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렌즈로 본 세상

90세 노인이 시작한 코로나 ‘집단 면역’ 도전

  • 글·박해윤 기자 land6@donga.com

90세 노인이 시작한 코로나 ‘집단 면역’ 도전

다음주 91세 생일을 맞는 영국 할머니 마거릿 키넌 몸에 주사 바늘이 꽂히는 순간, 세계가 숨을 죽였다. 12월 8일 오전 6시 31분(현지시간), 키넌은 영국 한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을 맞았다. 영국이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대국민 접종을 시작하면서, 첫 주인공이 된 것이다. 키넌에게 투여된 물질은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기업 바이오엔테크가 공동개발한 mRNA 백신이다. 코로나19가 세계를 덮친 뒤 채 1년도 되기 전 ‘초고속’으로 개발된 약품이다. 이 백신이 코로나19 발생을 안전하게 차단해 세계를 미증유의 감염병에서 구원할 것인가. 세계의 눈과 귀가 지금 영국에 쏠리고 있다.

12월 8일 오전 영국 코벤트리 대학병원에서 코로나19 예방백신을 접종한 마거릿 키넌. 영국은 80대 이상 노인 등을 코로나19 백신 우선 투약 대상자로 정했다. [GettyImages]

12월 8일 오전 영국 코벤트리 대학병원에서 코로나19 예방백신을 접종한 마거릿 키넌. 영국은 80대 이상 노인 등을 코로나19 백신 우선 투약 대상자로 정했다. [GettyImages]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왼쪽에서 두 번째)가 영국 런던 가이 병원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이날 존슨 총리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하나도 불안해하고 걱정할 게 없다”고 강조했다. [GettyImages]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왼쪽에서 두 번째)가 영국 런던 가이 병원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이날 존슨 총리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하나도 불안해하고 걱정할 게 없다”고 강조했다. [GettyImages]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파울라 맥마혼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영국은 요양시설 종사자의 경우 80세 미만이라도 1순위로 백신을 맞을 수 있게 했다. [GettyImages]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파울라 맥마혼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영국은 요양시설 종사자의 경우 80세 미만이라도 1순위로 백신을 맞을 수 있게 했다. [GettyImages]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기업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은 영하 70도 이하 환경에서 보관해야 한다. 백신 보관 온도를 표시한 냉동고 디스플레이. [GettyImages]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기업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은 영하 70도 이하 환경에서 보관해야 한다. 백신 보관 온도를 표시한 냉동고 디스플레이. [GettyImages]

영국 브리스톨 지역 사우스메드 병원 직원이 대량 접종에 사용할 코로나19 백신을 보관 장소에 넣고 있다. [GettyImages]

영국 브리스톨 지역 사우스메드 병원 직원이 대량 접종에 사용할 코로나19 백신을 보관 장소에 넣고 있다. [GettyImages]

12월 8일 영국에서 첫 대규모 접종이 시작된 코로나19 백신. [GettyImages]

12월 8일 영국에서 첫 대규모 접종이 시작된 코로나19 백신. [GettyImages]

영국에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접종자에게 지급된 카드. 해당 백신은 1차 접종 후 3주 뒤 한 번 더 맞아야 면역이 생긴다. 이 카드에는 다음 접종일이 적혀 있다. [GettyImages]

영국에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접종자에게 지급된 카드. 해당 백신은 1차 접종 후 3주 뒤 한 번 더 맞아야 면역이 생긴다. 이 카드에는 다음 접종일이 적혀 있다. [GettyImages]



신동아 2020년 12월호

글·박해윤 기자 land6@donga.com
목록 닫기

90세 노인이 시작한 코로나 ‘집단 면역’ 도전

댓글 창 닫기

2021/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