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6월호

이종격투기대회 우승한 무술인 이면주

  • 글: 이남희 기자 irun@donga.com 사진: 동아일보

    입력2003-05-28 11:25:00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종격투기대회 우승한 무술인 이면주
    ‘무적의 무에타이 전사’ 이면주(26)가 4월26일 한국 최초의 이종(異種)격투기대회인 제1회 스피릿MC 결승전에서 승리해 국내 최고 무림고수로 떠올랐다. 이종격투기대회는 태권도, 레슬링, 킥복싱, 유도, 브라질 유술, 무에타이 등 서로 다른 분야의 격투기 고수들이 팔각의 링에서 맞붙어 지존을 가리는 대회. 이씨는 태국 전통무술 무에타이의 고유 기술인 무릎치기와 발차기를 현란하게 구사하며 연전연승했다.

    “무에타이는 킥복싱처럼 격투 기술만 집중적으로 가르치는 게 아니라 ‘와이크루’란 의식을 통해 정신수양을 강조합니다. 그렇게 무에타이를 연마하며 기른 강한 정신력이 우승의 원동력이었다고 봅니다.”

    그는 초등학교 시절 프로복서 마이크 타이슨의 경기를 관전하면서 격투기에 빠져들었다. 온몸으로 경기에 몰입하는 타이슨에게서 ‘진정한 남자다움’을 느꼈고 마침내 1995년 충북 옥천공고 3학년 때 무에타이의 화려한 기술에 매료돼 정식으로 입문했다.

    그는 지난 3월 근무하던 프랜차이즈 회사를 그만두고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했다. 프로 이종격투기 선수로 거듭나기 위해서다. 그는 경기에서 뛰어난 기량을 선보이는 것이 이종격투기를 대중화하는 길이라 믿는다.

    “좋은 경기 내용을 보여드림으로써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려 합니다. 또한 좀더 실력을 쌓아 일본의 ‘프라이드 FC’ 등 세계적인 이종격투기대회에 진출, 국위를 선양하고 싶습니다.”





    He & She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