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6월호

[단독] 오세훈 개인기… 서울시 425개 동(洞)에서 전승

野 구청장 당선 성동·중랑·성북·강북·노원·은평·금천·관악서도 모두 이겨

  • reporterImage

    고재석 기자

    jayko@donga.com

    입력2022-06-02 13:37:18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 마련된 캠프 개표상황실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당선 소감을 말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 마련된 캠프 개표상황실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당선 소감을 말하고 있다. [뉴스1]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서울시내 총 425개 행정동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에 모두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오 후보는 민주당 소속 현직 구청장들이 재선·3선에 성공한 8개 자치구에서도 송 후보를 이겼다.

    전국 개표가 대부분 완료된 2일 정오 현재, 서울시장은 오 후보가 59.05%를 얻어 39.23%에 그친 송 후보를 19.82%포인트 차로 이겼다. 서울시내 25개 자치구 중 송 후보가 우세한 곳은 단 한 곳도 없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통해 서울시내 총 425개 행정동 개표결과를 일일이 살펴본 결과, 오 후보는 민주당의 텃밭으로 꼽히던 동네에서도 송 후보를 앞질렀다. 지난해 4·7 보궐선거 당시에는 박영선 민주당 후보가 425개 행정동 중 5개 동에서 오 후보를 이긴 바 있다.

    박 당시 후보가 앞섰던 5개 동(창신2동·성산1동·화곡8동·구로3동·항동) 중 종로구 창신2동에서는 오 후보가 1493표, 송 후보는 1451표를 얻었다. 마포구 성산1동에서는 오 후보 3396표, 송 후보 3302표를 기록했다. 강서구 화곡8동의 경우 오 후보가 5009표를 득표해 4767표에 그친 송 후보를 따돌렸다. 구로구 구로3동은 오 후보 4722표, 송 후보 4605표로 나타났다. 구로구 항동에서는 오 후보가 3478표, 송 후보가 3022표를 득표했다.

    성산1동 지역구 국회의원은 정청래 민주당 의원이다. 화곡8동은 강선우 민주당 의원 지역구로, 과거 금태섭 전 의원이 국회의원을 지낸 곳이다. 구로3동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복심인 윤건영 민주당 의원의 지역구다. 항동 지역구 국회의원은 문재인 정부 통일부 장관을 지낸 이인영 의원이다. 창신2동만 지난 3·9 보궐선거로 당선된 최재형 국민의힘 의원 지역구다.



    민주당 현직 구청장들이 선전한 지역에서 힘을 못 쓴 점은 송 후보에게 유독 뼈아픈 대목이다. 성동구청장 선거에서는 정원오 민주당 후보가 7만9786표(57.60%)를 얻어 5만8708표(42.39%)에 그친 강맹훈 국민의힘 후보를 여유 있게 제치고 3선에 성공했다. 정 후보는 성동구 17개 행정동에서 모두 이겼다. 반면 같은 당 서울시장 후보인 송 후보는 성동구에서 5만1996표를 얻어 구청장 선거에서 낙선한 강맹훈 후보보다 적은 표를 얻었다. 이와 달리 오 후보는 이곳에서 8만4320표를 쓸어 담으며 3선에 성공한 구청장보다 나은 득표력을 보였다.

    현직인 류경기 민주당 후보가 9만3147표(53.02%)를 얻은 중랑구에서도 송 후보는 7만6660표를 얻는 데 그쳤다. 반면 오 후보는 9만6447표를 기록해 상대 정당 구청장 당선자가 얻은 표를 앞질렀다. 민주당의 전통적 강세 지역인 금천구에서도 현직인 유성훈 민주당 후보가 5만5247표를 얻은 반면 같은 당 송 후보는 4만6314표 득표에 머물렀다. 대신 오 후보가 5만6374표를 얻었다. 이밖에 성북, 강북, 노원, 은평, 관악구에서도 오 후보는 민주당 구청장 당선자의 최종 득표보다 더 많은 표를 받았다.

    이를 두고 당 안팎에서는 오 후보의 ‘개인기’가 힘을 발휘한 결과라고 해석하는 분위기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구청장과 시의원, 구의원을 모두 민주당 후보로 뽑았는데 유독 시장만 오 후보에 투표한 경우가 적지 않다”며 “확장성이라는 오 후보의 경쟁력이 주효했다”고 말했다.



    고재석 기자

    고재석 기자

    1986년 제주 출생. 학부에서 역사학, 정치학을 공부했고 대학원에서 영상커뮤니케이션을 전공해 석사학위를 받았습니다. 2015년 하반기에 상아탑 바깥으로 나와 기자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유통, 전자, 미디어업계와 재계를 취재하며 경제기자의 문법을 익혔습니다. 2018년 6월 동아일보에 입사해 신동아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여의도 고수] “이재명, 공천 후 사퇴” “與 주자, 韓에 줄 서야”

    [영상] 안철수 “민주당 ‘뒤로 가는 당’ 돼버려… 친노·친문 차도살인”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