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4월호

Pressure Is No Problem for Kim Yu-na

(김연아에게는 부담감도 적수가 되지 않는다)

  • 존 터커 | 영국문화원 강사 john.tucker@britishcouncil.co.kr |

    입력2010-04-06 16:01:00

  • 글자크기 설정 닫기
    The English language consists of about 500,000 words. Of these, at least 100,000 are adjectives. Unlike many other languages, though, English is very flexible and adaptable: new adjectives can be created at any time by using suffixes or prefixes, or making new compound words.

    In the following extract about Korean skating heroine Kim Yu-na, taken from the New York Times, ten adjectives have been highlighted. After you have read the piece, try to match the correct adjectives with the ten sentences that follow.

    영어에는 약 50만여 개의 단어가 있으며 이 중 10만개가량이 형용사입니다. 다른 언어와는 달리 영어는 매우 유연한 언어라서 접두사나 접미사를 이용하거나 복합어를 만들어 쉽게 새로운 형용사를 만들 수 있습니다.

    먼저 아래 김연아를 다룬 뉴욕타임스 기사를 읽고, 기사에 굵은 글씨로 표시된 10개 형용사를 아래쪽 적절한 예문 안에 넣는 연습을 해보겠습니다.

    Pressure Is No Problem for Kim Yu-na



    By JULIET MACUR

    In a black, bejewelled dress and her hair pulled back into a neat bun, South Korea′s Kim Yu-na skated on Tuesday as if she knew she would win the short program at these Olympics.

    It did not matter that she came into this event with more pressure than anyone, as the reigning world champion and the dominant skater of the past two seasons. It was not a problem that her longtime rival, Japan′s Mao Asada, had performed brilliantly just before her, garnering a ton of points and roars from the crowd.

    보석 장식이 달린 검은 드레스를 입고 머리를 단정하게 묶어 올린 김연아가 화요일 쇼트 프로그램 경기를 치를 때, 그녀는 마치 자신이 올림픽 금메달을 차지하게 될 것을 알고 있는 사람처럼 보였다.

    현재 월드 챔피언이자 지난 두 시즌 동안 가장 각광받는 스케이트 선수였던 그녀가 남보다 몇 배나 되는 부담감을 가지고 이번 올림픽에 참가했다는 사실은 그녀에게 아무것도 아니었다. 그녀의 오랜 라이벌인 일본의 아사다 마오가 그녀 바로 앞에서 경기를 훌륭하고 마치고 높은 점수를 획득하며 관객들의 환호를 받은 사실 또한 문제가 되지 않았다.

    Kim, the most famous celebrity in South Korea, remained unfazed.

    She glided onto the ice, letting a sly smile peek through as her music, a medley from James Bond films, began. Then, in the snap of a finger, she turned into a Bond girl and turned on the magic.

    Kim, who has lost just once since finishing third at the 2008 worlds, was the perfect combination of artistic and athletic. She skated with such ease that nary a sound was heard as she moved across the ice.

    As her costume glistened under the lights, she sailed high into the air during each jump, especially her spectacular triple lutz-triple toe loop that seemed to keep her in the air for an hour. For her effort, judges gave her a world-record 78.50 points.

    “I have been waiting for this for a really long time,” Kim said, adding that Asada had “skated perfectly.”

    현재 한국에서 가장 유명한 인물이 되어 있는 그녀는 이 모든 것에 압도되지 않았다.

    김연아는 그녀의 쇼트 프로그램 음악인 007메들리가 시작되자 영악해 보이는 미소를 지으며 얼음판으로 미끄러져 들어갔다. 눈 깜짝할 새에 본드 걸로 변신한 그녀는 보는 이에게 마법을 걸었다.

    2008년 3위로 경기를 마친 이래 한 번도 1위를 놓친 적이 없는 김연아는 예술과 스포츠의 완벽한 조화를 보여주었다. 그녀가 얼음 위에서 경기를 펼치는 동안 경기장 안에서는 관객들의 숨소리조차 들리지 않았다.

    반짝이는 의상을 입은 김연아는 점프를 할 때마다 공중을 나는 것 같았고, 특히 전매특허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를 선보일 때는 마치 공중에 떠 있는 것처럼 보였다. 김연아의 멋진 연기에 심판들은 세계 신기록인 78.50이라는 점수를 주었다.

    “이날이 오기까지 정말 오랫동안 기다렸어요”라고 한 김연아는 덧붙여 아사다 마오 또한 “완벽한 스케이팅”을 선보였다고 말했다.

