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정재민의 리·걸·에·세·이

소통할 수 없는 누군가와 공존하는 법

  • 정재민 | 전 판사·소설가

소통할 수 없는 누군가와 공존하는 법

2/2

눈빛과 목소리의 중요성

내게 인정신문이 중요한 것은 무엇보다 피고인과 처음 시선을 맞추고 목소리를 섞기 때문이다. 나는 사람의 영혼이 눈빛과 목소리와 체온을 통해서 육체 밖으로 삐져나온다고 믿는다. 그러니 사람을 만난다는 것은 곧 서로 눈빛과 목소리의 진동과 체온을 나누는 것이다.

나는 재판의 핵심이 만남에 있다고 생각한다. 판사가 사무실에서 기록을 읽고 분석하는 시간이 아무리 길다 해도 법정에서 판사와 피고인이 대면하는 시간의 가치를 능가할 수는 없다. 법정이라는 특별한 공간에서 서로의 눈빛과 목소리가 수없이 맞부딪히고 뒤엉킬 때만큼 판사가 판사가 되고 피고인이 피고인이 되는 순간은 없다.

그러나 현실은 판사가 법정에서 피고인을 만나는 시간보다 사무실에서 기록을 보는 시간이 훨씬 더 길다. 법정에서도 판사가 피고인을 제대로 쳐다보지도 않고 기록에만 코를 박은 채 재판을 진행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나도 그런 적이 많다.

사실 기록만 보고도 논리적으로 빈틈없는 판결문을 써낼 수 있다. 그게 더 쉽다. 그러나 그러한 재판을 재판이라 할 수는 없다. 만남은 인간관계의 최소한이기 때문이다. 피고인을 만난다고 해서 내가 그의 영혼을 꿰뚫어볼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염라대왕처럼 피고인이 정직한 사람인지, 선한 사람인지를 가늠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물론 척 보면 감이 온다는 판사도 더러 있지만 나도 많은 판사가 토로하는 바와 같이 나이가 들수록 점점 더 헷갈린다. ‘감’이라는 것이 안 와서가 아니다. 그런 ‘감’은 정신분석학적으로 볼 때 투명한 창문을 뚫고 들어오는 햇살처럼 외부 세계의 진실이 그대로 내면에 전해진 것이 아니라고 한다. 대개 자신의 내면에 있는 콤플렉스, 트라우마, 죄의식, 가족관계, 뿌리 깊은 기억 등이 외부인에게 투사돼 일으키는 환상이라는 것이다.





복잡하게 나쁜 우리들

소통할 수 없는 누군가와 공존하는 법

러시아 TV시리즈 ‘죄와 벌’에서 전당포 노파를 도끼로 살해하는 라스콜리니 코프.

사람이란 존재는 타인이 단번에 척척 판단할 수 있을 정도로 단순하지 않다. 여러 모순된 측면을 한 몸에 지니고 있는 복잡한 존재이므로 한 측면이 있다고 해서 반대의 측면이 없는 것은 아니다. 봄이 따뜻한 날로만 채워진 것이 아니라 얄밉도록 춥기도 한 것처럼.

문학평론가 신형철은 우리가 타인은 단순하게 나쁜 사람이고 자기만 복잡하게 좋은 사람이라 믿는 경향이 있지만 사실은 우리 모두가 대체로 복잡하게 나쁜 사람이라는 취지의 글을 쓴 적이 있다. 재판을 하면서 절감한 말이다. 내가 만난 재판 당사자 수만 명은 대부분 복잡하게 나쁜 사람이었다. 그러니 나 혼자 예외일 수 있겠는가. 피차 복잡하고 나쁜 사람인 만큼 판단하고 단정하는데 조심스러워질 수밖에 없다.

그런데 신기한 것은 그 복잡하고도 나쁜 사람들을 오래 대하고 있으면 묘한 인간미에 빨려든다는 것이다. 따지고 보면 소설이나 영화에서 강력한 매력을 뿜어내는 주인공은 지독하게 복잡하고 나쁜 사람이다. ‘이방인’의 뫼르소도 무고한 아랍인을 총으로 여러 차례 쏘아 죽인 사람이고, ‘죄와 벌’의 라스콜리니코프도 노파와 무고한 여성을 흉기로 살해한 사람이다. 그러나 독자는 그들의 사연을 읽어가며 그들의 처지를 이해하게 된다.

