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Lady Green

시즌 앞두고 자신감 충만 “걱정보다 설렘이 앞서요”

‘필드의 패션모델’ 윤채영

  • 글 | 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사진 | KLPGA 제공

시즌 앞두고 자신감 충만 “걱정보다 설렘이 앞서요”

시즌 앞두고 자신감 충만 “걱정보다 설렘이 앞서요”
프로 데뷔 10년차 윤채영(28)의 이름 앞에는 늘 따라붙는 수식어가 있다. ‘미녀 골퍼’다. 또렷한 이목구비, 172cm의 큰 키에 늘씬한 몸매. 맑은 눈망울이 닮았다고 귀여운 만화 캐릭터 ‘햄토리’라는 애칭도 붙었다. 남다른 패션 감각 덕분에 ‘필드 위의 모델’로도 불린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가 2009년부터 매년 선발해온 ‘홍보모델’ 중 유일하게 올해까지 7년 연속 뽑혔다.

하지만 지난해 7월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대회에서 첫 우승의 꿈을 이루기까지 그에겐 결코 유쾌하지 않은 꼬리표가 붙었다. ‘무관(無冠)의 홍보모델’이었다. 그 부담에서 벗어난 기분이 어떨까.

“목에 걸려 있던 음식이 쑥 내려간 것 같아요, 하하하.”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에서 3월 중순까지 전지훈련을 마친 윤채영은 이제 우승 자신감이 제대로 붙었다. 새 시즌을 앞둔 지금, 그래서 이렇게 말할 수 있다.

“오랜만에 경기에 나갈 생각을 하니까 긴장도 되지만 은근히 설레요.”

시즌 앞두고 자신감 충만 “걱정보다 설렘이 앞서요”
시즌 앞두고 자신감 충만 “걱정보다 설렘이 앞서요”

신동아 2015년 4월 호

글 | 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사진 | KLPGA 제공

관련기사

목록 닫기

시즌 앞두고 자신감 충만 “걱정보다 설렘이 앞서요”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