정을 거쳐 1958년 타원형의 다이얼에 아라비아 숫자나 로마 숫자가 새겨진 베누아 시계가 제작됐다. 그러나 이 시계에 ‘베누아’라는 이름이 붙은 건 1973년이다. 까르띠에는 이 시계를 ‘품위, 재치, 교양을 갖춘 세련된 취향의 여성을 위한 시계’로 정의하고, 까르띠에를 대표하는 여성 시계 컬렉션으로 진행했다.

1912년 당대 최고의 시계 전문가들과의 공동 작업을 통해 기술적인 완성을 더하던 까르띠에는 시계 전문가인 모리스 쿠에(Maurice Coüet)와 함께 케이스 안의 무브먼트가 보이지 않는 것이 특징적인 미스터리 클록의 성능을 개발하고 향상했다. 1923년 손목시계는 아니지만, 루이 카르티에가 마술사인 장-외젠 로베르-우댕의 연구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한 ‘포르티크 미스터리 클록’은 특허권을 받았다.

1914~1919년 사이의 유럽은 제1차 세계대전을 겪었고 이후 산업혁명으로 기술이 발달하면서 생산이 증가해 현대 문명이 급속도로 발전했다. 이런 사회적 흐름을 긍정적으로 바라본 예술가들은 기계의 부속품처럼 기하학적 균형미를 추구한 디자인이 특징인 ‘아르데코(Art Deco)’라는 새로운 디자인 경향에 심취했다. 그러나 신사조인 아르데코 이전 프랑스 파리의 장식 미술계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것은 ‘아르누보(Art Nouveau)’였다.

탱크워치. [까르띠에 홈페이지]

탱크워치. [까르띠에 홈페이지]

1917년 루이 프랑수아 카르티에는 프랑스의 르노 FT-17 탱크의 실루엣에서 디자인 영감을 받고 아르데코 경향을 반영한 탱크 모양의 시계 디자인 ‘탱크(Tank)’를 완성했다. 이는 아르데코란 신사조가 널리 알려진 1925년보다 8년이나 앞선 시기로 사회 전반에 유행하는 ‘아르누보’와 다른 과감한 시도였다.

탱크 손목시계의 테두리는 위에서 내려다보면 알파벳 H 모양을 닮은 긴 직사각형으로 탱크를 위에서 본 모양을 본뜬 것이다. 시계 판에 보이는 분침은 철도 선로를 연상케 하는 기하학적 무늬로 장식돼 있다. 이처럼 탱크는 새로운 세기에 새로운 예술 사조를 반영해 완성한 시계 모델이다.

메종 까르띠에의 상징 ‘팬더’

프랑스어로 표범을 뜻하는 ‘팬더(Panthère)’는 까르띠에 창업자인 루이 프랑수아 카르티에의 첫 손자 루이 조제프 카르티에가 아프리카 여행 중 마주친 팬더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됐다. 팬더 디자인은 다이아몬드 사이로 표범의 반점을 연상시키는 오닉스를 세팅한 것이 특징이다.

1914년 루이 조제프 카르티에는 패션 디자이너 가브리엘 샤넬(Gabrielle Chanel)의 소개로 연인이 된 잔 투생(Jeanne Toussaint)을 위해 여성용 손목시계를 디자인했다. 이 손목시계는 보석으로 장식된 팬더 장식이 특징적이며 여성용 시계에 플래티늄, 오닉스, 다이아몬드가 처음 사용됐다. 같은 해 프랑스 화가 조르주 바르비에(George Barbier)가 진주 목걸이를 착용한 여성과 검은 팬더를 이오니아식 기둥 사이에 그려 넣은 아르데코풍의 그림 ‘팬더와 여인’을 그렸고, 이후 이 그림은 까르띠에 광고에도 활용됐다.

팬더 브로치(1949)(왼쪽). 팬더 시계. [까르띠에, 까르띠에 홈페이지]

팬더 브로치(1949)(왼쪽). 팬더 시계. [까르띠에, 까르띠에 홈페이지]

1920년대 초 메종 까르띠에에 잔 투생이 합류하면서 팬더의 강인함과 야생성을 부각하는 한편 까르띠에의 모티프로 생동감 넘치는 팬더 형상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기 시작했다. 잔 투생은 1933년 까르띠에 역사상 최초로 여성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임명돼 37년 동안 메종 까르띠에를 이끌었다. 남다른 독창성과 심미안을 지닌 그는 팬더를 더욱 입체적이고 섬세하게 표현했다. 그를 통해 불멸의 동물로 재탄생한 팬더는 목걸이, 팔찌, 브로치를 비롯해 시계, 라이프스타일 소품에 이르기까지 까르띠에의 전 제품 라인에서 사랑받고 있다.

2012년 까르띠에의 가장 아이코닉한 팬더의 신비로운 여행기를 담아낸 영상 프로젝트 ‘오디세이 드 까르띠에’를 선보였다. 이는 팬더를 주인공으로 동화적 스토리텔링으로 구성했다. 2014년에는 팬더 브레이슬릿 워치 출시 100주년을 맞아 56점의 신제품으로 구성된 ‘팬더 드 까르띠에’ 컬렉션을 출시하기도 했다. 조향사 마틸드 로랑이 제작한 ‘꽃과 야생동물의 만남’을 테마로 조향한 향수 ‘팬더 오 드 퍼퓸’ 케이스에도 팬더 얼굴이 새겨져 있다.

