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詩 쓰는 의사 정정만의 섹스 클리닉

‘정년 없는 페니스’를 위한 6가지 제언

  • 정정만 M&L 세우미(世優美) 클리닉 원장 / 일러스트·김영민

‘정년 없는 페니스’를 위한 6가지 제언

2/2
이 세상에 존재하는 가장 훌륭한 최음제는 타성이 된 생활 습관과 허망한 체면 또는 자존심을 버리고 삶의 스타일을 변화시키는 여유이다. 셀프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한 노력이야말로 죽는 순간까지 페니스로 하여금 현역을 지키게 하는 최선의 방책이다.

섹스 비디오나 사진, 에로틱한 소설을 빌려 성적 환상을 끌어내는 것도 도움이 된다. 섹스 파트너로 하여금 성적 흥미를 느끼고 성적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동기 부여에 집중한다. 여성 파트너는 남성의 성 능력에 심대한 영향을 미친다. 남자의 성은 여성의 성 태도에 따라 명멸하기도 한다. 건강관리는 곧 페니스 관리와 직결된다.

신동아 2006년 8월호

2/2
정정만 M&L 세우미(世優美) 클리닉 원장 / 일러스트·김영민
목록 닫기

‘정년 없는 페니스’를 위한 6가지 제언

댓글 창 닫기

2019/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