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5·31 선거 사령탑 맡은 중앙선관위 사무총장 김호열

  • 글·박성원 기자 사진·중앙선거관리위원회

5·31 선거 사령탑 맡은 중앙선관위 사무총장 김호열

5·31 선거 사령탑 맡은 중앙선관위 사무총장 김호열
투표율이 높으면 집권여당에 불리하다는 속설이 맞는 것일까. 지난 5월31일 지방선거에서 투표율은 51.6%를 기록, 당초 45%에 머물 것이라던 예상을 깼다. 지속적으로 하락하던 투표율이 모처럼 반등한 것이다. 이렇듯 지방선거가 유권자의 관심을 불러일으킨 데는 지난해 12월 부임한 김호열(金弧烈·59)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의 공이 컸다. 후보들의 선거공약을 한데 묶어 각 유권자의 집 앞까지 배달하는가 하면, 젊은층의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장나라, 문근영 같은 연예인을 내세워 TV 홍보전을 펼치기도 했다.

선거운동의 부패를 막기 위해 전국에 제보원을 내보내 후보들을 감시하게 한 것은 선거 후유증을 없애는 데 일조했다. 덕분에 2002년 지방선거 때보다 신고 포상금은 4배 가까이 더 지급됐지만, 부과된 과태료는 포상금보다 두 배나 많았다. 후보들이 실현 가능한 공약을 내놓고 이를 유권자에게 점검받는 ‘매니페스토(참 공약 선택하기)’ 운동은 선관위가 정책선거 분위기를 정착시킨 사례로 평가받았다.

김 총장은 중앙선관위 홍보국장, 선거국장, 선거연수원장, 선거관리실장, 사무차장 등 요직을 두루 거쳐 선거 전문가로 통한다. 그는 “이번 선거에서 처음으로 시도한 매니페스토 운동은 정책선거의 새 패러다임을 여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 전자투표제가 도입되면 유권자의 투표 이력이 기록돼 이를 공무원 채용시 면접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동아 2006년 7월호

글·박성원 기자 사진·중앙선거관리위원회
목록 닫기

5·31 선거 사령탑 맡은 중앙선관위 사무총장 김호열

댓글 창 닫기

2019/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