    1. Brad Pitt is one of the world′s most ____________ actors.

    2. After climbing to the top of the mountain, there was a ______________ view to be seen.

    3. After a hard day′s trekking, a soak in a sauna was the _____________ way to relax.

    4. Even though he had never acted on stage before, the young performer was _____________ about taking the lead role.

    5. I′m not fat or thin and I take a lot of exercise - I would say my build is _____________.

    6. By ______________ plotting, he made his way to the top in politics.

    7. Roger Federer is the ___________________ Wimbledon tennis champion.

    8. His handwriting is surprisingly ___________________, although he′s left handed.

    9. Her ball gown was pink and lavishly ________________ with brightly coloured stones.

    10. _____________ creativity needs to be encouraged among the young.

    ▷▶ ANSWERS

    1. famous2. spectacular

    3. perfect4. unfazed

    5. athletic6. wily

    7. reigning8. neat

    9. bejeweled10. artistic

    The following extract is also about the Vancouver Olympics. This time the writer concentrates on what happens off the ice, after the competitors have performed. Here are some words from the piece that you may find of interest:

    아래 글 역시 밴쿠버올림픽에 관한 내용입니다. 이 글에서는 선수들이 경기를 선보인 뒤 얼음판 밖에서 벌어지는 일에 대해 기술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이해를 돕기 위해 설명이 필요한 단어를 아래와 같이 정리했습니다.

    ▷▶ USEFUL VOCABULARY

    unveil (v) make public, show for the first time

    orchestrate (v) - organise

    mock (adj) pretend, rehearsed

    aesthetics (n, pl) principles of beauty

    gestures (n, pl) = actions, movements

    cheesy (adj, slang) inferior, cheap and nasty

    Another unusual feature of the English language is combining words with hyphens (e.g. long-lost relative, near-death experience). See how many of these compound words you can find.

    영어에는 하이픈으로 연결된 복합어 형용사가 다수 존재합니다(e.g. long-lost relative, near-death experience). 아래 문장에서 이런 복합어 형용사를 찾아보세요.

    After Skating, a Unique Olympic Event: Crying

    * 이 글도 뉴욕타임스 기사입니다(편집자)

    By JULIET MACUR

    For sheer spectacle, the Olympics offer the opening ceremony, the closing ceremony and dozens of medal ceremonies in between. For sheer awkwardness, they offer the kiss-and-cry area.

    After performing, figure skaters retreat with their coaches to a spot just off the rink to wait for their scores, sometimes for several minutes. With cameras in their faces and microphones picking up every sound, a scene unfolds unlike any other in sports, often filled with anxiety, tears or exultation or all three.

    올림픽 경기마다 개회식이나 폐회식, 메달 수여식과 같은 장관이 연출된다. 다른 의미로 볼만한 광경은 ‘kiss-and-cry’ 구역이라고 불리는 곳이다.

    경기를 끝마치고 난 뒤, 선수들은 코치들과 함께 링크 바깥의 지정된 곳에서 점수를 기다린다. 이는 때로 수 분이 걸리기도 하는데, 그동안 카메라들은 줄곧 선수들의 얼굴에 고정되어 선수들이 느끼는 초조함, 눈물, 가쁨의 탄성을 고스란히 보는 이에게 전달하며 다른 스포츠 경기에서와는 전혀 다른 광경을 연출한다.



    “For the skaters, it could be a few minutes of torture,” said David Michaels, a senior producer for NBC′s Olympics coverage and the network′s director for figure skating. “It′s good for us.

    “It′s such a big part of our coverage now. It′s gone from a blue curtain and a bucket of flowers on the side to plastic ice sculptures and crazy sets. It′s become a big design element that everyone works hard to figure out.”

    “피겨 스케이트 선수들에게는, 이 짧은 몇 분이 마치 고문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라고 NBC 올림픽방송을 담당하는 프로듀서이자 스케이트 경기 중계 총 담당인 데이비드 마이클슨은 말한다. “선수들은 초조할지 몰라도 방송하는 입장에서는 좋은 일입니다.”

    “피겨 스케이트 경기 중계에 있어 아주 중요한 부분입니다. 과거에는 배경이 푸른 커튼과 꽃으로 장식되었다면 요즈음은 얼음 조각과 온갖 현란한 세트가 준비되어 있지요. 이제는 관계자들이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이 되었습니다.”

    Michaels said that the event organizers were in charge of designing the kiss-and-cry area, but that NBC reviewed those plans. The network often adjusts the lighting to make it look more realistic and less like a TV set, he said, adding that one of NBC′s cameras is attached to a small crane that swoops into the kiss-and-cry from above.

    마이클슨은 이 키스 앤 크라이 영역의 디자인을 담당하는 행사 관계자들이 따로 있었지만, NBC가 전체 기획을 감수했다고 말했다. NBC 방송국은 종종 조명을 손봐 키스 앤 크라이 영역이 조금 더 진짜처럼 보이고 덜 세트같이 보이게 신경을 쓴다고 말하며, 크레인에 매달린 NBC의 카메라는 위쪽에서 내려와 키스 앤 크라이 영역을 촬영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When the Olympics were first televised worldwide in the 1960s, the set was much simpler, with no formal place for skaters to wait for their scores. A reporter and a camera operator would often catch them as they stepped off the ice.

