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보수·진보 함께하는 시민정책 축제 마련 이형용 거버넌스센터 이사장

  • 글·김건희 객원기자 kkh4792@hanmail.net, 사진·김형우 기자

보수·진보 함께하는 시민정책 축제 마련 이형용 거버넌스센터 이사장

보수·진보 함께하는 시민정책 축제 마련 이형용 거버넌스센터 이사장
이념 갈등을 뛰어넘은 시민정책축제 ‘2015 대한민국 정책컨벤션·페스티벌’이 11월 6~8일 경기 안산 문화예술의전당에서 열렸다. 이 행사엔 보수와 진보가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사회적 대타협’을 표방한 시민정책 축제답게 새누리당 부설 여의도연구원, 바른사회시민회의, 자유경제원 등 보수 진영과 희망제작소, 흥사단,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등 진보 진영이 동참한 것. 행사를 마련한 이형용(51) 거버넌스센터 이사장은 “이 대회가 시민정책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자평했다.

서울대에서 철학을 공부한 이 이사장은 김대중 정부 때 신설된 ‘대한민국 제2의건국 범국민추진위원회’ 전문위원으로 활동하며 민관협력을 도모할 수 있는 거버넌스에 눈을 떴다. 2002년에는 공무원, 시민사회운동가, 보수·진보 진영 인사들과 거버넌스 포럼을 조직하고 이후 10년간 토론회를 열면서 서로의 간극을 좁혔다. 이 과정에서 도출된 의제를 정책화하고자 출범시킨 것이 2012년 제1회 대한민국 정책컨벤션·페스티벌이다.

올해 3회를 맞은 이번 대회에서는 ‘생활 밀착형 의제’를 제시한 게 큰 소득이라고 그는 말한다. 보수, 진보, 중도 진영의 주요 싱크탱크와 시민단체 인사들이 대한민국의 안전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정부에 정책 건의를 하게 된 것도 의미가 크다. 올해 행사 주제를 ‘안전과 거버넌스’로 삼은 것 역시 세월호 사건을 계기로 안전이 국민의 생활에 가장 밀접한 의제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이 이사장은 “앞으로도 이 대회가 생활형 시민정책을 만들고 제시하는 아이디어 뱅크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신동아 2015년 12월 호

글·김건희 객원기자 kkh4792@hanmail.net, 사진·김형우 기자
목록 닫기

보수·진보 함께하는 시민정책 축제 마련 이형용 거버넌스센터 이사장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