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 崔&朴 슈퍼게이트

어둠 속에서 진화한 3代 ‘권력 비즈니스’

최태민-최순실-장시호, 무일푼에서 ‘돈 천지’로

  • 소종섭 | 시사평론가 jongseop1@naver.com

어둠 속에서 진화한 3代 ‘권력 비즈니스’

1/3
  • ● 국민 세금과 대기업 돈으로 蓄財
  • ● 4가지 닮은 점과 3가지 다른 점
  • ● 전두환 위로금 6억 원이 종잣돈?
  • ● 국회, 최태민·최순실 특별법 추진
어둠 속에서 진화한 3代 ‘권력 비즈니스’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있는 최순실 씨 소유 미승빌딩. [동아일보]

최태민·최순실 부녀는 2대에 걸쳐 권력을 배경으로 재물을 축적했다.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최순실의 언니인 최순득의 딸) 씨까지 치면 3대에 걸친 ‘권력 비즈니스’다. 이들은 국민 세금과 대기업 돈을 자신들의 부를 일구는 수단으로 써먹었다. ‘앉아서 헤엄치기’식 비즈니스 구조를 만들어 정권이 바뀌어도 돈을 챙길 수 있게끔 했다.

하늘 아래 비밀은 없다는 사실을, 권력은 유한하다는 사실을 몰랐던 것일까. 우리 역사상 이러한 가족형 권력 비즈니스는 없었다. ‘박근혜’라는 권력이 있기에 가능했던 일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런 사실을 몰랐을까, 아니면 알고도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 것일까.

1974년까지만 해도 거의 무일푼 상태이던 최태민가(家)는 수천억 원대 부자가 됐다. 임선이 씨와 다섯 번째로 결혼한 최태민 목사는 임씨와의 사이에 최순영·최순득·최순실·최순천 등 4명의 딸을 뒀다. 이들 자매의 재산이 얼마인지, 어떻게 재산을 형성했는지는 아직 정확히 밝혀진 바 없다. 추정만 무성하다.

최순실 씨는 밝혀진 것만 해도 서울 강남구 신사동 미승빌딩(지하 2층, 지상 7층)과 661㎡(200평) 규모의 대지, 강원도 평창 토지 등 수백억 원대 부동산을 갖고 있다. 독일에도 프랑크푸르트 인근 슈미텐 지역에 비덱 타우누스 호텔, 인근 지역의 주택 3채 등 30억 원대에 달하는 부동산을 보유했다. 이 중 5억 원대 주택 1채는 딸 정유라씨 소유다.



최순실 부동산만 수백억대

최씨의 언니 최순득 씨도 재산이 만만치 않다. 강남구 삼성동 봉은사 앞에 300억 원에 달하는 7층 빌딩, 강남구 도곡동에 50억 원대 고급 빌라 등을 소유했다. 동생 최순천 씨는 청담동, 반포동 등에 시가 1000억 원이 넘는 건물을 갖고 있다. 부동산 외에 주식, 예금, 현금이나 해외 재산 등은 알려진 것이 없다.

재산 축적 과정과 관련해서는 다양한 의혹이 제기됐지만 이 또한 실체가 분명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최씨는 “인테리어 가게, 유치원 등을 운영하며 돈을 벌었다”라고 설명했지만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많다. 최씨가 빌딩 등을 사들이기 시작한 1980년대 중후반에 그는 20대 후반~30대 초반이었다. 그래서 “최태민이 1970년대 대한구국선교단을 운영하면서 기업들로부터 거둬들인 돈 가운데 빼돌린 돈이 오늘날 최씨 일가 재산의 바탕이 됐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최씨의 친인척들이 주로 이렇게 주장한다. 이복오빠 최재석 씨(최태민 넷째 부인의 아들)도 그중 한명이다. 그는 “아버지(최태민)의 생전 재산 목록을 파악하고 있으며, 지금 최씨 자매가 보유한 재산은 최순실 자매의 모친을 통해 상속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버지 수법 진화시킨 崔

최씨의 또 다른 이복오빠 조순제씨(최씨의 모친 임순이 씨가 전남편과의 사이에 낳은 아들)도 비슷한 얘기를 했다. 그는 2007년 이명박 당시 대선 후보 캠프 인사들에게 “(최태민 씨가 박근혜 영애를 만나기 전까지는) 생활이 아주 어려웠다. 극단적으로 표현해 생활 자체가 어려웠다. 재산도 없었다. (그런데 대한구국선교단 활동을 할 때는) 돈 천지였다. 돈이 많았다. 우리나라 재벌들이 다 돈을 냈다. 내가 알기로는. 그때 들어온 돈은 최태민이 모두 관리했다”고 증언했다.

1977년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이 백광현 중앙정보부 안전국장에게 지시해 만든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최태민 보고서’는 최태민이 박근혜 당시 영애를 만나기 직전인 1974년 상황에 대해 이렇게 기록했다. ‘1974년 5월 동대문구 제기2동 박아무개 씨 집에 전세로 들어와 ‘태자마마’를 자칭했다. 1974년 8월에는 서대문구 북아현동 선아무개 씨 소유 빌딩 2층(36평)으로 이전해 동일한 행위를 했다.’ 한마디로 1975년 3월 6일 박근혜 영애를 만나기 전에는 집도 없는 신세였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영남대 땅을 판 돈이 종잣돈이 됐다고 주장한다. 1947년 영남대의 전신 대구대를 만든 ‘경주 최부자댁’ 최준 선생의 손자 최염 씨는 “박근혜 대통령이 1980년부터 8년간 이사장과 이사직을 맡아 학교를 운영하면서 학교 운영에 필요한 돈을 만들고 그 돈의 대부분을 최태민에게 상납한 것으로 안다”고 주장했다.

1980년 전두환 전 대통령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건넨 ‘위로금’ 6억 원이 종잣돈이 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박 대통령의 여동생 박근령 씨의 남편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최순실을 비롯해 최태민 일가의 재산은 1980년 전두환 대통령이 박 대통령에게 건넨 위로금 6억 원으로 시작됐을 가능성이 높다. 6억 원은 당시 돈으로 아파트 300채를 살 수 있는 액수였다”고 주장했다.

최순실 일가의 재산 규모와 형성 과정에 대해서는 이처럼 다양한 추측이 나온다. 40년 전이나 지금이나 비슷한 것은 ‘권력 비즈니스’의 형태다. 최순실 씨는 아버지 최태민 목사의 수법을 배워 진화시켰다는 평가가 있다. 조카 장시호 씨 또한 이모 최씨에게서 배운 듯 권력 비즈니스를 했다. 3대에 걸친 권력 비즈니스는 4가지가 닮았다.

우선 권력을 이용해 대기업들로부터 돈을 끌어들이는 방식이 그렇다. ‘최태민 보고서’는 ‘최태민은 기업인을 구국봉사단 운영위원으로 위촉해 이들로부터 1인당 2000만~5000만 원의 입단 찬조비나 월 200만 원의 운영비를 내는 식으로 운영 자금을 마련했다. 운영위원은 60명에 이르렀다’고 기록했다.


1/3
소종섭 | 시사평론가 jongseop1@naver.com

관련기사

목록 닫기

어둠 속에서 진화한 3代 ‘권력 비즈니스’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