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밀착취재

100억 들고 한국 왔다 미국으로 투자이민

벤츠 모는 탈북 간부 vs 임대아파트 망명 간부

  • 송홍근 기자 | carrot@donga.com

100억 들고 한국 왔다 미국으로 투자이민

2/2

국가정보원은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 “최근 3년간 탈북해 한국에 입국한 북한의 해외 주재관이 46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국정원에 따르면 “2013년 8명, 2014년 18명, 지난해 10월까지 20명”으로 증가세가 가파르다. 2009년 한 해 3000명에 육박했다가 2014년 1200명 수준으로 떨어진 전체 탈북자 수의 감소 추세와는 정반대다.

최근 탈북한 노동당 출신 망명 인사 중 한국 언론에 얼굴이 공개된 경우는 태영호 전 공사가 유일하다. 무엇보다도 망명 간부들이 탈북 사실이 북한에 알려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북한에 남은 가족이나 친지의 안위를 염려해서다. 국정원이 태 전 공사의 망명 사실을 공개한 것을 두고 “국내 정치용으로 당사자 신변 보호를 뒷전에 뒀다”는 뒷말이 나오는 까닭이다.

또 다른 변화는 정부 당국이 중간 간부 이상 북한 관료 출신에게 알선해온 연구기관 등의 일자리를 마다하는 경우가 잦아졌다는 것이다. 거액을 들고 망명한 이들은 공개된 탈북자 모임 등에 얼굴을 드러내는 일도 없다. 다음은 한 노동당 간부 출신 탈북 인사의 설명이다.



‘조국은 당신을 믿고 있다’

“해외 주재원이 망명하는 이유는 경제 문제, 자녀교육 등 제각각이다. 과업을 완수하지 못해 처벌받을 것이 두려워 온 경우도 있고, 북한에 돌아가 살 생각을 하면 가슴이 콱 막혀서 왔다는 사람도 있다. 해외 생활을 하다 보면 북한 체제에 환멸을 느낄 수밖에 없지 않나. 또한 북한 경제가 개선되면서 만지는 돈의 크기가 달라진 것도 다른 마음을 품게 하는 원인이다.”



또 다른 탈북 인사는 이렇게 말했다.

“한국으로의 귀순 사실이 확정되지 않으면 행방불명자로 처리돼 가족, 친치가 처벌받지 않는다. 북한을 비난하는 등의 활동을 하지 않고 조용히 지내면 별다른 문제가 없다. 한국에서 북한의 가족에게 송금하는 방식으로 부양도 할 수 있다. 브로커를 통해 서울에서 평양으로 돈을 보내면 50%의 수수료를 떼고 전달된다.”

사전 계획과 치밀한 준비를 거쳐 한국에 들어온 A, B, C씨처럼 고액을 챙기지는 않았더라도 호구 수단을 갖추고 한국행을 선택한 이들이 생겨난 반면, 상당수 탈북 인사는  여전히 서울 주변부나 외곽의 임대아파트에서 정착을 시도한다.

정착지원금, 격려금 등을 다 합쳐 봐야 3000만~4000만 원이다. 정보 당국에 북한 정보를 제공한 대가로 받는 포상금도 과거보다 크게 줄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한국 정부 대접이 옹졸하기 짝이 없다”며 상대적 박탈감을 갖는 탈북 간부도 적지 않다. 한국 생활이 기대에 못 미치는 까닭이다. 막노동으로 입에 풀칠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북한은 탈북자를 대상으로 입북 공작을 벌이고 있다. 한국 생활에 적응하지 못한 생계형 탈북자 중 실제로 탈남입북(脫南入北)에 나선 사례가 생겨나고 있다. 평양은 노동당 간부 출신 망명 인사들에게도 손을 뻗친다. 한 인사가 북한 당국이 보내온 편지를 기자에게 보여준 일이 있다. ‘조국은 아직도 당신을 믿고 있으니 돌아오라’는 내용이었다. 





신동아 2016년 10월호

2/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100억 들고 한국 왔다 미국으로 투자이민

댓글 창 닫기

2019/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