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화제의 현장

청계천 복원사업

개발시대 때 벗고 자태 드러낸 옛 물길

  • 글·사진: 출판사진팀

청계천 복원사업

1/2
  • 1958년 복개가 시작된 이래 반세기 동안, 청계천은 서울 도심의 하수구에 불과했다. 물줄기의 흔적은 ‘청계X가’라는 거리 이름에만 남아 있었다. 모두가 불안한 눈길로 주시하던 청계천 복원공사가 시작된 지 6개월이 지난 지금, 일부 구간에서는 옛 물길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현장을 울리는 굉음은 서울의 지도뿐 아니라 개발 중심의 시대정신마저 바꾸며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가고 있다.


1/2
글·사진: 출판사진팀
목록 닫기

청계천 복원사업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