    At the 1980 Winter Games in Lake Placid, N.Y., the off-ice area was spruced up with foliage, producers said. By the 1984 Sarajevo Games, a formal area with a bench appeared. The 1988 Calgary Games unveiled a major set, with a designed backdrop and lights.

    Though different producers have different recollections of the way the kiss-and-cry area got its name, the gist of it is that someone at a network said: ‘This is the place where the skaters kiss, this is the place where skaters cry. It′s the kiss-and-cry!” By the early ‘90s, the name had stuck, said Doug Wilson, the long-time producer and director at ABC who orchestrated that network′s figure skating coverage for more than 40 years.

    1960년대 올림픽이 처음으로 TV를 통해 방송되었을 때, 세트는 훨씬 단순했고 선수가 앉아서 점수를 기다리는 지정된 장소 같은 것은 없었다. 리포터와 카메라는 선수들이 얼음판 위에서 퇴장하는 장면만을 비추곤 했다.

    뉴욕의 레이크 플래시드에서 개최된 1980년 동계올림픽에서 처음으로 얼음판 바깥의 공간이 나뭇잎사귀 등으로 장식되었다. 1984년의 사라예보 동계올림픽에서는 의자가 놓인 지정 대기공간이 처음 마련되었다. 1988년 캘거리올림픽에서 최초로 디자인이 가미된 배경과 조명이 놓인 세트가 마련되었다.

    왜 이 대기 공간이 키스 앤 크라이 영역이라고 불리게 되었는지에 대해 프로듀서들 사이에 의견이 분분하지만, 한 관계자의 다음과 같은 말이야말로 이에 대한 가장 정확한 설명이 될 것이다. “선수들은 여기에서 키스도 하고 울기도 하지요. 말 그대로죠.” 1990년대에 이르러서는 키스 앤 크라이 영역이란 말이 아예 정착되었다고 40년 넘게 피겨스케이트 경기 중계를 지휘해온 ABS방송국의 프로듀서이자 디렉터인 더그 윌슨은 말했다.

    The opportunity to turn figure skating into theatre was there for the taking, Wilson said.

    “The value of the kiss-and-cry is basic: find out what the marks are,” he said. “But the real value is that you see these people with their guards down. It′s a very special time. Most people don′t think about it, but if you add up the total amount of airtime that the kiss-and-cry gets relative to the skating, it′s a large percentage.”

    이 공간이야말로 피겨 스케이팅을 극장으로 바꾸어놓는 곳이라는 것이 윌슨의 의견이다.

    “키스 앤 크라이 영역의 기능은 단순하죠. 점수를 기다리며 대기하는 곳입니다. 하지만 그곳의 진정한 의미는 선수들의 맨얼굴을 그대로 본다는 것이 아닐까요. 그 시간은 매우 특별한 시간입니다. 많은 사람이 생각지 못하지만 스케이트 경기 중 키스 앤 크라이 영역을 보여주는 데 할애하는 방송시간은 커다란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라고 윌슨은 말했다.

    Some national skating federations put their skaters through training for the kiss-and-cry. Mark Ladwig, who skates with Amanda Evora in pairs, said he had attended a U.S. Figure Skating training program in which skaters participated in a mock kiss-and-cry.

    몇몇 나라의 스케이트연맹은 선수들이 키스 앤 크라이 영역에서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를 가르치기도 한다. 아만다 에보라 선수와 페어를 이루는 미국의 마크 래드윅 선수는 그가 참가했던 전미 피겨 스케이팅 트레이닝 프로그램에서 키스 앤 크라이 가상 연습을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Pressure Is No Problem for Kim Yu-na

    ‘키스 앤 크라이’구역에서 아사다 마오.

    “The videos showed people fidgeting, playing with their mouth, and showed which girls were sitting here like this, very unladylike.” Ladwig said as he parted his knees. “For Amanda and I, we make sure that everything is crossed and that we look like proud Team USA members. We′re a very technical sport, but we′re a sport of aesthetics, too.”

    Ladwig and other skaters say they are never told what to say or what not to say in the kiss-and-cry but are reminded that every moment is being watched. Perhaps no one knows that more than Jeremy Abbott, a two-time United States champion.

