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호

대장동 일당 증언이 흔들린다 [+영상]

[Special Report | 이재명의 城 무너진다]

  • reporterImage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입력2023-08-29 10:00:01

  • 글자크기 설정 닫기
    • 이재명 측근 지칭 전면 부인한 김용

    • 자주 바뀌는 김만배 5억 원 행방

    • 정진상, 연락 않는다던 김인섭과 115회 통화

    [+영상] "이재명-김만배는 운명공동체"



    “그동안 이재명 대표님과 같이 정치를 하면서 참모로서 활동한 것이지 굳이 특정해서 2명의 측근으로 지칭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

    8월 1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공직선거법 위반 10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선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증언이다. 2021년 10월 3일 이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측근이라면 정진상, 김용 정도는 돼야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김 전 원장은 법정에서 이 같은 얘기를 정면으로 부인했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핵심 관계자들과 이 대표의 관계가 달라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현종 문화일보 논설위원은 8월 11일 채널A 뉴스 TOP10에 출연해 “김 전 부원장이 이 대표와 조금씩 거리를 두는 것이 아니냐, 이런 식으로도 해석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라든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점점 이 대표와 다른 진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가 4월 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사업 로비·특혜 의혹 관련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동아DB]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가 4월 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사업 로비·특혜 의혹 관련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동아DB]

    정영학 녹취와 결이 다른 김만배 증언

    김 전 부원장은 물론 대장동 개발 특혜 사건 핵심 관계자들의 증언이 흔들리고 있다. 화천대유 실소유주로 알려진 김만배 씨가 대표적 예다. 김 씨는 4월 20일 김 전 부원장 정지자금법 위반 등 혐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김 씨는 이 자리에서 “지금까지 부인하고 있었는데 오늘 처음 이야기한다”며 다음과 같이 증언했다.



    “남욱 변호사에게 4억 원을 줬고, 1억 원은 유 전 본부장이 직장을 그만두고 사업을 한다고 해서 호의로 줬다. 남 변호사와는 갈등이 있어 화해의 제스처로 (돈을) 전했다.”

    정영학 회계사 녹취록에도 유사한 내용이 나온다. 2021년 2월 1일 김 씨는 정 회계사에게 전화를 건다. 김 씨는 정 회계사에게 “뭘 좀 상의하려고 한다”며 “유 전 본부장이 현재 나온 것(검찰은 대장동 수익 배당금으로 추정하고 있다)을 어떻게 좀 해달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어제도 (유 전 본부장에게) 현찰로 1억 원, 수표로 4억 원 총 5억 원을 줬다”며 “내가 현찰과 수표로 주겠다고 했는데 계속 (유 전 본부장이 실소유한 법인에) 투자를 해달란다”고 말했다.

    녹취록에서 김 씨는 돈을 요구하는 유 전 본부장에게 다음과 같이 말했다고 털어놓는다. “대선 전에 투자해 놨다가 저 돈이 이동했다는 것이 알려지면 어떻게 하려고 그래. 너 이거 걸리면 네 명 다 죽어.” 그러곤 정 회계사에게 “남 변호사가 지금 (유 전 본부장에게) 바람을 엄청 넣나 봐”라고 덧붙인다.

    녹취록에서는 5억 원이 유 전 본부장에게 갔지만, 증언에서는 그중 4억 원이 남욱 변호사에게 갔다고 말을 바꾼 셈이다. 재판에서 김 씨는 “2020년 5~6월경에 유 전 본부장이 대장(이재명 대표)이 대선 나갈 건데 형 20억 원 정도 준비해 줄 수 있느냐고 물었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 진술을 문제 삼았다. 검찰은 “증인이 호의로 유 전 본부장에게 돈을 줬는데 이 돈이 대선 자금에 쓰일 수도 있다는 것은 예상하지 못했나”라고 물었다. 김 씨는 “예상한 적 없다”고 답했다.

    정 회계사는 유 전 대표가 아니라 정 전 실장이 돈을 요구했다고 증언했다. 4월 13일 검찰이 정 회계사에게 “2021년 2월 김 씨로부터 정 전 실장에게 20억 원을 요구받았다는 이야기를 들었나”라고 묻자, 정 회계사는 “그렇다”고 답변했다.

