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禹, 알 수 없는 이유로 ‘정리’ 안 되고 있다”

유승민 의원이 관찰한 ‘우병우와 문고리 3인방’

  • 송국건 | 영남일보 서울취재본부장 song@yeongnam.com

“禹, 알 수 없는 이유로 ‘정리’ 안 되고 있다”

1/2
  • ● “안보 위기에 우 수석 문제가 방해돼서야…”
  • ● “정리할 건 정리하고 야당 협조 구해야”
  • ● “3인방, 왕성하게 활동 중”
“禹, 알 수 없는 이유로 ‘정리’ 안 되고 있다”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박근혜 대통령은 9월 12일 여야 대표들과의 청와대 회동에서 우병우 민정수석의 거취와 관련해 “우 수석은 현재 (검찰) 특별수사팀이 구성돼 수사가 진행되고 있으니 결과를 지켜보자”고만 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우 수석은 본인이 억울하더라도 공직 기강 확립을 위해서라도 물러나야 한다” “측근이 아니라 국민을 끌어안으셔야 한다”고 강하게 건의했지만 박 대통령은 요지부동이었다. 우 수석 관련 의혹이 검찰 수사를 통해 사실로 확인되기 전까지는 자신의 인사권을 지키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셈이다.

“드러내놓고 활동하는 건…”

“禹, 알 수 없는 이유로 ‘정리’ 안 되고 있다”

이재만·안봉근·정호성 청와대 비서관(왼쪽부터).

이 모습과 겹쳐지는 장면이 있다. 정윤회 문건 파문이 정가를 덮은 지난해 1월 박 대통령은 의혹의 당사자이자 ‘문고리 권력 3인방’인 이재만·안봉근·정호성 비서관을 감쌌다. 박 대통령은 “3명의 비서관은 교체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묵묵히 고생하면서 자기 맡은 일을 열심히 했고 이번에 대대적으로 확인했지만 비리가 없음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또 “그런 비서관을 내친다면 누가 내 옆에서 일을 하겠느냐”고도 했다.

지금은 박 대통령에게 우 수석이 3인방과 거의 동급의 위치에 있는 참모로 비친다. 한때 이들 3인방을 ‘청와대 얼라들’이라 지칭하며 각을 세운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은 우 수석과 3인방을 어떻게 관찰하고 있을까. 유 의원은 통화에서 “대통령이 왜 우 수석을 정리하지 않는지 정말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禹, 알 수 없는 이유로 ‘정리’ 안 되고 있다”

유승민 의원.

▼ 우 수석이 사퇴해야 한다고 보는 이유는 무엇인가.

“검찰 수사를 받게 됐다. 다른 사람이 고소한 것도 아니고 청와대 특별감찰관이 수사 의뢰를 한 것 아닌가. 특별감찰관은 우리가 합의해서 만든 제도다. 민정수석이 타이틀을 유지한 채 수사를  받는 게 말이 되나. 본인이 당연히 사퇴해야 하고, 사퇴를 안 하면 대통령이 정리하는 게 맞다. 최근 북한의 5차 핵실험 이후 국가안보가 비상 상황이다. 이런 때일수록 여야가 초당적으로 안보 위기에 대처하고 협력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우병우 수석 건 같은 문제가 방해돼선 안 된다.”

▼ 박 대통령이 왜 우 수석을 감싼다고 보나.

“(‘허허’ 웃으며) 도대체 왜 정리가 안 되는지 이해가 안 간다. 나는 정말 모르겠다. 추측을 할 수 없는 노릇인데 진짜 이해가 안 된다.”

▼ 우 수석에게 너무 많은 힘이 쏠려 있어서 대체재가 마땅찮기 때문이라는 둥 여러 말이 있는데.

“정말 모르겠다. 추측으로 어떻게 얘기하겠나.”

▼ 우 수석이 지난해 정윤회 문건 파동으로 힘이 떨어진 문고리 3인방의 역할을 대신하고 있다는 소문도 나돈다.

“비서관 3명은 계속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던데 왜? 그 사람들이 현직에 있으니 활동을 안 한다는 게 오히려 이상하지 않나. 청와대 비서관이 뭐 언론에 시끄럽게 드러내놓고 활동하는 건 아니잖나. 우 수석이 비서관 3명 대신 역할을 하고 있다고 보기는 그렇고….

어쨌든 늦었지만 이 문제를 정리하고 가는 게 대통령도 남은 임기 중에 야당의 협조를 구할 건 구하는 데 필요하다. 특히 안보 문제가 위중하다. 우리 내부에서 결속하지 않고 자꾸 딴 소리를 하는 건 안 될 일이다. 사드 문제도 결론을 내야 하고, 물론 별개의 사안이긴 하지만 특별감찰관이 수사 의뢰를 했으면 정리할 건 정리하고 야당 협조를 구하는 게 맞는 것 아닌가. 국민도 당연히 그렇게 생각할 거다.”

1/2
송국건 | 영남일보 서울취재본부장 song@yeongnam.com
목록 닫기

“禹, 알 수 없는 이유로 ‘정리’ 안 되고 있다”

댓글 창 닫기

2017/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