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추적

“복구에 최대 1년, 당분간 발사 어렵다”

북한 대포동미사일 시험장 폭발사고설

  • 글 : 황일도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shamora@donga.com

“복구에 최대 1년, 당분간 발사 어렵다”

1/2
  • 북핵 위기가 첨예해지면서 발사 여부를 두고 미국과 일본을 비롯한 주변국들의 관심이 집중돼온 북한의 대포동 2호 미사일.
  • “최대사거리가 1만km에 달해 미 본토까지 타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됐던 이 미사일의 개발시험장에서 지난해 늦가을 폭발사고가 있었다는 설이 흘러나왔다.
  • 대포동 미사일 기지에서는 과연 무슨 일이 벌어졌는가.
“복구에 최대 1년, 당분간 발사 어렵다”

2002년 2월 촬영된 대포동 미사일 시험장 위성사진. ①번 원 안은 발사통제시설,②번 원 안은 발사대,③번 원 안은 폭발사고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엔진시험장.

지난 3월15일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국방부 업무보고. 노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북한이 대포동 2호 미사일 발사를 준비하고 있다는 얘기가 외신에서 나오고 있는데 군은 어떻게 보고 있느냐”는 질문을 던졌다. 2월28일 일본의 요미우리 신문이 전한 대포동 미사일 관련 기사, 3월1일 아베 신조 일본 관방 부(副)장관의 발언 등에 따라 대포동 미사일에 대한 경계심이 높아지는 데 따른 것이었다.

미·일 정부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보도한 요미우리 신문의 기사는 “대포동 발사기지인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에서 올해 1월 미사일 엔진 부분의 분사시험이 행해진 사실이 밝혀졌다”는 내용이었다. 아이치현의 강연회에서 있었던 아베 신조 부장관의 발언 또한 “북한이 동해를 향해 대포동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는 요지였다.

그러나 국방부는 대통령의 질문에 “북한이 장거리 대포동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단언했다. “한국과 미국이 함께 확인해 본 결과 발사 징후는 없으며 포착된 것도 없다”는 김충배 합참정보본부장의 보고였다. 또 김정보본부장은 “북한의 훈련 장면을 일본이 잘못 판단한 것 같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국방부가 일본에서 흘러나온 ‘대포동 미사일 발사 징후설’을 단호히 부인할 수 있었던 근거는 무엇일까. 국방부는 이와 관련해 어떤 정보를 갖고 있었던 것일까.

“엔진시험 도중 폭발사고”

대통령 업무보고 이틀 뒤인 3월17일경, 국방부에서는 비공식적인 자문회의가 열렸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이 날의 회의는 대북현안과 관련해 민간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부정기적인 모임. 국방부 대북정보 담당자들과 북한전문 연구자, 교수들이 참석해 격의 없이 의견을 나누는 자리였다.

이날 회의의 핵심은 군사정보 분석을 맡고 있는 한 장성의 발언이었다고 참석자는 말한다. 가급적 대외비를 요청하며 제공한 정보는 다름 아닌 대포동 미사일에 관한 것. 그러나 이는 일본에서 흘러나왔던 ‘발사 징후설’과는 정반대의 것이었다.

참석자에 따르면 이 장성이 한 이야기는 “지난해 늦가을 대포동 미사일의 시험장에서 엔진시험 도중 폭발사고가 발생했다”는 내용이었다. 건물이 무너질 정도의 대형사고는 아니었지만 시험장비 등이 적지않게 손상되어 대포동 미사일의 발사가 당분간 불가능하다는 것. 복구에 필요한 시간은 최소 6개월에서 1년 가량으로 보인다는 설명이었다. 이 참석자는 “이같은 정보는 미국 정찰위성이 찍은 사진을 분석한 결과인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참석자는 “3월15일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국방부가 발사 징후설을 일축할 수 있었던 것은 이 정보를 근거로 하고 있다는 설명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의 한 대북관련 당국자는 익명을 전제로 사실상 대부분의 내용을 확인해주었다. 그대로 옮기면 “엔진성능을 시험하는 공장에 이상이 있으나 아직까지 공장 정비가 끝나지 않아 당분간 발사시험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본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구체적인 일자나 정확한 예상 지연기간 등에 대해서는 “말할 수 없다”며 답변을 피했다.

대신 이 당국자는 “대포동 2호 발사 등의 주요첩보는 한·미 당국이 갖고 있는 각종 정보채널을 통해 상당기간 전에 확인이 가능하다”며 “아직까지 북한에서 주목할 만한 군사동향은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대포동 미사일 기지는 1990년대 초반 미국의 정찰위성에 의해 그 실체가 처음 확인됐다. 동해안 바닷가에 위치한 이 작은 마을이 전세계를 놀라게 한 가장 큰 계기는 1998년 8월 북한이 대포동 1호 미사일(북한측 주장에 따르면 ‘광명성 1호’ 인공위성)을 일본 열도 건너 북태평양으로 날렸던 사건. ‘대포동’이라는 이름은 개발지인 이 마을의 옛 지명인 대포동(大浦洞)을 따서 붙인 것이었다(북한은 얼마 전 1998년 발사된 대포동 1호 미사일의 정식 명칭이 ‘백두산 1호’라고 공개했다).

또한 도널드 럼스펠드 미 국방부 장관이 ‘야인’ 시절이었던 1998년 미 의회와 CIA의 의뢰를 받아 작성한 보고서에서 “북한은 현재 미 본토까지 닿을 수 있는 사거리 9980km급 대포동 2호를 개발중”이라고 밝히면서(상당수 군사 전문가들은 실제 사거리는 3600~6000km 정도일 것이라며 럼스펠드 보고서가 과장됐다고 말하고 있다) 이 기지는 각국의 첩보위성과 정찰기들이 하루도 빼지 않고 쉴새없이 감시하는 ‘초특급 요주의 지역’이 되었다.

‘신동아’가 인공위성 ‘퀵버드’를 운용하고 있는 미국의 ‘디지털 글로브’사로부터 입수한 대포동 기지의 위성사진(북위 40.8, 동경 129.6)은 이 발사시험장의 면모를 또렷하게 보여주고 있다. 지난해 2월 촬영된 이 사진 속에서 확인할 수 있는 대포동 기지의 외양은 예상했던 것과는 달리 초라한 편이다.
1/2
글 : 황일도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shamora@donga.com
목록 닫기

“복구에 최대 1년, 당분간 발사 어렵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