2019년 제작한 4편의 단편 영상 시리즈 ‘까르띠에의 모험’ 중 첫 영상은 잔 투생의 연대기와 팬더의 이야기를 다뤘다. 2020년 1월에는 팬더와 관련된 키워드를 A부터 Z까지 소개하는 알파벳 일러스트레이션을 선보였다. 같은 해 까르띠에는 팬더를 비롯한 야생동물 복지 및 보호를 위한 캠페인에 꾸준히 기부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팬더는 1914년 탄생 이후 끝없이 진화를 거듭하며 메종 까르띠에의 상징으로 자리 잡았다.

69.42캐럿의 ‘버턴-테일러 다이아몬드’

버턴-테일러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착용한 영화배우 엘리자베스 테일러. [Gettyimage]

버턴-테일러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착용한 영화배우 엘리자베스 테일러. [Gettyimage]

영화배우 엘리자베스 테일러가 평생의 사랑인 리처드 버턴에게 선물로 받은 까르띠에의 69.42캐럿 반지는 긴 스토리를 가지고 있다. 1966년 남아프리카공화국 프리미어 광산에서 발견된 240.8캐럿의 원석에서 69.42캐럿의 물방울 다이아몬드로 세공된 반지가 경매에 나왔다. 경매 전부터 보석 애호가로 유명한 리처드 버턴은 이 다이아몬드 반지에 큰 관심을 보여 경매에도 참석했으나 다이아몬드로는 당시 최고가를 기록한 105만 달러에 까르띠에가 낙찰받았다.

이 69.42캐럿의 물방울 다이아몬드 반지를 꼭 소유하고 싶었던 리처드 버턴은 까르띠에의 다이아몬드를 뉴욕 5번가에 위치한 까르띠에 매장에 며칠간 진열해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하는 조건으로 110만 달러에 구입했다. 이후 이 다이아몬드는 ‘버턴-테일러 다이아몬드’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세기의 로맨스’인 리처드 버턴과 엘리자베스 테일러의 러브 스토리는 그들을 이어준 ‘버턴-테일러 다이아몬드’로 이어져 대중의 관심을 받았다.

엘리자베스 테일러는 반지로 끼기에는 너무 큰 이 다이아몬드를 까르띠에 목걸이로 만들어달라고 의뢰했다. 엘리자베스 테일러는 모나코 왕비 그레이스 켈리의 40번째 생일 파티에 처음으로 이 목걸이를 착용했고, 이후로도 그는 1979년 이 다이아몬드를 팔기 전까지 자주 착용했다. 엘리자베스 테일러는 리처드 버턴과 이혼한 뒤 1979년 아프리카 보츠와나의 병원 건립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이 다이아몬드를 뉴욕의 한 보석상에게 500만 달러에 팔았다.

우정의 상징 ‘트리니티’ & 영원한 사랑 ‘러브’

1924년 루이 조제프 카르티에는 친구인 시인 장 콕토(Jean Cocteau)를 위해 화이트골드, 옐로골드, 핑크골드가 조화를 이루는 ‘트리니티’ 반지를 제작해 선물했다. 각각은 사랑, 믿음, 우정을 의미한다. 이후 ‘트리니티’ 반지는 까르띠에의 심벌이자 뮤즈로 자리 잡았다.

1969년 디자이너 알도 치풀로(Aldo Cipullo)는 진정한 사랑을 표현하는 남녀 공용 팔찌를 제작했다. 이 팔찌는 특수 제작한 스크루 드라이버로 나사를 조이는 방식으로 사랑의 구속력을 표현하는 ‘러브’ 팔찌다. 전용 드라이버가 있어야만 착용이 가능한 ‘러브’ 팔찌는 혼자서는 착용할 수 없다. 팔에 팔찌를 끼운 다음 특수 제작된 스크루 드라이버를 이용해 영원히 빠지지 않도록 고정한다. ‘러브’ 팔찌의 인기에 힘입어 ‘러브’ 반지도 탄생했고 ‘러브’ 반지 역시 까르띠에의 대표적인 문양인 스크루 문양이 새겨져 있다. 까르띠에의 ‘러브’ 시리즈는 전 세계 연인들의 영원한 사랑을 상징한다.

레드박스. [까르띠에 인스타그램]

레드박스. [까르띠에 인스타그램]

보석 브랜드 티파니 앤 코를 상징하는 티파니 블루 박스만큼이나 유명한 까르띠에를 상징하는 레드 박스가 있다. 세기의 러브 스토리에 빠질 수 없는 레드 박스 안 까르띠에 다이아몬드 반지는 여성들의 로망이다. 까르띠에는 레드 박스 안 웨딩 반지로 수많은 연인을 이어주고 있다. 까르띠에는 탱크, 베누아, 발롱 블루 등으로 대표되는 워치 컬렉션과 러브, 트리니티, 저스트 앵 끌루 같은 주얼리 라인으로 아이코닉한 디자인과 섬세한 세공 기술로 오늘날까지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신동아 2022년 6월호

이지현 서울디지털대 패션학과 교수
목록 닫기

‘표범 브로치’로 명성 높인 ‘名家’ 까르띠에

댓글 창 닫기

2022/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