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권말부록

“거센 바람이 불수록 바람개비는 더 세차게 돌아간다”

Interview - 이길여 가천대학교 총장

  • 기획·취재 김진수 기자 | jockey@donga.com

“거센 바람이 불수록 바람개비는 더 세차게 돌아간다”

1/3
  • ● YWCA 선정 한국여성지도자상 대상 수상
  • ● ‘보증금 없는 병원’에서 ‘새생명찾아주기운동’으로
  • ● 4개 대학 통합 가천대…글로벌 명문대 지향
  • ● 내년은 ‘Gachon Project 2025’ 가동 원년
“거센 바람이 불수록 바람개비는 더 세차게 돌아간다”

[사진제공 ·가천대학교]

바람개비를 유난스레 좋아한 소녀가 있었다. 수수깡에 형형색색 종이를 붙여 만든 바람개비는, 바람 불어 좋은 날이면 미지의 미래를 향해 한껏 꿈을 키워가는 소녀의 ‘발전기’였다. 바람이 잦아들 때면 소녀는 바람개비를 힘차게 돌리려 산으로 들로 쉼 없이 달렸다. 역경과 고난이 닥쳐도 좌절하지 않고 맞선 소녀에게, 바람개비는 때로 번민과 잡념을 떨치게 하는 ‘환풍기’였다.

‘바람개비 소녀’는 어느덧 스스로 ‘멈추지 않는 바람개비’가 됐다. 의사이자 교육자인 이길여 가천대학교 총장(가천길재단 회장) 이야기다.

이길여 총장은 서울대 의대를 졸업한 이듬해인 1958년 인천에서 개원한 24평짜리 작은 ‘이길여산부인과’를 모태로, 1978년 의료법인 길의료재단을 설립하고 현재 국내 최고 수준의 대학종합병원인 가천대 길병원을 일궈낸 주인공이다.

1998년 후진 양성을 위해 가천의과대학을 세운 뒤 2005년 가천의대와 가천길대학을, 2006년 경원대와  경원전문대를 통합했으며 2011년 두 대학을 합쳐 사실상 4개 대학을 통합한 가천대의 설립자이기도 하다.

이 총장은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자수성가한 여성 최고경영자(CEO)’로 꼽힌다. 2012년 3월 미국의 3대 시사주간지 ‘뉴스위크’의 ‘2012 세계를 움직이는 여성 150’에 선정됐고, 같은 해 8월 재단법인 인촌기념회와 동아일보사가 수여하는 ‘인촌상’(공공봉사부문) 수상자로 뽑혔다. 올해 11월 3일엔 여성 권익과 지위 향상을 위해 헌신해온 공로로 YWCA 선정 제14회 한국여성지도자상 대상을 받았다.

이런 그에게 바람개비는 꺼지지 않는 열정과 도전정신의 표상이다. 가천대와 가천대 길병원 로고인 ‘G(‘가천’을 의미하는 영문 이니셜)’자 한가운데 바람개비 문양이 빠지지 않는 연유다.

이 총장에게 한국여성지도자상 대상을 받은 소감부터 물어봤다.



박애, 봉사, 애국

“거센 바람이 불수록 바람개비는 더 세차게 돌아간다”

개원 당시의 ‘이길여산부인과’. [사진제공·가천대학교]

“평생 환자를 따뜻이 돌보고 학생들을 한결같은 마음으로 대해온 걸 인정받은 듯해 뿌듯하고 감사합니다. 제가 하는 일에 공감하는 분이 많아지면서 ‘박애, 봉사, 애국’이란 가천길재단의 정신도 점점 공감의 폭을 넓혀가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요즘 많은 분이 나눔과 돌봄을 얘기하는데, 이는 곧 ‘희망의 증거’ 아닐까요. 나누는 ‘봉사의 정신’과 ‘공존의 정신’은 앞으로 더욱 중요해질 겁니다.

가천대 총장으로서 학생들이 매년 국내는 물론 베트남과 동티모르, 캄보디아 등 15개국에서 봉사활동을 하도록 지원했습니다. 또 다른 학생들은 자발적으로 전공을 살려 지역사회 벽화 그리기, 집짓기 등에 나서는 등 작지만 뜻깊은 봉사활동을 하며 사회에 밝은 빛을 비춥니다.

아울러 가천대 길병원에선 개발도상국 환자를 초청해 무료로 심장병 수술을 해주는데, 1996년부터 지금까지 16개국 400여 명을 치료했습니다. 1983년 당시 로널드 레이건 미국 대통령 부부가 우리나라 어린이 2명을 초청해 심장병 수술을 해주는 걸 보고 느낀 바 있어 ‘새생명찾아주기운동’을 시작했어요. 최근엔 중국, 베트남, 우즈베키스탄의 환자들을 초청해 새 생명을 찾아주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우리가 가진 의료 및 교육 인프라를 바탕으로 국경을 넘는 봉사를 적극적으로 실천할 계획입니다. 저의 이런 봉사철학을 잇는 이가 더욱 많이 늘어나기를 바랍니다.”


1/3
기획·취재 김진수 기자 | jockey@donga.com
목록 닫기

“거센 바람이 불수록 바람개비는 더 세차게 돌아간다”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