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5월호

치킨제국 교촌, 창업주 돌아온다

[박세준의 기업 뽀개기⑧] 권원강 창업주 사내이사로, 갑질 논란 3년만

  • reporterImage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입력2022-04-26 14:17:41

  •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기업 관련 뉴스를 봐도 무슨 이야기인지 모를 때가 많으셨죠. 배경 설명 없이 현안만 설명하다 보니, 관계된 사건을 파악하지 않고 있다면 이해가 어렵기 때문인데요. 누구나 쉽게 기업 뉴스를 읽을 수 있도록 배경이 되는 사건부터 취재 후일담까지 자세히 말씀드리겠습니다.

    권원강 교촌치킨 창업주가 회사로 돌아왔습니다. 권 창업주는 3월 15일 교촌그룹의 지주회사인 교촌에프엔비(이하 교촌)의 사내이사로 경영에 복귀했습니다. 2019년 3월 친족의 갑질 논란으로 경영권을 내려놓은 지 3년만의 일입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 공시에 따르면 권 창업주는 교촌의 지분 과반(69.20%)을 가지고 있는 최대 주주입니다. 사내이사 복귀지만 사실상 그룹 전체에 지배권을 갖게 되는 거죠.

    교촌 측은 권 창업주가 “이사회 의장을 맡지만 경영에는 직접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 밝혔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교촌이 권 창업주를 중심으로 가족 경영에 돌입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권 창업주가 일부 친척에게 주식을 일부 증여했기 때문입니다. 교촌은 창업주 외에 일가족 보유 지분이 없던 기업입니다. 이 같은 배경 때문에 가족 경영이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예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는데요. 과연 실상은 어떨까요.

    권 창업주가 경영에서 물러난 배경부터, 교촌은 물론 다른 치킨 프랜차이즈의 승계구도까지 박세준의 기업뽀개기에서 상세히 알아봤습니다.





    박세준 기자

    박세준 기자

    1989년 서울 출생. 2016년부터 동아일보 출판국에 입사. 4년 간 주간동아팀에서 세대 갈등, 젠더 갈등, 노동, 환경, IT, 스타트업, 블록체인 등 다양한 분야를 취재했습니다. 2020년 7월부터는 신동아팀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90년대 생은 아니지만, 그들에 가장 가까운 80년대 생으로 청년 문제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영상] 개혁신당 류호정 “노동계 상대방 자영업자·소상공인 처지 생 ...

    하나님의 교회, 강원 원주 태장동에 새 성전 건립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