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박근혜 언론大戰

10년 쌓인 서운함 폭발? 조선 휴전 제의로 봉합?

청와대-조선일보 전쟁

  • 송국건 | 영남일보 서울취재본부장 song@yeongnam.com

10년 쌓인 서운함 폭발? 조선 휴전 제의로 봉합?

1/3
  • 보수 진영의 정치권력과 언론권력의 정점에 있는 두 세력이 왜 싸울까.
  • 이 싸움은 어떻게 결판날 것인가. 그 내막의 한 단락을 파고들었다.
10년 쌓인 서운함 폭발? 조선 휴전 제의로 봉합?

[조영철 기자]

박근혜 정부와 ‘조선일보’의 전쟁. 세상에 이런 일도 다 있나 싶은 낯선 풍경이다. 2012년 대통령선거에서 보수층의 결집으로 당선된 박근혜 대통령과 보수 언론의 상징인 조선일보가 사생결단식으로 맞붙었다.

7월 18일 아침 조선일보 1면 머리기사는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관련 의혹을 제기했다. 갑자기, 느닷없이, 아무런 전후 사정 없이 ‘우병우’를 사회적 의제로 끌어올렸다. 우 수석 처가의 골칫거리인 서울 강남 땅을 넥슨이 샀다는 사실에서 출발해, 이 사실을 넥슨 김정주 회장의 진경준 검사장에 대한 주식 뇌물 제공, 우 수석의 진 검사장 부실 인사검증과 엮었다. 이를 통해 우병우와 김정주 간 연결고리를 의심하는 얼개였다.

조선일보의 의제 설정 능력은 이번에도 빛을 발했다. 여러 언론사가 일제히 우병우 의혹 제기에 동참했다. 야권과 여권 일부도 보조를 맞췄다. 우병우 사퇴 여론이 들끓었다. 사람들은 조선일보가 다음 날, 또 그다음 날 무슨 기사로 치고 나올까 기다리게 됐다. 때마침 대통령 직속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우병우 감찰에 착수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은 무슨 일이 있냐는 듯 관저에서 유유히 여름휴가를 보냈다. 대통령이 업무에 복귀한 8월 1일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우 수석도 정상적으로 업무를 보고 있다고 태연히 말한다.



“송 주필이 싸움 키웠을까”

그러자 조선일보는 ‘고각 사격’으로 우병우를 공략했다. ‘‘‘우 수석 정상 업무 하고 있다’는 靑 비정상이다”라는 사설 제목은 ‘우병우를 사퇴시키라’는 직설적 메시지를 담고 있었다. 그러나 ‘비정상’이라는 단어는 청와대의 심기를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더구나 이 사설은 “그동안 불통, 밀어붙이기형 인사와 국정 운영으로 숱하게 비판받아왔다”며 박 대통령을 직접 겨냥했다.

정치권의 역량 있는 관전자들은 이 사설에 주목한다. 이전엔 ‘우병우 의혹 기사를 내보낸 조선일보 기자들 대(對) 우병우’의 대립 구도였다. 우 수석은 조선일보 보도와 관련해 조선일보 사장 등 사측을 제외한 채 기자들만을 대상으로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언론 소송에서 언론사 사장이 포함되는 경우는 매우 흔하다. 우 수석은 ‘확전’을 원치 않은 것으로 짐작된다.

한 여권 관계자는 “조선이 우병우를 정권으로부터 고립시키는 대신, 오히려 이 사설을 통해 우병우를 넘어 박 대통령에게로 전선을 확대했다. 이때부터 ‘조선일보 대 청와대’로 대립각이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당시 조선일보 사설은 송희영 전 주필이 맡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다. 이 여권 관계자는 “조선이 아무리 큰 신문사라 해도 정권 실세인 우병우 한 사람만도 언론엔 벅찬 상대다. 그럼에도 송 주필이 싸움을  키운 것일까. 정권이 자신을 겨냥한다는 것을 알고 조직 대 조직의 싸움으로 확전시킨 것일까. 그 이유는 누구도 알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禹 관련 보도에 영향력?

다른 한편으로, 이 무렵부터 정치권과 언론계에선 “우병우 이슈를 끌고 갈 조선일보의 ‘실탄(뉴스 거리가 될 만한 새로운 사실)’이 떨어진 것 같다”는 이야기가 돌기 시작했다. 그런데 리우 올림픽으로 소강상태에 접어든 이후 반전이 일어났다. MBC는 8월 16일 우 수석을 감찰하던 이석수 당시 특별감찰관이 모 언론사 기자에게 감찰 상황을 유출했다고 보도했다. 이 기자가 조선일보 기자라는 소문이 퍼지면서 이 정보가 청와대에서 나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석수 감찰관이 우 수석을 검찰에 수사 의뢰하자 조선일보는 우 수석의 사퇴를 다시 압박했다. 그러자 정권은 또 반격했다. 우 수석 일가가 보유한 차량이 개인 소유인지, 법인 소유인지 경찰에게 알아봐달라고 부탁한 조선일보 기자가 입건된 것이다. 후에 이석수 전 감찰관과 통화한 조선일보 기자의 휴대전화도 검찰에 압수된다.


1/3
송국건 | 영남일보 서울취재본부장 song@yeongnam.com

관련기사

목록 닫기

10년 쌓인 서운함 폭발? 조선 휴전 제의로 봉합?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