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문화계진단

‘라이어, 너마저…’, 대학로가 떨고 있다

  • 권재현 기자|confetti@donga.com , 김정은 동아일보 기자 | kimje@donga.com

‘라이어, 너마저…’, 대학로가 떨고 있다

1/3
  • ● 작년 홍기유 이어 올해 최진 대표 잇따라 자살
  • ● 대학로 최고 킬러 콘텐츠 ‘라이어’ 판권도 팔려
  • ● ‘돌려 막기’ 유혹 끊으려면 눈높이 낮추되 길게 봐야
대학로가 잇따른 비보에 잔뜩 웅크리고 있다. 8월 21일 서울 성동구 한 아파트 단지에 주차된 차 안에서 ‘김수로 프로젝트’로 유명한 공연기획제작자 최진(48) 아시아브릿지컨텐츠 대표가 숨진 채 발견됐다. 차 안에 불에 탄 번개탄이 발견됐고 직원들에게 “미안하다”는 문자를 보낸 게 확인됐다. 8월 초 아시아브릿지컨텐츠의 90억 원 부채를 청산하기 위한 회생절차를 서울회생법원에 신청한 사실도 알려졌다. 자금난에 쫓겨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증좌였다.

이 사건은 공연계에 기시감(데자뷔)을 불러일으켰다. 지난해 5월 31일 원효대교 남단에서  투신자살한 홍기유(당시 45세) 극단 적도 대표 사례와 오버래핑됐기 때문이다. ‘연극열전’ 시리즈의 기획자로 유명했던 홍 대표 역시 경영난에 시달리다 결국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한 것으로 밝혀졌다.

내로라하는 공연제작자의 파산과 연이은 죽음으로 대학로에선 ‘파산 도미노’ 현상이 벌어지는 거 아니냐 하는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2014년 세월호 참사 파동, 2015년 메르스 파동, 2016년 이후 블랙리스트 파문 및 촛불시위처럼 관객의 공연장행 발길을 막는 대형 악재가 3년 연속 누적되면서 그런 충격을 흡수할 대학로의 기초체력이 한계상황에 이르렀다는 위기감이 팽배하다. 실제 이 삼각파도에 시달리던 30대 제작자 한 명이 최근 “급전이 필요하다”며 선배 제작자에게 ‘S.O.S 문자메시지’를 보낸 뒤 ‘만약의 사태를 막자’는 절박감에 중견 제작자들이 십시일반으로 수천만 원을 모아 ‘급한 불’을 껐다는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다.

국민연극까지 팔렸다

‘라이어, 너마저…’, 대학로가 떨고 있다

‘김수로 프로젝트’라는 브랜드 아래 수십 편의 연극과 뮤지컬을 제작해오다 자금난에 쫓겨 8월 21일 자살한 최진 아시아브릿지컨텐츠 대표.[뉴스1]

이 와중에 2000년대 대학로 최고의 킬러 콘텐츠로 불리던 연극 ‘라이어’의 판권이 팔렸다는 소식까지 들려왔다. 1998년부터 공연된 ‘라이어’의 국내 판권을 지닌 파파프로덕션(대표 이현규)이 그 판권을 뮤지컬 제작사인 EMK(대표 엄홍현)에 넘기기로 구두 합의한 상태라는 게 엄홍현 대표의 주장이다. 엄 대표는 “7, 8개월 전 이현규 대표로부터 제안을 받고 논의를 진행해 현재 구두 합의한 상태다. 9월 말 최종계약서에 서명할 예정”이라며 “판권료는 20억 원대”라고 밝혔다. 엄 대표는 “이 대표가 라이어 공연을 업그레이드하는 것을 비롯해 3~4가지 조건을 내걸었다”며 “현재 1만~1만5000원대인 라이어 티켓 값도 정상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국 극작가 레이 쿠니 원작의 코믹 상황극인 ‘라이어’는 한때 시리즈 1~3편이 5개 전용공연장에서 공연되며 누적 관객 200만을 돌파해 ‘국민연극’이란 소리를 듣던 작품. 올해 국내 공연 20년을 맞아 ‘스페셜 라이어’라는 제목으로 대학로는 물론 전국순회공연까지 펼치고 있었다.

이런 작품의 판권을 팔았다는 것은 한마디로 ‘황금알을 낳는 거위’를 판 것이나 다름없다. 이를 두고 대학로 제작자 및 공연관계자들 사이에선 ‘충격 반, 부러움 반’의 반응이 나오고 있다. 집단적 무력감과 우울증에 빠진 대학로의 위기를 극명하게 보여주는 사례라는 점에서 충격이고 그나마 빚을 탕감할 수 있게 팔아치울 콘텐츠를 갖고 있다는 점이 부러움의 대상이다.

파파프로덕션은 한때 대학로의 ‘현금인출기’로 불릴 만큼 탄탄한 현금 회전력을 자랑해왔다. 하지만 라이어 시리즈를 대신할 후속작 발굴에 계속 실패한 데다 2010년을 전후해 ‘보잉보잉’이나 ‘옥탑방고양이’ 같은 흥행작에 예약판매 순위 1위의 아성을 내주면서 수익구조가 악화되기 시작했다. 이런 와중에 사업다각화를 모색한다며 의료사업이나 부동산 투자 같은 비전문 분야에 투자했다가 입은 손실이 점점 커지면서 만만치 않은 빚을 진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 추산하는 파파프로덕션의 부채 규모는 30억~40억 원대. 따라서 라이어 판권을 판다면 이를 한꺼번에 청산할 수준은 될 거란 관측이 있었다.

하지만 EMK 측이 밝힌 액수는 그에 한참 못 미치는 20억 원대다. 익명을 요구한 한 공연제작자는 “스페셜 라이어 공연이 현재 지방 8곳을 돌고 있는데 한 곳당 매출이 1억 원 정도로 잡히고 있다 한다”며 “판권 판매 수익에 일괄적으로 이뤄진 지방 공연 매출 수익을 합쳐서 부채를 일거에 털어내려는 전략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른 공연기획자는 “파파 측이 시리즈 1~3편을 모두 묶어 30, 40억 원 정도에 팔려 한 것 같은데 물밑 협상 과정에서 1편 판권만 20억 원대에 팔린 것 같다”며 “파파 측에서 당분간 2,3편 제작은 계속 맡을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1/3
권재현 기자|confetti@donga.com , 김정은 동아일보 기자 | kimje@donga.com
목록 닫기

‘라이어, 너마저…’, 대학로가 떨고 있다

댓글 창 닫기

2017/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