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동률 · 권태균의 오지 기행

사슴이 놀던 골짜기 대구 달성 우록마을

  • 글_김동률·사진_권태균

사슴이 놀던 골짜기 대구 달성 우록마을

  • 대구시 달성군 현풍에서 청도 이서로 넘어가는 팔조령 목전에 우록동이 나타난다. 팔조령은 ‘산세가 험하고 산적패가 득실거려 8명이 모이지(八助) 않고는 고개를 넘지 말라’는 의미다. 우록마을은 일본 NHK TV에 소개된 뒤로 일본 관광객들이 자주 찾는다. (관련 기사 364쪽)
사슴이 놀던 골짜기 대구 달성 우록마을
1. 허물어질 둣한 아궁이에 무쇠솥이 걸려있다.

2. 판소리하는 할머니.

3. 지금은 사람이 살지 않는 고시원 전경.

사슴이 놀던 골짜기 대구 달성 우록마을
1. 요즘 보기 드문 재래식 굴뚝.

2. 한 폐가에 있는 얼어붙은 신발. 겹겹의 이끼가 세월의 무상함을 말해준다.

3. 폐허로 변한 고시원 내부.

사슴이 놀던 골짜기 대구 달성 우록마을
남지장사 뒤편의 수목장지. 어떤 이가 잠들어 있는 곳에 ‘당신을 사랑했어요’라는 문구가 씌어 있다(위).

아랫마을 주민이 부엌 아궁이에서 땔감을 때고 있다(아래).

신동아 2012년 3월 호

글_김동률·사진_권태균
목록 닫기

사슴이 놀던 골짜기 대구 달성 우록마을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