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서울국제조각페스타 2015 ‘완판녀’ 김성은 조각가

  • 글·배수강 기자 bsk@donga.com, 사진·지호영 기자

서울국제조각페스타 2015 ‘완판녀’ 김성은 조각가

서울국제조각페스타 2015 ‘완판녀’ 김성은 조각가
신예 조각가 김성은(31) 씨가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열린 ‘서울국제조각페스타 2015(10월 13~18일)’에서 ‘완판녀’로 등극했다. 국내외 100여 명의 조각가가 참여한 서울국제조각페스타는 올해 5회를 맞은 ‘조각가들의 잔치’. 이 권위 있는 행사에서 3년차 ‘막내’의 돌조각 작품 11점이 유일하게 완판되자 ‘김성은이 누구냐’는 궁금증이 일었다고 한다. 김씨의 전시 부스는 조각가들이 꺼리는 3층 구석에 자리했기에 호기심은 더했다.

“아이의 시각으로 바라본 것들을 조각하고 싶었어요. 아이들이 좋아하는 별, 물고기, 강아지를 돌조각 주제로 정한 것도 그 때문이죠. 일단 편하잖아요.”

‘3층 완판녀’ 소문이 나면서 한 대기업 회장은 전시장을 직접 방문해 김씨에게 작품 프로젝트를 제의하며 격려하기도 했다. 덕원예고, 성신여대 미대를 졸업한 그는 대학 졸업 후 비서, 방과후 학습교사 등을 전전하며 “잠시 방황했다”고 한다. ‘다른 것을 해보고 싶다’는 게 이유였는데, 방황은 그에게 새로운 영감을 줬다. 교육대학원에 진학해 아이들을 가르치게 되면서 아이들의 따뜻하고 순수한 아름다움을 체감한 것. 그 아름다움을 조각하고 싶다는 생각에 작업실로 돌아왔다. 그의 작품이 순수하고 긍정적이라는 평가를 받는 것도 이런 연유에서인 듯하다. 그러나 여성 작가가 돌을 다루는 게 쉬운 일은 아닐 터.

“여성 작가들은 나무나 브론즈 작업을 많이 하는데, 저는 돌 작업이 잘 맞아요. 돌이 주는 순수한 색감도 좋고, 그라인더로 작업하는 게 위험하기 때문에 집중하다 보면 마음도 편안해져요.”

신동아 2015년 12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서울국제조각페스타 2015 ‘완판녀’ 김성은 조각가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