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서평

철학, 도시를 디자인하다 1, 2

철학함의 지정학과 삶의 심화

  • 홍윤기│동국대 철학과 교수 hyg57@chol.com

철학, 도시를 디자인하다 1, 2

2/2
철학은 삶에서 하는 그 어떤 ‘활동’

이 철학 여행자는, 철학은 명사가 아니라 동사라는, 아주 확고하고 안정된 철학관을 단지 주장만 하는 것이 아니다. 그는 철학을 한 모든 사람이 그들이 살았던 도시 안에서 철학을 ‘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그네들이 거쳐갔을 삶의 우회로, 그 도시의 문화를 그대로 복기하려고 노력한다. 그의 여정에서 볼 수 있는 것은, 철학은 그 어떤 특정 분야의 ‘과학’처럼 아는 것이 아니라 삶의 어떤 문제를 놓고 그것을 투시하고, 얘기하고 그리고 그 과정에서 자기가 다짐할 것을 스스로 깨달아가는 일종의 ‘퍼포먼스’라는 것, 즉 ‘철학은 삶에서 하는 그 어떤 활동’이라는 것이다.

정재영 동학의 이 책은 일단은 철학 여행기로서 성공적이다. 관광 회사의 천편일률적인 패키지 상품에 질린 사람은 유럽 현대의 사상적 맥박을 참으로 정확하게 짚고 있는 이 책이 제시한 순서에 따르거나 아니면 그 반대 순서에 따르거나 이 책의 안내대로 빈, 파리, 피렌체, 암스테르담, 에든버러, 쾨니히스베르크, 베를린, 런던, 바젤, 로마, 아테네를 차례로 방문하면 단지 물리적 관광뿐만 아니라 철학이라는 입지점을 통해 유럽의 역사와 그 정신적 맥박을 가장 심층적으로 체험할 수 있다. 여기에서 철학은 분명히 철학함의 지정학적 산물로서 이해된다.

서양 철학에서 절대 제외될 수 없는 철학자들을 그 활동 도시와 이렇게 정확하게 연관시킨 저술 기획은 그 자체가 고차원적인 관광기획으로서 아주 성공적이다. 특히 영국 경험론 또는 계몽주의 원조로 에든버러를 짚어내고, 데카르트와 스피노자를 감싸안은 도시로 암스테르담을 부각시킨 안목은 감탄할 만하다. 다만 이런 철학 여행 또는 시대철학 순례로서의 이 기획에서 아주 유감스러운 것은 서양 현대철학에서 ‘신’의 운명이 결정적으로 변화하는 임계점으로서 종교개혁의 문제의식을 정면으로 다루지 않은 것이다. 그 때문에 ‘현대 정신’의 도래에 가장 혁명적인 추동력을 부여한 루터와 칼벵의 두 도시, 즉 비텐베르크와 제네바가 빠진 것은 옥의 티다. 이 두 도시는 피렌체 못지않게, 아니 일반 민중에게는 피렌체를 능가하는 정신적 개벽의 진원지였다.

바로 이런 방식으로 철학을 철학하는 사람들의 일상으로 끌고 온 이 철학 여행서는 단지 철학 교양서적만은 아니다. 각 시대의 철학에 대한 정재영 동학의 철학 여행기적 접근은 기실, 특정 철학자의 철학을 단지 그의 개인사에서 이해하는 전기적 접근법(biographical approach)의 한계를 넘어 철학이 특정 문화적 공간 안에서, 여기서는 도시의 공기 안에서 그 도시의 문화를 섭취하면서, 획득해낸 것임을 보여주는 사회문화적 접근법(socio-cultural approach)의 본격적 실험으로도 읽힌다.



사회문화적 접근

이 책을 사용함으로써 나는 철학의 학문 후속세대에게 철학과 관련된 아주 진지한 일상 생활의 모습과 그 환경을 다같이 보여줄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철학을 그 철학함의 생활과 문화로 복기함으로써 정재영 동학은 참으로 재미없을 것 같은 철학자들의 일생도 하나의 문화적 사실로서, 나아가 좀 더 극적인 요소가 가미된 문화재화로서 가공될 수 있는 가능성을 실연시켰다. 바로 이 점에서 문화로서의 철학(philosophy as culture)이라는 기획 하나가 아주 성공적으로 시작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된 셈이다.

그러나 그 어떤 어려운 성공은 더 나은 또 다른 성공을 욕심내는 투정 많은 호사가들의 비판적 표적이 되기도 하는 법이다. 철학 여행서로서 정재영 동학의 이번 책이 정말 상찬할 만한 많은 장점을 가짐에도 불구하고 그의 철학 동행자로서 나는 그 어떤 철학을 상대적으로 국지적 성격을 면치 못하는 특정 도시문화의 지평 안에서 해명하는 데는 결정적 한계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것은 철학하는 이들의 철학적 사고가 결코 자기가 지금 당장 살고 있는 도시의 광장이나 골목길 또는 카페에 묶이지 않을 뿐만 아니라 심지어는 그가 어쩔 수 없이 속해 있는 그 국가의 정치문화에 대해서조차 구속을 거부하는 양상을 띠기 때문이다.

철학하는 정신의 형성은 분명히 특정 문화 안에서 배태되지만 그 위대한 발전은 어떤 경우에도 특정 문화를 초월하고자 한다. 바로 이 점에서 철학은 어쩔 수 없이 세속인의 활동으로서 세계종교와 겨루고, 비판가로서 최고권력과 경쟁한다. 철학은 인간이 인간으로서 한계를 벗어나면서도 끝까지 인간으로 남고자 할 때 나타나는 처절한 자기 긍정이다.

그런데 정재영 동학이 도시문화의 가장 안온한 향수자로서 그려놓은 서양 철학의 영웅들에게는 정재영 동학조차 긍정할 바로 이런 처절성이 보이지 않는다. 단지 대학의 따분한 교수로서가 아니라 시대마다 정신적 순교자의 역할을 했던 철학자들의 이런 철학함이 없었으면 인류 문명이 시작된 이래 학문이기를 그쳐본 적이 없는, 가장 오래된 학문으로서 철학이 지금까지 살아남을 수 있었을까? 하지만 이런 철학의 자기신조는 어디까지나 정재영 동학과 같은 교량자가 있기에 가능하다는 사실은 여전히 진리다. 이 점에서 우리는 정재영 동학이 저술한 책의 수혜자일 수밖에 없다.

신동아 2009년 1월호

2/2
홍윤기│동국대 철학과 교수 hyg57@chol.com
목록 닫기

철학, 도시를 디자인하다 1, 2

댓글 창 닫기

2019/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