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독자 논단

동서양 史料로 본 Corea, Korea 연원

‘Corea’ 되찾아야 민족 주체성 회복

  • 글: 오인동 의사, Korea2000 위원

동서양 史料로 본 Corea, Korea 연원

1/6
  • 남한의 영문명은 ‘Republic of Korea’다.
  • 북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로 표기한다.
  • 남북한 모두 Korea라는 영문 국호를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남북한 어느 쪽도 스스로 인정한 적 없다. Corea에서 Korea로 뒤바뀐 이유와 역사적 배경은 무엇일까.
동서양 史料로 본 Corea, Korea 연원

1735년 장 당빌의 지도에는 조선이 ‘Tchao Sien’과 ‘Corea’로 함께 표기돼 있다.

필자는 1997년 ‘남과 북의 통일방안 비교고찰’이라는 글에서 ‘코리아 연방공화국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그 방안 중 하나로 우리의 국호를 조선도, 대한민국도 아닌 한글과 영어 공히 ‘코리아’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었다.

그런데 2002년 6월 한반도를 뜨겁게 달구었던 한일월드컵대회 당시 ‘오-필승 꼬레아’의 함성을 듣고, 또 경기장 가득히 ‘Corea’라 쓰여진 피켓과 플래카드가 휘날리는 것을 보고 새삼 필자가 제안했던 ‘코리아’는 ‘꼬레아’로, ‘Korea’는 ‘Corea’로 바꾸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면 우리나라가 어떻게, 언제부터 Corea 또는 Korea로 서방세계에서 불리고 또 쓰여졌던 것일까.

四季 뚜렷한 신라는 ‘이상향’

이슬람 문화 전문가 이희수 교수(한양대·문화인류학)가 쓴 ‘한·이슬람 교류사’에 따르면 847년(신라 문성왕 9)에 출간된 후르다드베(Ibn Khurdadbeh)의 ‘제 도로와 왕국 총람’에 신라에 대한 기록이 처음 등장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