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新한국지

울산 남구

미래를 디자인하는 명품도시

  • 글 / 공종식 기자 사진 / 김형우 기자·울산 남구청 제공

울산 남구

  • 산업화 후유증으로 한때 ‘죽음의 강’이었던 태화강이 ‘생명의 강’으로 거듭났다. 강 오른쪽이 울산 남구다. 산업도시 이미지가 강했던 곳, 울산 남구가 동해의 고래처럼 비상을 준비 중이다.
울산 남구

울산 명물인 태화강과 어우러진 남구의 일몰 직후 전경.

1 남구 옥동 울산대공원에서 맨발 체험을 하고 있는 학생들.

2 제45회 세계양궁선수권대회 개최를 앞두고 양궁장을 점검 중인 김두겸 남구청장.

3 울산 앞바다에서 볼 수 있는 참돌고래떼.

4 선암댐에 새로 조성된 수변공원 산책로.

5 이동공연차량을 이용해 태화강변에서 공연을 하는 남구 거리음악회 공연팀.

6 태화강 명소로 떠오른 십리대밭교.

울산 남구
울산 남구
울산 남구

신동아 2009년 5월 호

글 / 공종식 기자 사진 / 김형우 기자·울산 남구청 제공
목록 닫기

울산 남구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