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史論으로 본 조선왕조실록

근원은 놔두고 가지만 쳤으니…

문정왕후의 수렴청정과 외척

  • 이규옥 | 한국고전번역원 수석연구위원

근원은 놔두고 가지만 쳤으니…

1/2
근원은 놔두고  가지만 쳤으니…

한국고전번역원 刊 ‘사필(史筆)’

조선시대 국정 기록을 전담한 사관은 임금과 신하의 대화를 기록하고 국정과 관련된 주요 문건을 인용, 발췌해 사초를 작성했다. 사건의 시말(始末), 시시비비, 인물에 대한 평가 등 사관들의 다양한 의견(史論)이 함께 실렸다. 당대에 첨예한 논란을 빚으며 사관들의 붓끝을 뜨겁게 한 사건을 2편씩 소개한다. 이 글은 한국고전번역원이 발간한 ‘사필(史筆)’에서 가져왔다.


예나 지금이나 권력을 둘러싼 잡음 가운데 가장 자주 등장하는 것이 친인척 비리다. ‘수신제가 연후에 치국평천하(修身齊家治國平天下)’라는 말처럼 나라를 잘 다스리려면 아무래도 집안 단속부터 제대로 해야 하는 모양이다. 조선에서는 국가 체제를 정비하면서 왕실의 친척인 종친(宗親)은 정치에 참여할 수 없도록 규정했지만, 왕실의 인척인 외척(外戚)의 정치 참여에는 별다른 제약을 두지 않았는데, 이것이 종종 문제를 일으켰다.

중종은 정비(正妃)에게서 아들 둘을 낳았다. 장경왕후가 낳은 세자 인종(仁宗)과 후비 문정왕후가 낳은 경원대군, 즉 명종이다. 어머니가 없는 외로운 처지의 세자와 어머니의 든든한 뒷받침을 받고 있는 경원대군은 왕위 계승 문제를 놓고 첨예한 갈등을 겪는다. 이로 인해 세자의 외숙인 윤임 일파와 경원대군의 외숙인 윤원로·윤원형 일파가 서로 대립하면서 윤임 일파인 대윤(大尹)과 윤원로·윤원형 일파인 소윤(小尹)으로 조정이 양분됐다.

왕후와 신하들의 기싸움




근원은 놔두고  가지만 쳤으니…

일러스트·이부록

중종이 죽고 세자가 왕위에 오르자 대윤이 득세했다. 그러나 인종이 재위 8개월 만에 갑자기 승하하면서 왕위는 아우인 경원대군, 즉 명종(明宗)에게 돌아갔고, 겨우 12세인 명종을 대신해 모후인 문정왕후가 실질적으로 정사를 보게 됐다. 그런데 문정왕후가 수렴청정을 하는 첫날부터 기선을 제압하기 위한 대신들과의 힘겨루기가 벌어졌다. 명종이 즉위한 다음 날 영의정 윤인경과 좌의정 유관이 문안한 자리에서 문정왕후는 이렇게 말했다.

“미망인이 덕이 없고 박복해 거듭 큰 변고를 당했으니 그저 통곡할 따름입니다. 이제 주상이 어린 나이로 보위를 이었으니 국가의 대사를 처리하는 것은 오직 대신들만 믿겠습니다. 또한 지난날 근거 없는 낭설을 유포하는 무리들이 간사한 말을 지어내어 나라를 어지럽히려 했으므로 지금까지도 사람들이 의심하고 두려워합니다. 또다시 이런 간사한 말을 하는 자가 있으면 엄하게 다스려야 할 것입니다. 과거의 낭설에 대해서는 주상께서 털끝만한 사심도 없이 모두 씻어내고 힘껏 민심을 안정시켜 조정을 평안하게 하려 하시니, 대신들도 이러한 뜻을 알아서 민심을 진정시키고 충성을 다해 나랏일을 돕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명종실록 즉위년 7월 7일)

윤원로가 세자와 경원대군 사이를 이간질하기 위해 세자가 경원대군을 해치려 한다는 말을 지어냈다는 소문이 중종 때부터 있어왔다. 문정왕후는 당시 조정을 장악한 대윤 쪽 신하들이 왕위가 교체되는 혼란한 상황을 틈타 그 소문을 근거로 윤원로를 처벌하려 하는 움직임을 눈치챘다. 그래서 미리 그 소문을 근거 없는 낭설이라고 일축함으로써 윤원로에 대한 비판 여론을 잠재우려 한 것이다. 그러나 당시 국정을 총괄하던 윤인경과 유관은 문정왕후의 뜻에 따르지 않고 윤원로를 처벌해 먼 곳으로 귀양 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군기시 첨정 윤원로는 성품이 흉악하고 마음이 교활한 자로서 대비를 믿고 날마다 유언비어 만들기를 일삼아 형제 사이를 이간질했습니다. 지금 주상께서 어린 나이로 보위에 오르셨으니 시작이 바르도록 힘써야 할 것입니다. 조정 신하들이 모두 ‘이 사람을 없애지 않으면 반드시 성상을 현혹시키고 조정의 정사를 어지럽혀 마침내 종묘사직을 위태롭게 할 것이다’라고 합니다. 더군다나 지난 두 선왕 때 죄를 지었으니 문정왕후께서도 사사로운 감정을 가지시면 안 됩니다.”(명종실록 즉위년 7월 7일)

어린 아들을 대신해 수렴청정을 하는 첫날부터 친오빠를 귀양 보내라는 조정 대신의 요구는 대비의 처지에서 보면 나라를 위한 충정이 아니라 권력을 빼앗기지 않으려는 몸부림으로 보였을 것이다. 이에 대해 사관은 다음과 같이 논평했다.