    “그 프로그램에 참가했을 때 연맹은 선수들이 초조하게 손가락을 움직이거나 우스꽝스러운 입 모양을 만들기도 하고, 어떤 여자 선수들은 여성스럽지 않게 앉아 있기도 하는 영상이 담겨 있는 비디오를 보여주었죠.” 래드윅은 이를 보여주려는 듯 다리를 벌려 앉으며 말했다. “아만다와 나는 다리를 잘 모으고 앉아 우리가 자랑스러운 미국 국가대표팀의 일원으로 보이게끔 행동하려고 합니다. 우리는 운동선수이기는 하지만, 우리가 하는 것은 예술성이 깃든 운동이기도 하니까요.”

    래드윅을 비롯한 어떤 선수들은 그들이 키스 앤 크라이 영역에 들어서서 어떤 말을 해야 하고 어떤 말을 하지 말아야 할지에 대해 어떤 특별한 지침도 받은 적이 없다고 말하지만, 그들이 그곳에서 말하고 행동하는 모든 것을 다른 이들이 지켜본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전미 챔피언 제레미 애보트는 그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사람일 것이다.



    At the 2008 national championships, he saw his score and cursed. After his performance at nationals the next year, he proceeded to make shooting gestures, into the camera and into his head. Then he screamed, “I love kung fu!”because he had been inspired by the movie “Kung Fu Panda.”

    “I was just being a cheesy guy, not trying to be disrespectful or anything,” Abbott said. “U.S. Figure Skating told me that they got complaints, so I had to tone it down.

    2008년 내셔널 챔피언십에서 그는 자신의 점수를 보고 욕설을 했다. 그 다음해 같은 경기에서 그는 먼저 카메라 쪽을 향해 그리고 그의 머리에 총을 쏘는 듯한 손동작을 했다. 그리고 “나는 쿵후를 사랑해요”라고 외쳤다. 왜냐하면 당시에 그는 영화 쿵푸 판다를 보고 깊은 인상을 받은 터였기 때문이다.

    “난 그냥 좀 가볍게 행동하는 것일 뿐 시청자를 우롱한 것은 아니에요”라고 애보트는 말했다. “협회는 내 행동과 관련하여 불만을 접수했다고 알려주었어요. 그래서 나는 자제를 해야 했지요.”

    Dick Button, a two-time Olympic champion and long-time skating commentator, said the kiss-and-cry was made for unscripted moments like those.

    “It′s television, honey, come on,” Button said. “It′s what makes television.”

    올림픽 2회 챔피언이자 스케이트 평론가인 딕 버튼은 키스 앤 크라이 영역의 묘미는 이런 예상치 못한 순간에 있다고 말했다.

    “그런 것들이야말로 방송을 방송답게 만들어주는 것 아니겠어요”라고 그는 덧붙였다.

    ▷▶ ANSWERS

    kiss-and-cry

    off-ice

    long-time

    A third aspect of English that is not present in many other languages, is the fixed combination of verb+preposition (sometimes known as phrasal verbs e.g. I get up at 6am). These are often used in conversation and describe something in a more informal and vivid way than standard verbs. At other times, we may add prepositions to a verb in a less fixed way (e.g. go with him /go by car) or as part of a fixed phrase (e.g. get away with it) .

    영어의 특색 중 하나가 동사+전치사로 구성되어 있는 구동사입니다(e.g. I get up at 6am). 이러한 구동사는 회화에서 많이 쓰이며, 격식을 차리지 않은 표현을 나타낼 때 또는 동사의 의미를 보다 구체적으로 만들어줍니다. 굳이 구동사로 분류되지 않더라도 영어에서 동사+전치사로 자주 쓰이는 예는 많으며(e.g. go with him /go by car), 아예 정형화된 표현으로 쓰이는 일도 빈번합니다(e.g. get away with it).

    In After Skating, a Unique Olympic Event: Crying, eight examples have been highlighted. Using the context (words before and after them) match each highlighted example with the more formal verb or expression given here:

    위 글에는 8개의 핵심 표현이 굵게 표시되어 있습니다. 문맥을 보아 표현의 의미를 이해하고 아래에서 같은 의미의 표현을 찾아 보세요.

    1. calculate, using addition = __________________________

    2. descend rapidly = __________________________

    3. detecting sounds = __________________________

    4. redecorate, refurbish to improve the appearance of somewhere = __________________________

    5. in a vulnerable state = __________________________

    6. moderate, reduce something that is controversial = __________________________

    7. resolve, get right = __________________________

    8. move (from one surface to another) = __________________________

    ▷▶ ANSWERS

    1. calculate, using addition = add up

    2. descend rapidly = swoop (into)

    3. detecting sounds = picking up

    4. redecorate, refurbish to improve the appearance of somewhere = spruce up

    5. in a vulnerable state = with their guards down

    6. moderate, reduce something that is controversial = tone (it) down

    7. resolve, get right = figure out

    8. move (from one surface to another) = step off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