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교육부 장관 유력, 청문회 프리패스 예상되는 정제영 이화여대 교수는 누구?

[Who’s who] 교육부 서기관 출신 교육학자, 학제개편‧미래교육 전문가

  • 박세준 sejoonkr@donga.com

교육부 장관 유력, 청문회 프리패스 예상되는 정제영 이화여대 교수는 누구?

정제영 이화여대 교육학과 교수는 교육부 장관 후보자로 유력 검토되고 있는 인물이다. (동아DB)

정제영 이화여대 교육학과 교수는 교육부 장관 후보자로 유력 검토되고 있는 인물이다. (동아DB)

박순애 전 장관의 사퇴로 공석이 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정제영(48) 이화여대 교육학과 교수가 유력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8월 22일 여권 관계자는 “어수선해진 교육부 분위기를 다잡고 교육 개혁을 추진하자는 차원에서 교육부 출신인 정 교수를 유력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 교수는 8월 23일 신동아와의 통화에서 “언론을 통해 (내가 유력 검토되고 있다는) 소식을 접했다”며 “지금은 학교 기획처장 업무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교수는 2001년 44회 행정고시에 합격. 10년간 교육부에서 근무했다. 서울대 교육학과를 졸업한 그는 2004년 서울대에서 교육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12년 서기관 시절 공직을 그만두고 이화여대로 자리를 옮겼다. 이화여대에서는 교육학과 학과장, 호크마교육대학장 등을 거쳐 현재 기획처장을 맡고 있다.

교육계 관계자들 사이에서 정 교수는 “교육계의 현재와 미래를 잘 알고 있는 인사”로 알려져 있다. 교육부 서기관으로 근무하던 시절 학제개편 등의 업무를 맡아 교육 현장에 대해 잘 알고 있고, 대학에서는 학교폭력 예방, 교육격차를 줄이기 위한 인공지능(AI) 교육, 디지털 융합 인재 양성 분야에서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다.

앞서 교육부는 윤석열 정부 들어 연이어 두 차례 장관 및 장관후보자 낙마를 겪었다. 김인철 전 한국외대 총장은 장관 후보자 시절 온 가족 장학금 특례, 부적절한 논문 심사 등의 논란으로 자진사퇴했다. 뒤이어 교육부 장관 겸 사회부총리를 맡았던 박순애 전 장관은 초등학교 만 5세 초등 입학 정책 혼선 등의 논란으로 취임 35일 만인 8월 8일 자진 사퇴했다.
한 교육계 관계자는 “(정 교수는) 교육 환경 개선과 관련 연구에 몰두하는 학자”라며 “정치권 인사들에 비해 타부처 업무를 장악하는 능력이 부족할 수 있으나, 청문회 통과는 문제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신동아 2022년 9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교육부 장관 유력, 청문회 프리패스 예상되는 정제영 이화여대 교수는 누구?

댓글 창 닫기

2022/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