모후(母后)가 어린 임금을 옹립해 국가의 형세가 매우 위태로운 때에 유관은 대신으로서 국권을 담당했다. 그는 충직하기는 하나 식견이 부족해 국난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대윤과 소윤을 모두 내쫓아야 한다는 것은 생각하지 못한 채 윤원로를 처리하는 데만 급급했다. 그 모습이 마치 대윤의 편을 들어 소윤을 공격하는 것 같아 보여 대비가 더욱 진노한 것이다.

-명종실록 즉위년 7월 7일



대윤과 소윤 간의 갈등이 오랫동안 계속됐으니 그들을 모두 내쫓아서 난국을 타개했어야 하는데, 대윤을 방조하고 소윤만 공격해 훗날 윤원형과 같은 무리들이 나라를 어지럽히는 길을 열어주고 말았다는 날선 비판이다. 이제 막 정사에 임한 문정왕후와 조정 대신들 간의 양보할 수 없는 한판 대결을 살펴보자.

보복 정치의 빌미 제공


문정왕후 대궐 안에는 이런 말이 전혀 없었는데 선왕이 승하한 지 겨우 7일 만에 조정에서 이렇게 아뢰니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윤원로가 형편없는 인물이기는 하나 소문의 출처를 확인해보지도 않고 처벌하는 것은 부실한 조치가 아니겠습니까. 만약 소문의 출처를 조사해 사실로 확인된다면 귀양을 보낸들 무슨 문제가 있겠습니까.

윤인경 등 절대로 소문의 출처를 조사해서는 안 됩니다. 만일 조사하게 되면 반드시 혼란이 발생할 것입니다. 대비마마의 가족에 대한 일을 신들이 어찌 제대로 따져보지도 않고 아뢰었겠습니까. 만약 받아들이지 않으신다면 인심이 더욱 동요하게 될 것이니 종묘사직을 위하여 흔쾌히 받아들이소서.

문정왕후 어떤 일이든지 소문의 출처를 조사하지도 않고 무거운 벌을 준다면 훗날 폐해가 끝이 없을 것입니다. 이는 종묘사직의 안위(安危)와도 관계가 깊습니다. 어찌 소문의 출처도 조사해보지 않고 무거운 벌을 줄 수 있단 말입니까. 내가 잇따라 국상(國喪)을 당하고도 스스로 죽지 못하고 있는데, 지금 또 이런 말을 들으니 살아 있어도 죽은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윤인경 등 이 일은 조정의 신하라면 모르는 자가 없습니다. 신들은 대비마마께서도 반드시 이를 염려해 기꺼이 받아들이실 것으로 여겼지, 이처럼 망설이실 줄은 생각지도 못했습니다. 의심하지 마소서.

문정왕후 정승들이 굳이 이렇게까지 할 것은 없습니다. 그대들은 어찌 제대로 따져보지도 않고 아뢰었겠냐고 하지만, 나라고 어찌 제대로 생각해보지도 않고 거부하는 것이겠습니까. 정승들이 어찌 직접 들었겠습니까. 필시 전해 들은 말일 것입니다. 반드시 소문의 출처를 캐낸 뒤에야 처벌을 결정할 수 있습니다.

-명종실록 즉위년 7월 7일




근원은 놔두고  가지만 쳤으니…

서울 경복궁 사정전에서 열린 상참의(常參儀, 아침조회) 재현 행사.[동아일보]

확실하지 않으니 사실 여부를 조사한 뒤에 잘못이 있으면 처벌하자는 문정왕후와 조사할 것 없이 처벌하자는 대신들이 팽팽한 기세로 맞서고 있다. 국상 중임에도 의정부, 육조, 사헌부, 사간원, 홍문관 등에서는 연일 윤원로를 귀양 보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결국 사흘 뒤 문정왕후는 조정 신하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윤원로를 해남에 유배할 수밖에 없었다.

그렇지만 이것으로 외척 문제가 해결된 것은 아니었다. 오히려 외척의 전횡이 더욱 심해져 후일 윤원형이 조정을 어지럽히며 보복 정치를 일삼는 빌미를 제공하고야 말았다. 사관의 평론처럼 문제의 근원을 제거하지 못하고 가지만 쳐냈기 때문이다.


1/2
이규옥 | 한국고전번역원 수석연구위원
연재

史論으로 본 조선왕조실록

더보기
목록 닫기

근원은 놔두고 가지만 쳤으니…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