언론에 단면이 비친 흉악범의 이야기를 읽으면 세상에 어떻게 저런 악마가 있나 싶어도, 그들의 눈빛을 대하고 오랜 시간 재판을 하면서 수백, 수천 페이지 수사기록에 있는 그들 삶의 이야기를 읽다보면 판사도 그들을 오로지 미워할 수만은 없다. 그런 판사가 내린 판결의 형량은 흉악범의 인생 최악의 사건을 소개한 언론기사만 본 사람들이 가늠하는 형량과 괴리가 클 수밖에 없다.

내가 법정에서의 ‘만남’을 중시한다고 해서 ‘소통’이라는 고도의 기술을 시도하는 것은 아니다. 얼마 전까지도 법원에서 정책적으로 가장 강조해온 것이 ‘소통’이었다.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서 전국 법원이 경쟁적으로 소통 행사를 벌인 적도 있었다.



공존의 출발점

그러나 나는 소통이 가능한지에 대해서 회의적이다. 칼자루를 쥔 판사가 칼날 앞에서 묶여 있는 피고인과 진정한 소통을 할 수 있을까. 소통은커녕 피고인에게 내가 지옥(사르트르는 ‘타인은 나의 지옥’이라 했다)이라도 안 되면 다행이라 생각한다.

냉소는 아니다. 나는 사람들 사이에 소통이 안 되는 것이 정상이고 기본값이라 생각한다. 서로 살아온 역사와 환경과 그로 인해 구축된 성격이 다른데 소통이 되는 것이 정상인가. 공감, 이해 따위의 단어를 쉽게 입에 올리며 소통하자고 덤벼드는 사람과 소통이 잘된 적이 없다.

물론 어떤 사람과는 수월하게 소통되는 것처럼 느껴질 때도 있다. 그것은 서로 유사한 마음과 처지를 가지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마저 전체가 아니라 일부만 유사할 뿐이다. 그런데도 서로 온전히 통했다 섣불리 믿고 달려들면 낙심 끝에 상처만 남기고 관계가 끝난다. 쇼펜하우어는 이런 인간관계를 추운 날 내버려진 고슴도치들의 곤경에 비유했다. 그대로 있으면 춥고 껴안으면 서로의 가시에 찔리고.

법정은 물론 우리 사회에서 더 유용한 것은 소통보다 불통인 상황에서 공존 아닐까. 공존의 출발점은 섣불리 소통하려는 것보다 오히려 함부로 남의 감정을 넘겨짚지 않고 상대의 말부터 듣는 것이다. 내가 감히 당신의 감정을 어떻게 다 알겠는가, 하지만 당신이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기꺼이 들어주겠다, 듣되 선악으로 판단하지 않고, 당신의 불행을 내 행복의 땔감으로 사용하지 않고, 그저 내 가슴의 서랍에 고스란히 담아두다가 당신이 민망할 때가 되면 깨끗이 잊어주겠노라는 마음으로. 정작 나는 실천하지도 못하면서 그런 공존에 대한 기대를 단념하고 싶지 않아서 해보는 말이다.



소통할 수 없는 누군가와 공존하는 법
정재민

● 서울대 법대 졸업, 사법연수원 수료(32기)
● 前 舊유고유엔국제형사 재판소(ICTY) 재판연구관, 외교부 영토법률자문관   
● 제10회 세계문학상,  제1회 매일신문 포항국제동해문학상 수상
● 저서 : ‘보헤미안랩소디’ ‘국제법과 함께 읽는 독도현대사’ ‘소설 이사부’ ‘독도 인 더 헤이그’






신동아 2017년 3월호

2/2
정재민 | 전 판사·소설가
목록 닫기

소통할 수 없는 누군가와 공존하는 법

댓글 창 닫기

2019/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