    김인섭 “이재명 취임식 초청도 못 받아”

    재판부도 김 씨의 진술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4월 20일 재판에서 검찰은 김 씨에게 그가 회의록에서 언급한 4명이 누군지 물었다. 김 씨는 “정 회계사, 남 변호사, 본인, 유 전 본부장”이라고 답했다. 반면 유 전 본부장은 “본인과 김 씨, 정 전 실장, 김 전 부원장”이라고 지목했다.

    검찰은 “정 회계사는 본인이 4명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법정에서 진술한 바 있다”며 김 씨를 압박했다. 재판부는 “(돈을 주면) 네 명이 다 죽는다고 했는데, 남 변호사와는 화해를 하려고 돈을 줬다는 것이 이해하기 어렵다”며 “진술 앞뒤가 너무 맞지 않는 것을 본인도 느끼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정 전 실장은 최근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검찰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 전 실장과 김인섭 전 한국하우징기술 대표와의 관계를 눈여겨보고 있다. 김 전 대표는 이 대표가 낙선한 2006년 성남시장 선거 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인물로 백현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관련자다. 검찰은 김 전 대표가 정 전 실장, 이 대표와의 관계를 통해 백현동 부지 용도 상향 청탁을 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정 전 실장과 이 대표는 김 전 대표와 가까운 관계가 아니라고 주장한다. 1월 검찰조사에서 정 전 실장은 “김 전 대표와 평소 연락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 역시 지난해 2월 11일 대통령선거 후보 TV토론에서 김 전 대표에 대해 “저와는 연락도 잘 안 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표도 2월 언론 인터뷰에서 “2010년 (이 대표가 성남시장) 당선 이후 관계가 틀어졌다”며 “나는 취임식에 초청도 못 받았다”고 이 대표와 가까운 관계가 아니라는 취지로 발언했다.

    “김인섭 장모상에 이재명 문상”

    백현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로비스트로 지목된 김인섭 전 한국하우징기술 대표가 4월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백현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로비스트로 지목된 김인섭 전 한국하우징기술 대표가 4월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경찰 조사 결과 백현동 사업을 전후한 2014년 4월~2015년 3월까지 정 전 실장과 김 전 대표는 115차례 통화 내역이 있었다. 정 전 실장이 2015~2016년경 수감 중이던 김 전 대표 면회를 간 정황도 포착됐다. 검찰은 김 전 대표가 측근 김모 씨에게 보낸 옥중 편지를 확보했다. 편지에는 정 전 실장과 고(故) 전형수 전 경기도지사 비서실장 등 성남시 관계자들이 면회를 왔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전 전 비서실장은 올해 3월 성남FC 후원금 의혹에 연루돼 수사 당국의 조사를 받던 중 이 대표를 향해 “이제 정치를 내려놓으십시오”라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숨진 채 발견됐다.

    김 전 대표를 영입해 백현동 개발사업을 진행한 정바울 아시아디벨로퍼 대표도 검찰의 의심에 힘을 실었다. 7월 18일 정 대표는 김 전 대표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알선수재)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사업으로 얻은 수익 중 일부가 이 대표와 정 전 실장에게 돌아갈 것으로 알고 있었다는 취지의 증언을 했다. 정 대표는 이날 재판에서 “김 전 대표가 (본인 장모상에) 이 대표가 문상 왔다 갔다고 말해줬다”고도 말했다.

    이 대표는 김 전 대표와의 관계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이 대표는 8월 15일 페이스북에 “(백현동 개발사업과 관련해) 1원 한 푼 사익을 취한 적이 없고, 한 점 부끄러움도 없으니 검찰의 소환조사에 당당히 맞서겠다”는 글을 올렸다.

    [+영상] "나는 이재명이 버린 돌이었다"



    신동아 9월호 표지.

    신동아 9월호 표지.



    박세준 기자

    박세준 기자

    1989년 서울 출생. 2016년부터 동아일보 출판국에 입사. 4년 간 주간동아팀에서 세대 갈등, 젠더 갈등, 노동, 환경, IT, 스타트업, 블록체인 등 다양한 분야를 취재했습니다. 2020년 7월부터는 신동아팀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90년대 생은 아니지만, 그들에 가장 가까운 80년대 생으로 청년 문제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KAI, 우주산업 국가대표도 노린다

    2차 중동 붐, 사우디에서 시작된다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